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교회마저.JPG

▲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골목으로 들어서자 검은색 바탕에 흰 글씨의 ‘트랜스젠더 ○○’이란 간판이 눈에 들어왔다. 


간판 아래 지하로 향하는 입구는 어둑어둑했다. 그 옆엔 4층짜리 오래된 사우나 건물이 있었다. 

살구색 타일이 붙은 벽면은 언제 청소했는지 모를 정도로 시커멓게 변해 있었다.


홍성민 ‘세계로 선 교회’ 목사는 “동성애자들이 자주 찾는 곳”이라며 “그들 세계에선 아주 유명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바로 옆 건물에도 ‘○○와 트랜스젠더 단란주점’이란 간판이 붙어 있었다.


서울 이태원역 삼거리 3번 출구에서 가까운 이 골목은 동성애자들의 집결지 중 한곳이다. 

25일 찾은 골목에는 동성애자들을 위한 업소들이 즐비했다.


이곳에서 7년간 복음을 전해온 교회가 곧 문을 닫는다. 


용산구 보광로 59길과 60길을 포함한 이 골목 700여m 구간에 마지막으로 남은 교회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장 이성희 목사) 소속으로 15명 정도 출석하는 겨자나무교회(박근우 목사)다. 


천국복음찬양교회(이정애 목사)도 10여년간 이 골목을 지켜왔지만 지난해 말 경기도 화성시 동탄으로 이전했다. 그 자리엔 스탠드바 술집이 생겼다.


겨자나무교회는 사우나 건물 맞은편에 있다. 1층에 식당, 2층에 교회가 자리했다. 


식당 옆 한 사람 겨우 드나들 수 있는 계단을 통해서만 교회에 들어갈 수 있다. 


132㎡(40여평) 넓이의 예배당은 어수선했다. 박근우 목사와 권사 2명이 화분, 주방도구 등 교회의 집기를 정리하고 있었다. 


박 목사는 “오는 1일부터는 서울 효창공원 인근에서 예배를 드린다”며 “이사를 하기 위해 미리 짐을 싸고 있다”고 말했다.


교회가 이곳을 떠나는 이유는 높은 임대료 때문이다. 


이 골목의 도로가 지난해 정비된 후 유동 인구가 많아졌고 임대료도 1.5배 이상으로 뛰었다. 

박 목사는 “우리 교회가 이 골목의 영적 보루라는 생각으로 7년간 사역했지만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었다”며 아쉬워했다.


겨자나무교회가 문을 닫으면 또 다른 교회도 사라진다. 


매주일 오후 6시 이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 다문화교회 ‘세계로 선 교회’다. 


이태원 인근에 거주하거나 일하는 한국인 및 외국인 등 20여명이 모인다. 


외국인 성도들은 홍성민 목사가 지난 5년간 매주 토요일 이태원역 인근에서 찬양 전도할 때 알게 된 이들이다. 나이지리아 가나 케냐 등에서 왔다.


홍 목사는 고 하용조 목사가 목회하던 당시 서울 온누리교회에서 은혜를 받고 일본과 미국에서 자비량 선교를 하다 2013년쯤 이곳에 정착, 교회공간을 빌려 다문화교회를 세웠다.


한국오순절하나님의성회 소속인 그는 “하나님께서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줄 믿고 우리 교회의 처소도 예비해달라고 기도하고 있다”며 “이 교회가 사라진다는 소식을 들은 지인들이 800여만원을 모아 헌금도 하고 박 목사와 함께 대안을 마련하려 했지만 여의치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교회 옥상에는 십자가 탑이 세워져 있다. 


십자가 탑 아래에서 홍 목사는 골목을 내려다보며 “비록 규모는 작지만 이 동네의 영적 워치타워 역할을 해온 교회가 문을 닫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며 “하지만 하나님께서 살아계시는 한 이곳에 또 다른 교회가 세워질 것”이라고 확신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1 "딸아, 돌아와라" 신천지 반대 1인 시위 100일째 진행 중 - 손수 편지 써서 종로경찰서 정보관에게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612
890 "차례 음식·술 때문에 시험에 들었습니다" - 난감한 상황·질문 어떻게 대처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742
889 인터넷·TV 설교 홍수...표절 유혹 휘말려든 목회자들 - 2017 교단총회 포커스...예장고신에서는 '표절 보고서' 발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735
888 명성교회, 합병 없이 김하나 목사 청빙으로 선회 - 예장통합 서울 동남노회 시찰회, 김삼환 목사 장남인 김 목사 청빙 청원 통과시켜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633
887 "마술, 요가 교인 참여 금지"vs "시대 역행 안타까워"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568
886 "WEA 신학 문제없다, WCC와 본질적으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1634
885 드라마 속 '교회비리' 어떻게 봐야할까 - tvN 드라마 '아르곤' 교회 비리 TV드라마 첫 등장..한국교회 뼈를 깎는 자성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832
884 법원, "전병욱 1억 원 전별금 반환하라" - "전병욱 목사 집무실서 여신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574
883 '야고보서에서 만난 복음' "이제 믿는 만큼 행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633
882 종교개혁 근간 '이신칭의' 교리 놓고 갑론을박 - '오직 믿음으로 구원'이 선행을 배제한다고?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587
881 "목사도 시험에 빠져...늘 깨어있어야" - 박조준 목사, 50년 목회 경험 바탕으로 '예비 목사' 교육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1582
880 교회에 못된 성도들이 있는 8가지 이유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1653
879 교역자 아니고 ,여전도회장도 아니고 " 사모 나는 누구일까 ?" - 하이패밀리 28일 '사모세미나 포지셔닝'...가정사역자로서의 역할 등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1644
878 신천지 과천본부 건축허가 청구 기각 -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 지난 달 10일 행정심판 재결, "과천시 건축허가신청 반려 문제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1904
877 화제의 영화 '예수는 역사다' 실제 주인공은 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1680
876 여성 목사 안수 옳은가… 불꽃 논쟁 - 네덜란드 개혁교회 안수 결정 국내 신약학 교수 인터넷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943
875 [생각 해봅시다] 요즘 관상기도·향심기도가 늘어나는데...내려놓음의 기도 vs 신비주의적 색채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754
874 출판문화진흥원 추천도서, 어떤 기독 서적 뽑혔을까 ? - '용서에 대하여' 등 종교·철학·학술분야 고루 포함돼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690
873 하나님의교회 피해자들, 장길자 씨 고발 - "재산 편취 7천억 수사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654
872 "동성애 반대, 혐오가 아닌 사랑으로 접근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7-12 1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