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네눈의들보를빼라.JPG

▲  새누리당 기독인회 주관으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이정현 대표 취임 축하예배에서 이 대표(앞줄 왼쪽 두 번째)가 손을 모은 채 기도하고 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취임 축하예배가 열린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 집권여당 대표의 취임을 축하하는 자리였지만 으레 들릴 것 같던 환호보다는 간곡한 당부의 목소리가 앞섰다. 


“국회의원들께 한마디 하겠습니다. 지금 국회에 처리되지 않은 법안들이 무수히 많습니다. 

여러분은 국민의 혈세로 드리는 월급을 받을 자격이 있습니까?” 


새누리당 기독인회(회장 이혜훈 의원) 주관으로 열린 이날 예배에서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던진 일침에 장내는 순간 조용해졌다. 


“북한의 핵 도발은 멈출 줄 모르고 사회 갈등과 경제난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나라가 위기에 빠져 있는데 국회의원들은 끊임없이 반목하고 있어요. 국민들은 정치권에 해결책이 없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노(老) 목사의 직언에 참석자들은 공감과 반성의 뜻이 담긴 듯한 탄식을 내뱉었다. 


‘때는 지금이다’(전 3:1∼8)를 제목으로 설교한 김 목사는 “이제 국회 안에 만연한 무조건적인 비판과 감정주의를 버리고 개혁해야 할 때”라며 “상대방 눈 속에 있는 티끌을 지적하기 전에 자신의 눈에 있는 들보를 먼저 꺼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하나님의 축복이 대한민국을 떠나지 않으려면 기독 정치인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아멘’을 외치며 화답했다.


 예배 사회를 맡은 이혜훈 의원은 “이 대표가 성령의 이끄심에 따라 당을 이끌고, 민생을 살필 수 있도록 기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짧은 간증으로 인사를 대신했다.


그는 “초등학교 3학년 때 들은 다윗과 솔로몬의 이야기에 흥미를 느껴 교회에 나간 후 지금까지 신앙을 이어오고 있다”며 “돌이켜 보니 모든 것이 불확실하고 불안한 정치계에서 살아남은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했다. 


그는 현재 서울상도중앙교회에 출석하고 있다. 


이 대표는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시절의 경험을 예로 들어 “아침에 출근할 때마다 80∼90명의 기자들을 마주해야 했는데 두려움을 느낄 정도로 중압감을 이겨내기 힘들었다”며 “어느 날 출근 전에 교회로 가서 기도를 드렸는데 놀랍게도 마음이 안정되면서 복잡했던 머릿속이 정리됐다. 


의지할 곳은 하나님뿐임을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진과 북한의 핵 도발 등 예측 불가능한 일들이 발생하며 나라가 심각한 상황에 놓여있는 이때에 무엇보다 기도의 힘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대한민국과 국가지도자’ ‘20대 국회’ 등을 위해 함께 기도했다. 


이날 예배에는 새누리당 김기선 김선동 박명재 이종명 이채익 정양석 의원과 당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당 사무총장인 박명재 의원은 “설교말씀을 들으며 여야가 각자의 주장만 내세우기보다는 서로 양보하고, 다툼이 있었다면 화해하고 상생하는 것이 바람직한 정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길을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32 종교개혁, 우리가 오해한 것은 무엇일까?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1227
831 "인권조례 폐지 요구 검토하겠다" - 목회자들 항의방문에 혼쭐.."논의후 17일 입장 밝힐 것" ... 한동협도 의제 채택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1189
830 신천지에 바친 20대 청춘, "설문조사가 함정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2-08 1430
829 "고스톱 짝 없으면 전화해요" ..."목사 사용설명서" 펴낸 김선주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2-08 1246
828 "술기운 빌려 노래쓰지 않겠다" ...악동뮤지션 이찬혁 "술은 입에 안대요" imagefile kchristian 2017-02-08 1297
827 CBS 팟캐스트 '싸이판' 반응 뜨거워 imagefile kchristian 2017-02-01 1417
826 "무슬림이 무섭나요? 그건 잘못입니다" - '폴 밴더 새뮤얼'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7-01-25 1206
825 <아론과 훌> 하나님은 작은 일에 충성된 자를 쓰신다 - 김석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7-01-25 1226
824 '조기 대선' 가시화 기독교인들은 어떤 대통령을 뽑아야 할까? -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정치하는 그리스도인' 주제 신학캠프 imagefile kchristian 2017-01-25 1202
823 찬양할 때 두 손 드는 것 부담..."왜 들어야 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7-01-25 1222
822 어느 목사님의 '5無 장례식' 종교개혁 500주년에 더 큰 울림 - 故 허순길 목사 유언 따라 이름·조화·부의함은 물론 영정·예배도 없이 치러 imagefile kchristian 2017-01-25 1256
821 <2016년 중국교회 10대뉴스> "거짓 간증에 도ᆞ농격차..." imagefile kchristian 2017-01-25 1278
820 2017년 봄학기 임마누엘 교회음악 아카데미 수강생 모집 image kchristian 2017-01-18 1137
819 신천지 이만희 교주 '족보에도 없는' 왕손? 행세 imagefile kchristian 2017-01-18 1101
818 '유느님', '강림' 등 일상서 기독교 용어 일반화 - 세속화 막고 세상에 복음 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1088
817 반기문, 이단 사이비 연루설 어디까지 '신천지에 이어 통일교'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1134
816 한기총-한교연 '돈선거 논란' 분열 5년 만에 합쳤다 kchristian 2017-01-04 1151
815 한국교회 드디어 하나되나?... 5대교파 한지붕으로 - 가칭 '한국교회총연합회'로 새롭게 출범한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1138
814 "성탄절, 화려할 뿐 예수가 없다" - 성경적 성탄 회복운동 imagefile kchristian 2016-12-21 1211
813 "나는 파독 간호사입니다" ...박경란 베를린소망교회 집사 신간 imagefile kchristian 2016-12-21 1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