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깨어있어야.jpg

▲ 박조준 목사가 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세계지도력개발원에 모인 

국제독립교회연합회 목사안수 청원자들을 대상으로 ‘바람직한 목사상’에 대해 

강의하고 있다.



“목사도 시험에 빠질 수 있습니다. 악마의 유혹을 이기려면 영혼과 육신이 늘 깨어있도록 돌아봐야 합니다. 잠깐 조는 순간, 무너지고 맙니다.”


강단에 선 ‘설교의 대가’는 물 만난 고기 같았다. 반세기 동안 쌓아온 목회 경험을 거침없이 토해냈다. 


강의를 듣는 수강생들의 표정은 시종 진지했다. 


이들은 마르틴 루터의 종교개혁 500주년인 올해 목사 안수를 받게 되는 ‘예비 목사’들이다. 


4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세계지도력개발원. 국제독립교회연합회(WAIC) 목사안수 청원자 필수심화교육 강사로 나선 박조준(83) 목사는 예비 목사 20명을 향해 “늘 깨어있는 목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WAIC 설립자인 박 목사는 이틀간 진행된 목사안수 청원자 교육에서 목회자의 자세와 설교 등을 주제로 강의했다.


“우리는 쉬지 않고 개혁하는 삶을 살아야 해요. 목사로서 선을 따르려고 힘쓰지만 ‘잘나가는 목사’와 비교할 때가 있어요. 목사로서 소박한 삶이 힘들다고 느낄 때가 있는데, 그때가 바로 자신을 돌아보고 개혁해야 할 때입니다.”


목회자의 개혁과 더불어 그는 깊이 있는 성경 연구도 강조했다. 


“하나님은 이미 성경에 모든 걸 말씀하셨어요. 성경에는 수많은 것이 담겨 있지만, 평생 목회한 나도 성경의 작은 조각만 맛봤을 뿐이에요. 다른 걸 찾아다니지 말고 성경을 깊이 있게 연구하세요.” 

이른바 ‘목회 노하우’를 찾느라 시간을 허비하지 말라는 것이다.


박 목사는 “설교는 이미 주어진 하나님의 말씀과 이뤄진 현실 사이에 다리를 놓는 일”이라고 정의했다. 


이어 그는 “교인들이 교회에 나오는 이유는 하나님 말씀을 듣기 위함이지, 목사의 의견을 듣기 위해서가 아니다”며 “강단에 올라가 목사 개인의 이야기를 절대 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WAIC는 목사안수 청원자를 대상으로 목회자 소양 교육을 철저히 시행하고 있다. 


‘독립교회’들이 날림으로 목사 안수를 준다는 일각의 비판을 불식하기 위한 조치다. 


올해 8회를 맞는 목사안수 청원자 교육은 국내외 신학대학원에서 목회학 석사(M Div) 과정을 마친 이들 가운데 WAIC에서 안수를 받으려는 이들을 대상으로 한 집중 교육과정이다.


이날 교육에서는 박 목사 외에도 김영한(기독교학술원) 원장과 민걸(교회다움) 목사도 강사로 나서 각각 자유주의 신학과 종교다원주의의 문제점, 새로운 목회 패러다임 등을 주제로 강의했다.


김 원장은 “현대 자유주의 신학과 종교다원주의, 신사도 운동의 가장 큰 문제는 인간의 논리로 성경을 해석하려다 하나님의 영역을 침범하는 오류를 범하는 것”이라며 “종교적 야망을 충족시키려는 목회자가 아니라 겸손히 하나님 말씀만 증거하는 목사가 돼라”고 당부했다. 


민 목사는 “실패하는 개척교회의 공통점은 다른 교회를 ‘답습’하는 데 있다”면서 “성공적인 교회 개척의 핵심은 성도들과 얼마나 가족 같은 관계를 형성하는지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4 신학교 위기의 시대... 진리 선포하는 목회자 양성이 사명 - ...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1038
913 명성교회 바라보는 두 시선... "리더십 이양이지 세습 아니다" VS "교회의 공교회성 무너뜨렸다" - 기지협 기도회, 회원들 간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1040
912 청와대 조국 靑 수석 낙태 발언 논란 - 성경은 어떻게 말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1058
911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986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004
909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982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187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380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175
905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234
904 "캠퍼스 복음화 핵심, 금주·금연에 달렸죠"...대한 기독교 여자 절제회 김정주 부회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235
903 보수 개신교 '종교인 과세'는 사실상 '종교과세' 반발 - 한기총 한교연 등 공동성명 발표.."종교계와 협의해 보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189
902 허기진 이웃들이 찾을 수 있는 교회 - 18년간 꾸준히 무료급식 사역 펼친 삼일중앙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228
901 청년이 교회 떠나는 이유는? - 교회협 백서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188
90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부임 공식화 그러나 반대파는 소송 불사 - 김하나 목사, 담임 맡고 있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서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1283
899 "한국교회에 비상식적 목사는 이제 그만"...'상식이 통하는 목사' 저자 김요한 목사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246
898 1997-2017 이단들의 활동, 무엇이 달라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190
897 "15시간이면 영어 트여" - 'A' 영어 대표 김모 씨 자칭 재림 예수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492
896 종교인 과세 등 도전받는 한국교회, 어떻게 해야 할까? -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는 성서로 돌아가 지혜를 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213
895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