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단을 경계해야 하나 ?

조회 수 841 추천 수 0 2018.05.16 11:29:12




왜이단을경계.JPG


유명가수이자 기획사 대표인 박진영씨와 관련된 한 언론의 보도로 이단에 대한 우려가 새삼스럽게 조명되고 있다.


박진영씨는 자신이 기독교복음침례회, 이른바 구원파 소속이 아니라고 밝혔고 구원파측도 박 씨는 구원파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박진영씨 관련 보도를 접한 이단전문가들은 그의 강의는 구원파의 주장과 비슷하다고 얘기하고 있다.


대부분의 종교인들은 자신의 종교에 대해 떳떳하게 밝히지만 박씨가 굳이 자신의 종교적인 정체성을 애매모호하게 설명하는지는 알수 없다.


정통기독교에서 이단으로 분류한 구원파에 유명인이 소속됐다는 이유로 일반인들 특히 그들을 좋아하는 청소년들이 미혹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는 그냥 지나칠수 없다.


이단들의 포교대상은 일반인들 보다는 주로 자신의 믿음에 대한 확신이 부족한 기독교인들이다.

이단들의 주된 포교대상인 대학생 이하 청소년들은 이단에 포섭될 경우 자신의 인생에 심각한 위기를 맞을수 있다.


이단사이비물러가라2.JPG


더러는 학업을 포기하고 더러는 대학을 졸업하고도 취업을 포기하는 경우가 있다.


이단에 빠진 사람들은 삶을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다.


그들이 좋다는 말씀공부에 집중하다보니 생활은 뒷전에 밀릴수 밖에 없어 균형잡힌 삶을 살수 없다는 얘기다.


실제로 이단에 빠졌다 회심한 사람을 만나보면 무기력증과 대인기피증, 우울증 등을 호소하고 있다.


사회생활에 적응하기 위해 상당한 치유기간이 필요하다.


오랜기간 정신과 치료를 받은 회심자도 있다.


가정파괴를 경험해야 하는 사람들도 상당수이다.


교회를 통째로 이단에 넘겨주는 경우도 있다.

청년들을 무기력하게 만드는 이단문제를 단순히 종교적인 문제로만 치부할수 없다.


이단에 빠진 청소년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우리사회가 치러야하는 비용과 책임이 점점 더 커질수 있다는 얘기다.



이단사이비물러가라3.JPG


이단은 가정과 교회의 문제이기도 하고 우리 사회의 문제이기도 하다.


가족중 한명이라도 이단에 빠지는 순간 가정은 혹독한 시련이 기다리고 있음을 뼈저리게 느껴야 한다.


이단전문가들은 이단에 빠지지 않기 위해 필요한 공식은 없으며 스스로 조심하는 수 밖에 없다고 조언하고 있다.


교회와 가정이 이단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꾸준히 가족과 주변을 살피는 것이 이단으로부터의 피해를 줄이는 길이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6 "교회, 이주여성 존중하는 문화 조성에 힘써야" - 인권 사각 결혼이주여성... 교회 역할은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5
1055 기독교 자율형 사립고들 지정 줄줄이 취소당해 - 교육현장 기독교 건학이념 반영 힘들듯 신일, 배재, 이대부고 취소, 전국 6개 자사고중 2곳 남아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27
1054 "자사고 지정 취소, 제2 '강의석 사태' 발생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26
1053 크리스천 유튜브가 뜬다 - 자신만의 재능을 선한 미디어 사역으로 확대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29
1052 대통령의 기독교 패싱(?)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28
1051 이찬수 목사, 사과하고 설교영상 삭제 - J부목사 설교 중 동성애 대처 활동가들 "꼰대" 발언으로 반발 초래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51
1050 10년 후 건강한 교회의 10가지 특징 - "프로그램 아닌 복음전도에 주력 · 지역봉사 강화"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47
1049 오늘날 기독 대학생들의 가장 큰 고민은? - "성경적 성공은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성취하는 것"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46
1048 "동성애에 대한 균형잡힌 시각 갖는 데 도움이 됐으면..."... 동성애 관련 의학적 통계 책으로 펴낸 김지연 약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65
1047 "창조 섭리 거스르다 복음 듣고 거듭났죠" - 동성애에서 탈출한 남성 3인의 삶과 신앙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70
1046 "교회가 평일에도 문 열 때 소통 공간"... 예장 문화목회 간담회, 유현준 교수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72
1045 신천지 내부문건 "그들만의 언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6-26 70
1044 조롱거리 된 동성애 비판 - 분당우리교회 부목사 동성애 반대자들을 "꼰대"라고 지칭해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41
1043 전광훈 목사 정치 발언에 "도 넘었다" 빗발 - '文대통령 하야' 주장 이어 히틀러에 비유한 성명서 파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34
1042 신천지 - 일간지 등 매체 통해 노출 노골화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40
1041 교회 매도하는 가짜뉴스·오보, 교단차원서 감시해야 - 한국교회언론홍보위원회 정기포럼, 부당한 보도에 대한 대응 방안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157
1040 낙태죄 헌법불합치 이후 교회의 역할은?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152
1039 "정당한 비판은 아프지만 쓴 약으로 받아들여야" - "교회 비판적 보도, 세상에 비친 교회의 거울로 이해해야" 예장통합 언론홍보위 포럼 '비판적 저널리즘과 한국교회의 대응' 다뤄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151
1038 살리느냐 VS 죽이느냐, 뜨거운 감자 "낙태" !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162
1037 미국법, 미션스쿨 동성애 관련 행사...승인·허가 않도록 보장 - 기독교 학교의 신앙교육 / 미션스쿨 관련 미국 판례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1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