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끼띠 신앙인들의 포부

조회 수 5373 추천 수 0 2011.01.05 04:41:41

최지우·최시원, '홍보대사 활동으로 예수 사랑 실천'
양재성·최헌국 목사 '올해도 가난하고 소외된 자들과 함께'

 

토끼해-02.gif

 

지혜와 풍요의 상징으로 불리는 신묘년 토끼의 해, 토끼띠 신앙인들은 어떤 새해 소망을 갖고 있을까.
일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여배우로 꼽힌, 한류스타 최지우 씨는 75년 생 토끼띠다.
최 씨는 바쁜 일정에서도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홍보대사로 10년 째 활동하고 있다. 지난 12월 9일 장기기증 생명나눔 친선대사 위촉식에서 “2011년 더 많은 국민들에게 생명나눔과 사랑을 전하는 일을 돕겠다”고 말했다.
신앙인의 한 사람으로 예수 사랑 실천을 위한 포부가 느껴진다.
인기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이면서 최근 연기자로 종횡무진 활동하고 있는 최시원. 87년생인 그는 ‘주님짱팬’이란 수식어가 붙을 정도로 독실한 크리스천이다.
올해는 가수와 연기뿐만 아니라, 국제구호단체 유니세프 홍보대사 활동을 통해 전 세계의 굶주리고 있는 아이들을 찾아가 그들의 고통을 알릴 각오다.
인권의 사각지대에 있는 이들, 고난받는 민중을 위해 촛불을 드는 예수살기의 최헌국 목사.
우리나라의 환경문제를 함께 고민하며 환경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는 기독교환경연대의 양재성 목사. 이들은 한국교회의 개혁과 환경, 인권, 통일 등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대안을 찾기 위해 63년 생 토끼모임을 갖고 있다.
양재성 목사(기독교환경연대)는 “어렵고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을 꾸준히 찾아가 그들의 인권과 생존을 위해서 같이 손을 잡아 줄 것이다”고 말했다.
올해 누구 보다 취업 전선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여야 할 토끼띠 청년들.
특히 하나님이 주신 달란트로 자신의 꿈을 실현할 기독청년들의 각오가 남다르다. 현재 실용음악을 전공하고 있는 김주찬 씨.
그의 꿈은 CCM을 작곡하고, 재즈음악을 만드는 거다.
김 씨는 “친구들이 사회생활을 준비하기 위해 다들 열심히 살고 있다”며 “전 하나님이 주신 달란트 드럼 연주로 올해를 저의 해로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하나님나라를 확장하기 위한 토끼띠 신앙인들의 올해 활약을 기대해 본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휠체어 네바퀴에 희망 싣고 전국 누벼 - 장애인 가수 배은주 imagefile kchristian 2010-09-30 7096
15 CBS 새롭게 하소서 imagefile [43] kchristian 2010-09-16 54856
14 신사참배, 회개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0-09-16 6473
13 우리를 섬기러 오신 주님처럼 섬김의 생활을 살아야죠 imagefile [27] kchristian 2010-09-16 6461
12 “후회도 미련도 없다”...은퇴 앞둔 지구촌교회 이동원 목사 인터뷰 imagefile [539] kchristian 2010-08-09 29939
11 바이블 엑스포 열린다 imagefile kchristian 2010-08-02 6617
10 이 대통령 "사회통합 경제위해 기도하자" imagefile [221] kchristian 2010-08-02 32591
9 남북교회 8.15 평화통일 공동기도문 발표 kchristian 2010-08-02 6741
8 어머니 기도의 힘으로 하버드대 전액 장학생 되다 imagefile kchristian 2010-07-21 7284
7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정미경 한나라당 의원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6859
6 산속의 우리 교회, 부흥 향해 나아갑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12495
5 남북조찬기도회, 통일의지 확인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7055
4 공장 노동자에서 사장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12697
3 "이민교회 교인들 슬픔 알지만 신앙의 눈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37209
2 36년전 생이별, 선교사가 돼 재회 imagefile kchristian 2010-07-19 18873
1 "평양 코스타"를 꿈꾸다 imagefile [36] kchristian 2010-07-19 8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