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네눈의들보를빼라.JPG

▲  새누리당 기독인회 주관으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이정현 대표 취임 축하예배에서 이 대표(앞줄 왼쪽 두 번째)가 손을 모은 채 기도하고 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취임 축하예배가 열린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 집권여당 대표의 취임을 축하하는 자리였지만 으레 들릴 것 같던 환호보다는 간곡한 당부의 목소리가 앞섰다. 


“국회의원들께 한마디 하겠습니다. 지금 국회에 처리되지 않은 법안들이 무수히 많습니다. 

여러분은 국민의 혈세로 드리는 월급을 받을 자격이 있습니까?” 


새누리당 기독인회(회장 이혜훈 의원) 주관으로 열린 이날 예배에서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던진 일침에 장내는 순간 조용해졌다. 


“북한의 핵 도발은 멈출 줄 모르고 사회 갈등과 경제난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나라가 위기에 빠져 있는데 국회의원들은 끊임없이 반목하고 있어요. 국민들은 정치권에 해결책이 없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노(老) 목사의 직언에 참석자들은 공감과 반성의 뜻이 담긴 듯한 탄식을 내뱉었다. 


‘때는 지금이다’(전 3:1∼8)를 제목으로 설교한 김 목사는 “이제 국회 안에 만연한 무조건적인 비판과 감정주의를 버리고 개혁해야 할 때”라며 “상대방 눈 속에 있는 티끌을 지적하기 전에 자신의 눈에 있는 들보를 먼저 꺼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하나님의 축복이 대한민국을 떠나지 않으려면 기독 정치인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아멘’을 외치며 화답했다.


 예배 사회를 맡은 이혜훈 의원은 “이 대표가 성령의 이끄심에 따라 당을 이끌고, 민생을 살필 수 있도록 기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짧은 간증으로 인사를 대신했다.


그는 “초등학교 3학년 때 들은 다윗과 솔로몬의 이야기에 흥미를 느껴 교회에 나간 후 지금까지 신앙을 이어오고 있다”며 “돌이켜 보니 모든 것이 불확실하고 불안한 정치계에서 살아남은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했다. 


그는 현재 서울상도중앙교회에 출석하고 있다. 


이 대표는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시절의 경험을 예로 들어 “아침에 출근할 때마다 80∼90명의 기자들을 마주해야 했는데 두려움을 느낄 정도로 중압감을 이겨내기 힘들었다”며 “어느 날 출근 전에 교회로 가서 기도를 드렸는데 놀랍게도 마음이 안정되면서 복잡했던 머릿속이 정리됐다. 


의지할 곳은 하나님뿐임을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진과 북한의 핵 도발 등 예측 불가능한 일들이 발생하며 나라가 심각한 상황에 놓여있는 이때에 무엇보다 기도의 힘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대한민국과 국가지도자’ ‘20대 국회’ 등을 위해 함께 기도했다. 


이날 예배에는 새누리당 김기선 김선동 박명재 이종명 이채익 정양석 의원과 당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당 사무총장인 박명재 의원은 “설교말씀을 들으며 여야가 각자의 주장만 내세우기보다는 서로 양보하고, 다툼이 있었다면 화해하고 상생하는 것이 바람직한 정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길을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10 험한 세상 빛이 된 교회들 참좋은교회 10곳 이야기 imagefile kchristian 2016-12-14 1118
809 총학생회장 후보로 동성애자 또 나왔다 - 카이스트 계원예대 총학생회 후보 출마 인권가이드라인 제정-혐오방지책 약속 imagefile kchristian 2016-12-14 1142
808 대학가 '신천지 동아리'로 병들고 있다! - 신천지 배후 UNPO 동아리 국내 50여 개 대학서 활동..일부 대학은 정식 동아리 등록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1218
807 친동성애법 제정 주장 쏟아진 서울 인권콘퍼런스 - "동성애 비판, 법률 통해 금지시켜야" 교계 "동성애 정당성 홍보 행사 방불"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1083
806 <이슬람을 바로 알자> 이슬람의 유일신 '알라(Alla)'는 어떤 신인가요? imagefile kchristian 2016-12-07 1102
805 연세대 총여학생회장에 '커밍아웃' 신학생 당선 - SNS에선 "신학생이 어떻게..." "학내 기독교 탄압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6-11-30 1103
804 성폭행, 성매수... 선교사 일탈행위 철저한 예방책 없나 imagefile kchristian 2016-11-30 1027
803 "기도의 힘 모으자" - 한장총 5000기도단 발대식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1179
802 발신지 없이 한기총에 도착한 협박편지 정체 알아봤더니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1246
801 종교인들,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 기독교와 불교 등 5대종단 종교인 대통령 퇴진운동본부 결성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1198
800 <이슬람을 바로 알자> 이슬람 금융인 스쿠크(Sukuk)는 어떤 것인가요?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1221
799 "동성애자, 평등권 앞세워 1남1녀의 결혼제도 붕괴시키려 해" - '미국의 동성결혼 합법화 과정과 한국교회의 시사점' 토론회서 제기 imagefile kchristian 2016-11-09 1167
798 동성애자 비판하면 '고문'에 해당된다고? - 인재근 의원 '고문방지법'에 성적지향 포함시켜 imagefile kchristian 2016-11-09 1216
797 <이슬람을 바로알자 !> 한국교회가 반대해 온 검단스마트시티 사실상 무산 imagefile kchristian 2016-11-09 1271
796 트렌스젠더(성전환자) 화장실 이슈를 美 연방대법원에서 판결하기로... imagefile kchristian 2016-11-09 1242
795 한교연 "박대통령은 국민들의 믿음 저버렸다" kchristian 2016-11-02 1251
794 최태민, '현몽'으로 사람들 현혹… 朴 대통령도 '맹신' - '사이비 교주' 崔씨, 혹세무민 수법 imagefile kchristian 2016-11-02 1303
793 최태민씨, 박 대통령·교회 앞세워 이권 챙겼다 kchristian 2016-11-02 1250
792 최태민 목사안수 받은 예장종합총회 존재한다 "최태민이 박근혜 도우라고 했다" imagefile kchristian 2016-11-02 1225
791 최태민의 '영세교' 영생교와는 다르다 imagefile kchristian 2016-11-02 1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