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상기도.JPG

▲ 관상기도(임재기도)에 대한 한국교계의 견해는 찬반 양론으로 갈라진다. 예장통합, 감리교, 성결교, 침례교, 예장백석 등은 수용적이지만 예장합동, 합신, 고신 등은 아직도 비판적이다.



관상기도나 향심기도와 같은 침묵기도가 일부 개신교인들 사이에서 영성을 깨우는 기도 방법으로 호응을 얻고 있다. 


이름은 달라도 내용적으로 유사한 이 기도들은 기도자의 필요만을 구하는 기도가 아니라 ‘내려놓음’을 지향하는 기도다. 


초기 기독교에서부터 이어져 온 관상기도는 개신교인들에게도 친숙한 헨리 나우웬이나 토머스 머튼과 같은 가톨릭 신학자들, 관상기도를 연구했던 개신교 신학자 본회퍼 등에 의해 현대에 이르러 재해석돼 왔다. 하지만 개신교 일부에서는 “신비주의와 맞닿아 있다”며 우려를 표하고 있다. 


이들 기도법의 특징은 ‘비우고 버리며 하나님과 동행한다’는 데 있다. 



신비주의.JPG 

▲ 영성훈련과 더불어 관상·향심기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은 한 성도가 성경과 촛불을 두고 묵상을 준비하는 모습. 



‘복을 받게 해 주세요’ ‘사업에 성공하게 해 주세요’ ‘건강을 주세요’와 같은 이른바 ‘주세요 기도’와는 성격이 다르다. 


최근 향심기도 가이드북인 ‘더 깊은 사귐’을 펴낸 유해룡 장로회신학대(영성신학) 교수는 “관상기도나 향심기도는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그리스도인들이 침묵을 통해 마음을 다스리며 하나님의 임재 가운데 머무르고 하나님께 집중하는 훈련”이라면서 “하나님과의 영적인 교감을 위해 필요한 기도로 사실 우리가 하는 모든 기도를 관상적 기도라 볼 수 있다”고 규정했다.


관상기도를 가톨릭교회의 전통으로 규정하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는 의견도 있다. 


‘관상기도 전도사’로 자처하는 이민재(서울 은명교회) 목사는 “관상기도는 가톨릭교회의 기도이고 통성기도는 개신교회의 기도라는 식의 구분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면서 “관상기도는 초기 기독교의 소중한 유산으로 하나님과 동행하는 기도라는 본래 취지를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성경에도 관상기도를 설명하는 여러 구절들이 나온다. 이 목사는 마태복음 6장 6절의 “기도할 때 골방에 들어가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는 ‘침묵’을, 마태복음 5장 3절의 ‘심령이 가난한 자’는 비움을 언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관상기도는 신비주의적이고 가톨릭에 뿌리를 두고 있다며 선을 긋는 교단들도 있다. 

호흡법을 강조하거나 예수 그리스도를 주문처럼 외게 하는 일부 관상기도법이 논란을 확대시켰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는 2011년 9월 열린 제96회 정기총회에서 관상기도가 신학적으로 문제가 있다며 교단 산하 교회 교인들의 참여를 금하는 ‘참여금지’ 결의를 했다. 예장합신 총회도 같은 해 열린 총회에서 참여금지를 결정했다. 


예장합동 총회 신학부는 당시 연구보고서에서 “관상기도는 신비주의와 종교다원주의, 이교적 영향이 혼합돼 있어 복음의 순수성을 해친다”면서 “성경과 개혁주의 신학에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연구에 참여했던 총신대 교수 김남준(안양 열린교회) 목사는 “복음주의 안에서도 학자들이나 목회자들마다 관상기도에 대해 다른 판단을 하고 있다”면서 “분명한 것은 관상기도가 역사적으로나 신학적으로 기독교 신비주의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김 목사는 “역사적으로 볼 때 기독교 신비주의가 심화되면 이교적 신비주의와 유사점이 많아지고 종교다원주의에도 쉽게 노출된다”며 무비판적 수용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1 "딸아, 돌아와라" 신천지 반대 1인 시위 100일째 진행 중 - 손수 편지 써서 종로경찰서 정보관에게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312
890 "차례 음식·술 때문에 시험에 들었습니다" - 난감한 상황·질문 어떻게 대처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537
889 인터넷·TV 설교 홍수...표절 유혹 휘말려든 목회자들 - 2017 교단총회 포커스...예장고신에서는 '표절 보고서' 발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502
888 명성교회, 합병 없이 김하나 목사 청빙으로 선회 - 예장통합 서울 동남노회 시찰회, 김삼환 목사 장남인 김 목사 청빙 청원 통과시켜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401
887 "마술, 요가 교인 참여 금지"vs "시대 역행 안타까워"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368
886 "WEA 신학 문제없다, WCC와 본질적으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1445
885 드라마 속 '교회비리' 어떻게 봐야할까 - tvN 드라마 '아르곤' 교회 비리 TV드라마 첫 등장..한국교회 뼈를 깎는 자성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603
884 법원, "전병욱 1억 원 전별금 반환하라" - "전병욱 목사 집무실서 여신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353
883 '야고보서에서 만난 복음' "이제 믿는 만큼 행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449
882 종교개혁 근간 '이신칭의' 교리 놓고 갑론을박 - '오직 믿음으로 구원'이 선행을 배제한다고?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355
881 "목사도 시험에 빠져...늘 깨어있어야" - 박조준 목사, 50년 목회 경험 바탕으로 '예비 목사' 교육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1400
880 교회에 못된 성도들이 있는 8가지 이유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1500
879 교역자 아니고 ,여전도회장도 아니고 " 사모 나는 누구일까 ?" - 하이패밀리 28일 '사모세미나 포지셔닝'...가정사역자로서의 역할 등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1468
878 신천지 과천본부 건축허가 청구 기각 -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 지난 달 10일 행정심판 재결, "과천시 건축허가신청 반려 문제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1695
877 화제의 영화 '예수는 역사다' 실제 주인공은 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1508
876 여성 목사 안수 옳은가… 불꽃 논쟁 - 네덜란드 개혁교회 안수 결정 국내 신약학 교수 인터넷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693
» [생각 해봅시다] 요즘 관상기도·향심기도가 늘어나는데...내려놓음의 기도 vs 신비주의적 색채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540
874 출판문화진흥원 추천도서, 어떤 기독 서적 뽑혔을까 ? - '용서에 대하여' 등 종교·철학·학술분야 고루 포함돼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553
873 하나님의교회 피해자들, 장길자 씨 고발 - "재산 편취 7천억 수사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1482
872 "동성애 반대, 혐오가 아닌 사랑으로 접근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7-12 1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