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나는누구일까.JPG

▲ 사모세미나의 하이라이트 장면. 사모들이 색종이에 자신의 꿈과 비전을 적어 종이비행기로 접은 뒤 하늘을 향해 날리고 있다. 하이패밀리 제공


교회에는 교역자도 아니고 여전도회장도 아니며, 그렇다고 평신도도 아닌 여성이 있다. 


바로 담임목사의 아내인 ‘사모’들이다. 


애매모호한 역할로 고민하는 이들에게 제 역할을 찾아주는 세미나가 열린다. 


하이패밀리(공동대표 송길원 김향숙)는 오는 28일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의 가족테마파크인 W스토리에서 ‘제5차 사모세미나 포지셔닝(Positioning)’을 개최한다. 


세미나의 특징은 김향숙 대표를 비롯해 모든 강사진이 목회자 사모로 구성됐다는 것. 


단순히 ‘사모의 길’을 제시하는 게 아니라 실제 교회들에서 사역하는 사모들의 생생한 경험담을 들려준다.


주 강사로 나서는 김 대표는 지난 10년 간 많은 사모들을 가정사역자로 포지셔닝해왔다. 


그는 “성도가 100명이면 한 명의 사모를 향한 역할 기대도 제각각”이라며 “한 명의 사모가 성도 100명의 일방적 역할기대를 맞추기란 애초부터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모들은 성도들의 기대를 채우려고 최선을 다하고, 그 일을 반복하면서 결국 탈진하기에 이른다. 


이것이 ‘사모병’의 원인이라고 김 대표는 꼬집었다.


김 대표는 “사모가 건강해야 목회자가 건강하고, 목회자가 건강해야 교회가 건강하다”며 “사모의 건강도는 한국교회 건강도의 바로미터”라고 했다.


세미나에서 김 대표는 가정사역자로서의 사모 역할을 대안으로 제시할 예정이다. 


소그룹 말씀사역, 일대일 돌봄사역 외에 사춘기 부모교실, 영유아 애착교실, 아내행복교실, 가족힐링캠프, 노인돌봄사역 등 가정사역자로 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도 소개한다.


김 대표는 “가정사역이야말로 사모가 경쟁력을 갖춘 최고의 영역”이라며 “사모라는 이유로 자신의 은사, 재능, 열정을 사장시킨 채 살아가는 수많은 사모들에게 희망의 돛이 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031-772-322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9 <트럼프 취임 1년… 평가 엇갈리는 미국교회> "기독국가 정체성 회복" vs "기독교 정신 훼손 심각"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1332
918 '신앙 양심 팔았나?' 이단에게 교회 매각한 감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1320
917 『도로 점용허가 취소』사랑의교회 예배당 철거 위기 - "철거 시 건축 비용 만큼 들것"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1316
916 EBS 왜곡된 음란 방송에 엄마들 뿔났다 - 동성애 페미니즘 옹호 등 '까칠남녀' 문제 제기... "부적합 방송 내보낸 장해랑 사장 사퇴"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1336
915 <2017년 가정 관련 10대 뉴스> 동성애자 입법논의·졸혼·결혼 빙하기 등 - 하이패밀리 선정·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608
914 신학교 위기의 시대... 진리 선포하는 목회자 양성이 사명 - ...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1643
913 명성교회 바라보는 두 시선... "리더십 이양이지 세습 아니다" VS "교회의 공교회성 무너뜨렸다" - 기지협 기도회, 회원들 간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1594
912 청와대 조국 靑 수석 낙태 발언 논란 - 성경은 어떻게 말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1692
911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654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676
909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670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779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955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736
905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940
904 "캠퍼스 복음화 핵심, 금주·금연에 달렸죠"...대한 기독교 여자 절제회 김정주 부회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763
903 보수 개신교 '종교인 과세'는 사실상 '종교과세' 반발 - 한기총 한교연 등 공동성명 발표.."종교계와 협의해 보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734
902 허기진 이웃들이 찾을 수 있는 교회 - 18년간 꾸준히 무료급식 사역 펼친 삼일중앙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785
901 청년이 교회 떠나는 이유는? - 교회협 백서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699
90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부임 공식화 그러나 반대파는 소송 불사 - 김하나 목사, 담임 맡고 있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서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1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