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외적으로 하나의 교단 표방, NCCK 회장에 이영훈 목사 추대

 

기하성-01.gif

▲ 15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교단통합 선언식에서 조용기 기하성 총재(가운데)와 이영훈 총회장(왼쪽) 최성규 목사가 손을 맞잡고서 자축하고 있다.

 

3개 교단으로 분열돼 있는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즉, 순복음 교단 가운데 정통성을 인정받고 있는 서대문측과, 가장 큰 교세를 지닌 여의도측이 24일 교단 통합 원칙에 합의하고 임시로 연합회를 구성했다. 3년 간의 갈등과 분열을 봉합해 가는 모습이다.
순복음 교단은 지난 2008년 당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과 예수교대한하나님의성회(예하성),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수호측(기하성 수호측)으로 나뉘어 있던 교단을 하나로 통합하려다 실패한 뒤 이합집산을 거듭해 왔다.
순복음 교단은 현재 정통성을 인정받는 서대문측과 가장 교세가 큰 여의도측, 그리고 조용목 목사를 중심으로 한 과거 예하성으로 구분된다.
이런 가운데 기하성 서대문측과 여의도측이 24일 경기도 파주 오산리기도원에서 각각 임시총회를 열어 양측이 협의한 헌법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두 교단이 같은 헌법을 갖게 된 것이다.
두 교단은 또,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연합회’를 구성하고 연합회 회장은 여의도측 총회장인 이영훈 목사가 맡기로 합의했다. 대외적으로 사실상 하나의 교단임을 표방한 것이다.
이로써, 순번에 따라 기하성 교단에서 맡기로 한 올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회장직을 이영훈 목사가 맡을 수 있게 됐다. 두 교단은 기하성 연합회 조인식을 가진 뒤 이영훈 목사를 NCCK 회장에 추대했다.
그러나 연합회 구성으로 기하성 두 교단이 통합을 이룬 것은 아니다. 연합회라는 한지붕 안에 모인 서대문측과 여의도측은 교단 채무관계와 재판문제 등 통합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를 없애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 교회위기와 기독교인의 자살률 상승 연관성 발표 [15375] kchristian 2011-06-22 71009
102 연예계 신앙인들 자살예방 모임 만들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6-22 4193
101 크리스천 직장인은 고달프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6-22 4157
100 제주 복음화 위해 일어나 빛을 발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1-06-22 4201
99 선교유산을 찾아서 - 기독교 각 교파의 유산 간직한 강경 imagefile [44] kchristian 2011-06-22 15690
98 목회자가 살아야 교회·세상도 회복의 길로 imagefile kchristian 2011-06-08 4121
97 은퇴 목회자 퇴직금, 적정선은 어디인가? imagefile kchristian 2011-06-08 4063
96 지친 섬 교회 목사, 회복을 만나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6-08 4178
95 퇴직금 전부 내놓은 원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1-06-01 5079
94 중국 지하교회, "종교자유 보장해달라" imagefile [26] kchristian 2011-05-18 20326
93 십일조는 약자 위한 인류 최초 사회복지 세금 imagefile kchristian 2011-05-18 4025
92 고 한석진 목사 유품 기증 imagefile kchristian 2011-05-18 4849
91 가정의 달 특집 - 연세대 호킹 신형진군 어머니의 눈물의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1-05-11 4359
90 "영어는 유아 신앙교육에 훌륭한 도구" imagefile [5841] kchristian 2011-05-11 12194
89 경북 문경 "십자가 사건" - 교계 전문가들, 사이비 종교의 일탈 행동 imagefile [171] kchristian 2011-05-11 20100
88 목회자는 말씀에서 상처 받아야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3898
87 우린 하나님 아내 imagefile kchristian 2011-05-02 4220
86 찬송가공회, 음원저작권 imagefile kchristian 2011-04-28 12761
85 설교, 어떻게 할 것인가? imagefile kchristian 2011-04-28 4181
84 사랑의교회, PD수첩 방영 후 입장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1-04-25 5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