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적으로 하나의 교단 표방, NCCK 회장에 이영훈 목사 추대

 

기하성-01.gif

▲ 15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교단통합 선언식에서 조용기 기하성 총재(가운데)와 이영훈 총회장(왼쪽) 최성규 목사가 손을 맞잡고서 자축하고 있다.

 

3개 교단으로 분열돼 있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즉, 순복음 교단 가운데 정통성을 인정받고 있는 서대문측과, 가장 큰 교세를 지닌 여의도측이 24일 교단 통합 원칙에 합의하고 임시로 연합회를 구성했다. 3년 간의 갈등과 분열을 봉합해 가는 모습이다.
순복음 교단은 지난 2008년 당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과 예수교대한하나님의성회(예하성),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수호측(기하성 수호측)으로 나뉘어 있던 교단을 하나로 통합하려다 실패한 뒤 이합집산을 거듭해 왔다.
순복음 교단은 현재 정통성을 인정받는 서대문측과 가장 교세가 큰 여의도측, 그리고 조용목 목사를 중심으로 한 과거 예하성으로 구분된다.
이런 가운데 기하성 서대문측과 여의도측이 24일 경기도 파주 오산리기도원에서 각각 임시총회를 열어 양측이 협의한 헌법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두 교단이 같은 헌법을 갖게 된 것이다.
두 교단은 또,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연합회’를 구성하고 연합회 회장은 여의도측 총회장인 이영훈 목사가 맡기로 합의했다. 대외적으로 사실상 하나의 교단임을 표방한 것이다.
이로써, 순번에 따라 기하성 교단에서 맡기로 한 올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회장직을 이영훈 목사가 맡을 수 있게 됐다. 두 교단은 기하성 연합회 조인식을 가진 뒤 이영훈 목사를 NCCK 회장에 추대했다.
그러나 연합회 구성으로 기하성 두 교단이 통합을 이룬 것은 아니다. 연합회라는 한지붕 안에 모인 서대문측과 여의도측은 교단 채무관계와 재판문제 등 통합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를 없애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찬송가공회, 음원저작권 imagefile kchristian 2011-04-28 12642
85 설교, 어떻게 할 것인가? imagefile kchristian 2011-04-28 4097
84 사랑의교회, PD수첩 방영 후 입장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1-04-25 5200
83 '기도가 곧 노동, 노동이 곧 기도' 예수원을 가다 imagefile [67] kchristian 2011-04-25 5174
82 기독교인 한끼 금식후 북한동포에 헌금 kchristian 2011-04-25 4047
81 '소명3' 한국영화 박스오피스 4위 부상 imagefile kchristian 2011-04-18 4989
80 찬양사역에만 매진할 수 없는 CCM 사역자들 imagefile kchristian 2011-04-18 3756
79 CCM 침체, 건강한 재생산 위협 imagefile [1] kchristian 2011-04-18 11890
78 "우리는 다르지만 부끄럽지 않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8614
77 교회카페연합단체 '커피미션네트워크' 설립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4815
76 간경화 동료에게 간 기증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4150
75 교회협의회, 북한 통과 '평화열차' 제안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5081
74 부모님 선교회 미 전국으로 조직 확대 imagefile [1] kchristian 2011-04-04 5081
73 한국교회, '일본 재해 공동 대책협의회' 구성 imagefile kchristian 2011-04-04 10838
72 월드비전, 본격적인 일본 구호 활동 imagefile kchristian 2011-04-04 5085
71 주일예배에서 일본 위한 기도와 물질 드려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4661
70 자연재난, 하나님의 심판으로 봐야 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43698
69 생명을 지켜낼 수 있도록 뜨겁게 기도해주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3464
68 갈 곳 없어 내몰린 기지촌 여성들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9765
67 "인종차별 남의 나라 얘기 아니야" imagefile [66] kchristian 2011-03-28 15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