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1.JPG

▲  서울시가 최근 퀴어 문화축제 조직위원회에 보낸 서울광장 사용수리 통보요청에 

대한 회신.



서울시가 동성애자들의 불건전한 행사인 퀴어축제와 관련해 예년과 다른 입장을 밝혔다. 

학부모 단체는 조례에 따라 퀴어축제를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불건전한 퀴어축제 

또다시 열리나


서울시는 “오는 7월 15일 서울광장에서 퀴어축제를 열 수 있게 해 달라”는 동성애자들의 요구에 대해 “불건전한 동성애 행사를 막아달라며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의견수렴 후 수리여부를 통보하겠다”고 답변한 것으로 30일 확인됐다.

 지난 2년 간 서울시는 동성애자들의 서울광장 사용신청에 대해 별다른 반대 입장 없이 사용을 승인해 준 바 있다. 


서울시는 최근 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에 보낸 ‘서울광장 사용수리 통보요청에 대한 회신’(사진)에서 “퀴어축제위가 2015∼2016년도 서울광장에서 개최한 퀴어축제와 관련해 시민 9만1000여명이 ‘서울시가 서울광장에서 불건전한 행사의 허가를 막고 책임 있는 업무를 해 달라’며 조례개정청구를 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년에도 동일한 사유로 조례개정청구를 위한 주민서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 “사용수리에 대해서도 일부 시민이 민원을 제기하는 등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입장변화 가능성 

내비친 서울시


공문에서 서울시가 입장변화의 가능성을 내비친 부분은 ‘불건전한 행사’와 ‘시민 9만1000명이 제출한 조례개정청구’ ‘민원을 제기하는 등 논란 지속’ 문구다. 


서울시가 이제는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시민들의 저항을 인지하고 부담감을 갖게 됐음을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다. 


‘서울광장의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서울광장은 시민의 건강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을 위한 공간이라고 나와 있다. 

그러나 퀴어축제위 측은 행사를 여는 동안 술과 성기모양의 과자, 자위도구, 성행위 사진 등을 판매했다. 


행사 때 동성애자들은 반나체로 광장을 활보했다. 


참다못한 일부 시민은 2015년 퀴어축제 조직위원장을 상대로 고발장까지 제출했다. 

주부 이신희(41·여)씨는 “지난해 퀴어축제를 막기 위해 서울광장의 사용을 신고제에서 허가제로 바꿔달라며 9만1000명의 서명을 받아 조례개정청구를 제출했다”며 “올해도 불건전한 행사를 막기 위해 조례개정청구 서명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위 

의견수렴 후 결정


서울시는 다음 달 초 개최 예정인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의 의견 수렴 후 수리여부를 결정한다. 

광장운영위에는 이선우 한국방송통신대 교수와 유성희 YWCA 사무총장, 이명희(비례) 박호근(강동구) 남창진(송파구) 박운기(서대문구) 시의원 등 13명이 활동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은 자문역할을 할뿐 최종 결정권한은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있다. 


김지연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대표는 “조례에 따르면 박 시장은 서울광장을 시민의 건전한 문화 활동 공간으로 관리할 의무가 있다”면서 “2년간 불건전한 퀴어축제의 부작용이 명백하게 드러난 만큼 박 시장이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1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598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613
909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1616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700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894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680
905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866
904 "캠퍼스 복음화 핵심, 금주·금연에 달렸죠"...대한 기독교 여자 절제회 김정주 부회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697
903 보수 개신교 '종교인 과세'는 사실상 '종교과세' 반발 - 한기총 한교연 등 공동성명 발표.."종교계와 협의해 보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673
902 허기진 이웃들이 찾을 수 있는 교회 - 18년간 꾸준히 무료급식 사역 펼친 삼일중앙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715
901 청년이 교회 떠나는 이유는? - 교회협 백서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1644
90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부임 공식화 그러나 반대파는 소송 불사 - 김하나 목사, 담임 맡고 있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서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1825
899 "한국교회에 비상식적 목사는 이제 그만"...'상식이 통하는 목사' 저자 김요한 목사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773
898 1997-2017 이단들의 활동, 무엇이 달라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655
897 "15시간이면 영어 트여" - 'A' 영어 대표 김모 씨 자칭 재림 예수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984
896 종교인 과세 등 도전받는 한국교회, 어떻게 해야 할까? -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는 성서로 돌아가 지혜를 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714
895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700
894 "세계로 확산되는 이단들 ... 교계 정보 공유 절실" - 이단·사이비 전문가 탁지일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714
893 내가 접한 3명의 이단연구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728
892 목회자 부인이 되는것 믿음에는 좋고 우정에는 손실 - 라이프웨이 리서치 설문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