임승쾌-01.jpg

임승쾌 장로




순간 제 눈을 의심할 정도였습니다.


요 며칠전 "손양원 목사 순교 기념관 폐쇄" 라는 기사제목을 보고 말입니다.


그 밑에 부제를 보니 "여수 애양원 손양원 목사 순교기념관 폐쇄 결정까지... 결국 돈문제" 라고 적혀 있었습니다.


기사를 읽기도 전에 제 머리속에는 2013년 10월 애양원 교회와 손양원 목사 순교기념관을 방문했던 기억들이 정말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갔습니다.


교회와 기념관을 방문했을 때 감동이 컷던 만큼 이 기사를 읽어 내려가며 실망과 씁슬함도 그 만큼 컷습니다.


2013년 10월 서울 국제 성시화대회에 초청을 받고 제가 당시 단장이었던 북가주 메시아합창단과 남가주의 글로발 메시아 합창단 70여명, 그리고 성시화 운동 임원 등 100여명은 한국에 방문해 7박 8일의 사역일정을 바쁘게 보냈습니다.


여의도 순복음 교회, 명성교회, 사랑의 교회에서의 찬양예배 그리고 양화진, 임진각 등지에서의 기도회,  평택 순복음교회, 전주 바울교회에 이어 사역 막바지 일정에는 여수와 순천에서 애양원 교회에서의 찬양예배와 손양원 목사 순교 기념관을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


231D0B3C5430DCB51F.jpg


예배시간 훨씬 전에 애양원 교회에 도착한 일행들은 연일 계속된 사역으로 지친 몸을 교회 밖  긴 나무의자에 몸을 기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육신의 지친몸을 의자에 기대있던 우리들은 순간 눈이 휘둥그레 졌습니다.


애양원 교회 종탑에서 예배시간을 알리는 종이 댕그렁 댕그렁 울리기 시작했고 우리들의 시선은 일제히 그 종탑으로 향했습니다.


요즘시대 보기드문 교회 종탑에서의 종소리였기 때문이었죠...


뿐만 아니라 예배당 안의 분위기도 남달랐습니다.


나병으로 고생하다 치유가 됐다지만 짙은 검은색 선글라스를 끼고 예배시간을 기다리며 앉아있는 성도들이 이곳저곳에서 여러명이나 보였습니다.


우리와 말은 안했지만 이곳까지 찾아와 같이 예배 드림에 감사하다는 마음을 그들에게서읽을 수가 있었습니다.


젊은 담임목사였는데 설교 주제는 "나의 사랑안에 거하라"는 말씀이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우리 메시아 합창단은 "서로 사랑하자" 라는 찬양으로 화답했던것 같습니다.


저는 지금 예배시간을 말하고자 함이 아니라 애양원 교회하면 바로 고 손양원 목사님이 떠오른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서 였습니다.


우리가 너무나 잘 알고 있는 손양원 목사님은 신사참배 거부로 감옥생활을 하셨습니다.


요즈음 한국교계에서는 80년전의 신사참배를 회개해야한다는 운동이 일고 있지 않습니까?


또 순교하실때까지 한샌병 환우들과 교회를 지키신 일.


같은 동네에 거주하는 것조차 꺼리는 나병환자들을 손양원 목사는 그들의 환부를 만지며 심지어 입으로 고름까지 뱉어냈다고 합니다.


또 여순 반란때 예수를 믿는다는 이유로 두 아들을 잃었지만 "네 원수를 사랑하라" 라는 하나님 말씀에 따라 아들의 친구이자 두 아들을 죽인 안재선을 용서하고 오히려 양자로 삼았던 이야기는 우리 기독교계에선 "원수를 사랑하라" 라는 대명사처럼 잘 알려지고 있습니다.


한국교회의 순교성지로 불리워지는 여수 애양원 손양원 목사 순교기념관이 폐쇄되기까지 이유야 어찌됐든 크리스찬들에게는 부끄럼을 남긴 사건이 돼버렸습니다.    


고 손양원 목사님의 희생과 섬김과 용서와 화해 그리고 내려놓음의 정신 등과는 정반대로 돈문제로 기념관이 폐쇄됐다는데는 정말 부끄러움을 주체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거기에 요즘 한국교계에서 80년전의 신사참배 회개운동이 전개되는 것을 보면서 손목사의 순교기념관 폐쇄가 우리의 가슴을 더욱 먹먹하게 만듭니다.


"사랑으로 보살피는 동산" 이라는 뜻의 애양원...!


"네 이웃을 사랑하라"는 주님이 주신 말씀을 천만분의 일도 실행치 못하고 있는 우리들에게 애양원이라는 이름을 나직히 불러보며 그 이름을 깊히 간직하고 싶습니다.


<본보 발행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586 "동성애, 성매매 합법화 요구는 인권이 될 수 없다" - 교육자율성 수호를위한 비상대책위, 한동대와 숭실대 관련 성명서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63
7585 "김정은 핵협상 진의, 비핵화 아닌 남한의 무장 해제"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50
7584 "믿음으로 기도하면 응답하실 것" - 여의도순복음교회, 워싱턴DC서 '한반도 평화 위한 한미조찬기도회'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17
7583 美 트럼프 대통령 위한 민주당과 공화당 합심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27
7582 "우선은 개체교회 성장이 제일 먼저" - 동성애 관련 특별총회 앞둔 UMC 한인목회자들 '성장교회 컨퍼런스' 에서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409
7581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기도운동 3월 8일 '세계기도일예배' - 1887년 시작 올해로 132년째, 한국에서는 1922년부터 동참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12
7580 <인터뷰> 자살, 낙태방지 기독교계가 앞장서야 저출산률등 감안해 동성애 결혼은 생명존중운동으로 승화시켜야 .... 김진표 의원...남북관계도 비핵화 전제로 대화하고 타협해 나가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05
7579 <사진뉴스> 샌프란시스코 충우회장 이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09
7578 "중소벤처기업 육성 시급" - 김진표 의원, '한국경제 활성화와 경제 정책 방향'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24
7577 하와이서 '성경지키기 연합대회' 개최 - 동성애 반대하는 선언문 발표하고 캠페인 확대키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20
7576 UMC 류재덕 한인총회장 기독언론사와 간담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25
7575 '24시간 크리스천 음악방송' CBS JOY4U image kchristian 2019-02-13 218
7574 동역자를 청빙합니다 (청년사역자<파트타임>, 성가대 지휘자) - 산호세 한인장로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29
7573 노년을 위한 기쁜소식!! - 뉴비전교회 노아사역 2019년 3월 9일부터 (10주간) image kchristian 2019-02-13 227
7572 2019년 아버지학교 미주대회 "두란노 아버지학교 파더블레싱 2019" - 2월 22일(금) 상항중앙장로교회 image kchristian 2019-02-13 217
7571 '동성애 반대'로 광야에 선 교회 ...뉴욕 필그림선교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218
7570 Youth 사역자 청빙 및 반주자 청빙 - 주님의 한빛교회 image kchristian 2019-02-13 218
7569 산호세 새소망교회가 찬양대 피아노 반주자를 모시고자 합니다 image kchristian 2019-02-13 225
7568 청빙합니다! 유년부 담당 전도사 & 반주자 - 헤이워드침례교회 image kchristian 2019-02-13 221
7567 <세상의 편견을 깨다> 백인 운전수와 흑인 피아니스트...영화 "그린북 (Green Book)" 이야기 imagefile kchristian 2019-02-13 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