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적으로 하나의 교단 표방, NCCK 회장에 이영훈 목사 추대

 

기하성-01.gif

▲ 15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교단통합 선언식에서 조용기 기하성 총재(가운데)와 이영훈 총회장(왼쪽) 최성규 목사가 손을 맞잡고서 자축하고 있다.

 

3개 교단으로 분열돼 있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즉, 순복음 교단 가운데 정통성을 인정받고 있는 서대문측과, 가장 큰 교세를 지닌 여의도측이 24일 교단 통합 원칙에 합의하고 임시로 연합회를 구성했다. 3년 간의 갈등과 분열을 봉합해 가는 모습이다.
순복음 교단은 지난 2008년 당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과 예수교대한하나님의성회(예하성),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수호측(기하성 수호측)으로 나뉘어 있던 교단을 하나로 통합하려다 실패한 뒤 이합집산을 거듭해 왔다.
순복음 교단은 현재 정통성을 인정받는 서대문측과 가장 교세가 큰 여의도측, 그리고 조용목 목사를 중심으로 한 과거 예하성으로 구분된다.
이런 가운데 기하성 서대문측과 여의도측이 24일 경기도 파주 오산리기도원에서 각각 임시총회를 열어 양측이 협의한 헌법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두 교단이 같은 헌법을 갖게 된 것이다.
두 교단은 또,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연합회’를 구성하고 연합회 회장은 여의도측 총회장인 이영훈 목사가 맡기로 합의했다. 대외적으로 사실상 하나의 교단임을 표방한 것이다.
이로써, 순번에 따라 기하성 교단에서 맡기로 한 올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회장직을 이영훈 목사가 맡을 수 있게 됐다. 두 교단은 기하성 연합회 조인식을 가진 뒤 이영훈 목사를 NCCK 회장에 추대했다.
그러나 연합회 구성으로 기하성 두 교단이 통합을 이룬 것은 아니다. 연합회라는 한지붕 안에 모인 서대문측과 여의도측은 교단 채무관계와 재판문제 등 통합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를 없애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자연재난, 하나님의 심판으로 봐야 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43548
69 생명을 지켜낼 수 있도록 뜨겁게 기도해주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3409
68 갈 곳 없어 내몰린 기지촌 여성들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9686
67 "인종차별 남의 나라 얘기 아니야" imagefile [57] kchristian 2011-03-28 15491
66 세계 최초 부부 신장기증자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4022
65 고난받는 이들을 위해 촛불을 켜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3-14 4435
64 소비가 곧 나눔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3-14 4065
63 포화가 할퀸 가슴에도 새싹 돋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3-14 3703
62 한국교회여! '신 사사기' 시대를 경계하자 imagefile [2] kchristian 2011-03-07 13764
61 "크리스천부터 정직하게 세금 내자" imagefile kchristian 2011-03-07 6938
60 중동의 반정부 시위, 성경적으로 본다면? imagefile kchristian 2011-03-07 9955
59 북아프리카 복음화 준비 "어떻게 할 것인가?" imagefile kchristian 2011-03-07 15217
58 "중동 시민혁명·민주화 시위 선교 자유 보장하지 않는다" kchristian 2011-02-28 4023
57 WCC 부산총회 주제…생명과 정의 평화 imagefile kchristian 2011-02-28 11972
56 지금까지 장병 319만명 세례받아 imagefile kchristian 2011-02-21 4079
55 남대문 시장 기독 상인들의 삶...'신앙의 힘' imagefile kchristian 2011-02-21 4796
54 목회자 청빙 방식 공모 바람직 imagefile kchristian 2011-02-07 7730
53 교회 리더십 교체 imagefile kchristian 2011-02-07 4766
52 교회 직분, 서열이나 계급 아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2-07 5342
51 기독교인 3명 당 1명은 제사문제로 갈등 imagefile kchristian 2011-02-07 6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