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는.jpg

▲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이 20일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기사연 이제홀에서 '2018 주요 사회 현안에 대한 개신교인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수많은 이슈로 다사다난했던 무술년 한해, 그 가운데서도 첨예한 갈등을 낳았던 주요 사회 현안에 대한 개신교인의 인식조사 결과가 나왔다.


제반 사회적 현상에는 비개신교인과 큰 인식 차이가 없었지만 동성애와 관련해선 비개신교인에 비해 상당히 단호한 경향을 보였다.



주요 사회 현안,
개신교인 인식은?


차별과 혐오 등 갈등으로 얼룩진 현실 속에서 크리스천들은 어떤 인식을 갖고 현재를 살고 있을까.
각종 논란으로 달궈졌던 올해, 개신교들의 인식을 파악하는 조사결과가 20일 발표됐다.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원장 김영주, 이하 기사연)은 지난 2월 26일부터 3월 7일까지 개신교인 800명과 비개신교인 200명 등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신뢰수준 95% 기준 ±3.1%p)를 진행했다.


신앙관과 개헌, 남북관계·통일, 동성애에 관한 인식을 조사했는데, 개헌과 관련해 개헌의 필요성이나 개헌 시기, 범위, 통치구조 선택에 있어 개신교인과 비개신교인 사이의 의견차이가 크지 않았다.


반면 남북관계에 있어서는 개신교인이 비개신교인에 비해 남북통일의 필요성에 보다 전향적인 태도를 보였다.


'남북통일은 해야 하는가'란 질문에 개신교인 57.3%가 찬성 입장을 드러낸 데 비해, 비개신교인은 46.5%만이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흥미로운 점은 젊은세대 층에서 개신교인이 압도적으로 통일에 찬성하는 의견을 보였다는 점이다.


20대의 경우 '통일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개신교인 55.8%로, 비개신교인 27%에 비해 무려 2배 이상 차이 났다.


기사연 연구실장 박재형 박사는 "기존의 기독교적 가치라 할 수 있는 '이웃사랑', '화합과 일치', '민족·형제애' 등이 20대 개신교인들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다"며 "오히려 비개신교 청년들은 '헬조선'으로 상징되는 한국사회의 부조리에 희망을 잃어가며 '현재 내 삶도 힘든데 무슨 통일이냐'는 이야기를 공공연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일에 대한 입장은 다를지라도, 그 밖의 남북관계 인식에는 큰 차이가 드러나지 않았다.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가장 시급한 것으로, 개신교인와 비개신교인 모두 '북핵 해결'을 꼽았다.
북핵 및 한반도 평화 문제의 주도권을 묻는 질문에도 동일하게 '대한민국'이라 답했다.


그런가 하면 동성애에 대한 인식은 개신교인과 비개신교인 사이의 가장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
'동성애는 죄인가'라는 질문에는 개신교인 53.5%, 비개신교인 18.5%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즉 35%이상 월등한 인식차이를 보이며 다른 견해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인식은 개신교인 내에서도 연령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동성애가 '죄'라고 인식하는 경향이 증가했다.


또 같은 연령대의 비개신교인과 비교해볼 때, 개신교인은 '동성애는 죄'라는 인식을 매우 크게 갖고 있다는 사실도 주목할 만 하다.


동성애를 죄로 보는 경향은 20대 40.1%, 30대 51.9%, 40대 51.1%, 50대 57.7, 60대 69.1%의 수치를 보임으로써 연령대에 따른 인식차를 보였다.  특히 같은 20대라도 개신교인 40.1%가 동성애를 죄로 인식했고 비개신교인은 10.8%만이 죄라고 여겼다.


30대에서는 개신교인 51.9%, 비개신교인 10.3%가 동성애를 죄로 인식함으로써 무려 41.6%나 차이 났다.  이러한 경향성은 '동성애가 질병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개신교인 45.2%, 비개신교인 23.5%가 동성애를 질병으로 인식했다.  또 '동성애가 에이즈와 같은 질병의 원인'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개신교인 55.1%, 비개신교인 35%를 차지했다. 


이화여대 외래교수 송진수 박사는 "각 문항별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동성애를 죄로 인식하는 개신교인일수록 동성애가 에이즈와 같은 질병의 원인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개신교인의 경우 동성애를 죄로 인식하고 동성애 이슈에 대해 배타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전에 비해 근본주의적이고 배타적인 신앙관은 많이 완화됐으나 동성애 문제에 있어서는 보수적인 경향을 그대로 유지했다"고 분석했다.            


  <아멘넷>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기독교인 절반 이상 "남북통일 전향적 태도, 동성애는 단호"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283
996 "포기 않게 기둥 돼 주신 하나님께 감사"... KBS 연예대상 개그우먼 이영자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291
995 "겨울도 녹이는 나눔의 열정 느껴져요" - 아프리카 가나에서 온 청년들 자선냄비 자원봉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343
994 <일상 속 수많은 미신, 크리스천들은 어떻게 봐야 할까> 아직도 우리를 둘러싼 미신의 숲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323
993 끊이지 않는 교회 내 성범죄 "권위구조 해결돼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330
992 신천지 "한기총·CBS 폐쇄해라" - 래핑 광고버스 전국 100여대 거리활보 26일 서울 종로 한기총 앞서 궐기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321
991 한국교회는 'BTS 열풍'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319
990 교계가 학생인권조례 반대하는 이유 - 백상현 기자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385
989 '다자성애' 강연 주도 징계 받은 한동대생 학교·교수 3명 상대 "명예훼손" 손배소 - "제2 강의석씨 사태 번질 우려" 한동대, 교계 지지·협력 당부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372
988 '종교적 병역거부' 대법원 무죄 판결 이후 '여호와의증인 입교' 문의 급증 - 예장합동 성명서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384
987 "가짜뉴스로 낙인 찍는 선동 중단하라" - 동반연 등 40여개 단체, 종교·언론자유 수호 범국민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372
986 [CBS 논평] 생활속에 파고드는 이단 "경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362
985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한국교회는 어떻게 대비해야 하나 ⑧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371
984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신자들, 왜 한국으로 몰려왔나 ⑦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333
983 교회 위기 시대 "크리스천 리더십의 출발점은 정직 " - 마크 래버튼 美 풀러신학대 총장 '위기 변화 리더십'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334
982 "하나님의 손길이 키를 잡고 있었다" - '메러디스 빅토리호' 영화화...2020년까지 완성 공감대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345
981 핼러윈 유행 이대로 괜찮나? 함께할 기독축제 발굴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643
980 통일교 출신 장재형 목사 일본에서 '재림주' 논란 재점화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355
979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는 사교(邪敎)인가 ? ⑥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355
978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그들은 난민인가 ? ⑤ kchristian 2018-10-24 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