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네눈의들보를빼라.JPG

▲  새누리당 기독인회 주관으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이정현 대표 취임 축하예배에서 이 대표(앞줄 왼쪽 두 번째)가 손을 모은 채 기도하고 있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의 취임 축하예배가 열린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헌정기념관. 집권여당 대표의 취임을 축하하는 자리였지만 으레 들릴 것 같던 환호보다는 간곡한 당부의 목소리가 앞섰다. 


“국회의원들께 한마디 하겠습니다. 지금 국회에 처리되지 않은 법안들이 무수히 많습니다. 

여러분은 국민의 혈세로 드리는 월급을 받을 자격이 있습니까?” 


새누리당 기독인회(회장 이혜훈 의원) 주관으로 열린 이날 예배에서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던진 일침에 장내는 순간 조용해졌다. 


“북한의 핵 도발은 멈출 줄 모르고 사회 갈등과 경제난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나라가 위기에 빠져 있는데 국회의원들은 끊임없이 반목하고 있어요. 국민들은 정치권에 해결책이 없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노(老) 목사의 직언에 참석자들은 공감과 반성의 뜻이 담긴 듯한 탄식을 내뱉었다. 


‘때는 지금이다’(전 3:1∼8)를 제목으로 설교한 김 목사는 “이제 국회 안에 만연한 무조건적인 비판과 감정주의를 버리고 개혁해야 할 때”라며 “상대방 눈 속에 있는 티끌을 지적하기 전에 자신의 눈에 있는 들보를 먼저 꺼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하나님의 축복이 대한민국을 떠나지 않으려면 기독 정치인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아멘’을 외치며 화답했다.


 예배 사회를 맡은 이혜훈 의원은 “이 대표가 성령의 이끄심에 따라 당을 이끌고, 민생을 살필 수 있도록 기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짧은 간증으로 인사를 대신했다.


그는 “초등학교 3학년 때 들은 다윗과 솔로몬의 이야기에 흥미를 느껴 교회에 나간 후 지금까지 신앙을 이어오고 있다”며 “돌이켜 보니 모든 것이 불확실하고 불안한 정치계에서 살아남은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혜”라고 고백했다. 


그는 현재 서울상도중앙교회에 출석하고 있다. 


이 대표는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시절의 경험을 예로 들어 “아침에 출근할 때마다 80∼90명의 기자들을 마주해야 했는데 두려움을 느낄 정도로 중압감을 이겨내기 힘들었다”며 “어느 날 출근 전에 교회로 가서 기도를 드렸는데 놀랍게도 마음이 안정되면서 복잡했던 머릿속이 정리됐다. 


의지할 곳은 하나님뿐임을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지진과 북한의 핵 도발 등 예측 불가능한 일들이 발생하며 나라가 심각한 상황에 놓여있는 이때에 무엇보다 기도의 힘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대한민국과 국가지도자’ ‘20대 국회’ 등을 위해 함께 기도했다. 


이날 예배에는 새누리당 김기선 김선동 박명재 이종명 이채익 정양석 의원과 당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당 사무총장인 박명재 의원은 “설교말씀을 들으며 여야가 각자의 주장만 내세우기보다는 서로 양보하고, 다툼이 있었다면 화해하고 상생하는 것이 바람직한 정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 길을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9 "한국교회에 비상식적 목사는 이제 그만"...'상식이 통하는 목사' 저자 김요한 목사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642
898 1997-2017 이단들의 활동, 무엇이 달라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541
897 "15시간이면 영어 트여" - 'A' 영어 대표 김모 씨 자칭 재림 예수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856
896 종교인 과세 등 도전받는 한국교회, 어떻게 해야 할까? -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는 성서로 돌아가 지혜를 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577
895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586
894 "세계로 확산되는 이단들 ... 교계 정보 공유 절실" - 이단·사이비 전문가 탁지일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638
893 내가 접한 3명의 이단연구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1612
892 목회자 부인이 되는것 믿음에는 좋고 우정에는 손실 - 라이프웨이 리서치 설문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699
891 "딸아, 돌아와라" 신천지 반대 1인 시위 100일째 진행 중 - 손수 편지 써서 종로경찰서 정보관에게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390
890 "차례 음식·술 때문에 시험에 들었습니다" - 난감한 상황·질문 어떻게 대처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621
889 인터넷·TV 설교 홍수...표절 유혹 휘말려든 목회자들 - 2017 교단총회 포커스...예장고신에서는 '표절 보고서' 발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592
888 명성교회, 합병 없이 김하나 목사 청빙으로 선회 - 예장통합 서울 동남노회 시찰회, 김삼환 목사 장남인 김 목사 청빙 청원 통과시켜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501
887 "마술, 요가 교인 참여 금지"vs "시대 역행 안타까워"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456
886 "WEA 신학 문제없다, WCC와 본질적으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1523
885 드라마 속 '교회비리' 어떻게 봐야할까 - tvN 드라마 '아르곤' 교회 비리 TV드라마 첫 등장..한국교회 뼈를 깎는 자성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721
884 법원, "전병욱 1억 원 전별금 반환하라" - "전병욱 목사 집무실서 여신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437
883 '야고보서에서 만난 복음' "이제 믿는 만큼 행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515
882 종교개혁 근간 '이신칭의' 교리 놓고 갑론을박 - '오직 믿음으로 구원'이 선행을 배제한다고?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1440
881 "목사도 시험에 빠져...늘 깨어있어야" - 박조준 목사, 50년 목회 경험 바탕으로 '예비 목사' 교육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1477
880 교회에 못된 성도들이 있는 8가지 이유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1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