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11.jpg

▲  미국의 핼러윈 축제가 한국에선 호러 쇼로 변질되곤 한다. 일부 리조트와 대형 쇼핑몰의 상업적 의도가 과한 탓이다. 사진은 한 놀이공원 업체가 2010년 서울 중구 명동 거리에서 선보인 핼러윈 유령들.



유령 분장이 한국을 배회하고 있다. 핼러윈(Halloween)축제라는 이름으로 마녀 드라큘라 프랑켄슈타인 저승사자 모습이 영어 유치원과 학원, 대형 쇼핑몰과 백화점 및 극장가를 중심으로 돌아다닌다.


31일은 유령 등 기괴한 분장으로 타인을 놀라게 하는 미국의 명절 핼러윈이다.


핼러윈은 고대 켈트인의 전통 축제인 삼하인(Samhain)에서 유래했다.


사람들이 악령을 피하고자 악령들이 착각하도록 자신을 귀신과 비슷한 분장을 하게 된 것이 핼러윈 분장의 시초다.


1978년 첫 선을 보인 공포 영화로 40년 후의 모습을 그린 후속작이다.


섬뜩한 마스크를 쓰고 손에 흉기를 들고 핼러윈 밤에 돌아다닌다는 내용은 똑같다.


사람을 흉기로 가차 없이 공격한다는 의미에서 이런 영화를 ‘슬래셔 무비’라고도 한다.


기독인들에게도 핼러윈이 축제가 될 수 있을까. 미국의 명절이란 이유만으로 귀신 분장과 혐오스런 소품 활용을 따라 해선 곤란하다.


김명실 영남신학대 예배학 교수는 “미국에서도 2001년 9·11 이후 몇 년간은 테러 위협 때문에 얼굴에 가면을 쓰는 핼러윈이 성행하지 못했다”면서 “미국서 주춤한 사이 이들 물품이 한국의 영어유치원 등을 중심으로 역수입되는 등 상업적 의도로 더 번지는 게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정재영 실천신학대학원대 종교사회학 교수도 “핼러윈은 신앙적 측면을 떠나 소비심리를 자극하는 문화로서의 부작용이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특히 31일은 마르틴 루터가 95개조 반박문을 게시한 종교개혁일이다.


미국 한인교회에서는 핼러윈 축제 대신 교회에서 종교개혁을 기념하는 이벤트를 진행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남가주사랑의교회(노창수 목사)는 31일 오후부터 저녁까지 ‘온 가족이 함께 하는 크리스천 문화예배 축제 glow’를 개최한다.


라이브공연 레크리에이션 가족콘서트 어린이용게임 등을 준비한다.


일본 도쿄 신주쿠구 동경주사랑교회(최규영 목사)는 28일 종교개혁 기념주일을 맞아 창세기성경퀴즈대회를 개최했다.


최규영 목사는 “루터의 개혁정신의 핵심은 ‘오직 성경으로’여서 교인들에게 말씀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성석환 장로회신학대 교수는 “핼러윈의 반기독교성을 두고 논쟁을 하기보다는 기독교 문화를 담은 건전하고도 새로운 문화콘텐츠 발굴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그런 의미에서 마르틴 루터가 확립한 볼링을 해보는 것도 좋다”고 추천했다.


볼링은 독일 교회에서 공을 굴려 악마를 상징하는 막대기를 넘어뜨리는 게임에서 유래했다.


마르틴 루터는 16세기 9개의 핀을 이용한 게임을 확립해 유행시켰다.


김 교수는 “종교개혁일인 31일에 볼링 핀을 내 안의 욕심과 교만으로 상징해 이를 쓰러뜨린다면 핼러윈의 무서움과 위협감을 일으키는 분장보다 훨씬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0 교계가 학생인권조례 반대하는 이유 - 백상현 기자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14
989 '다자성애' 강연 주도 징계 받은 한동대생 학교·교수 3명 상대 "명예훼손" 손배소 - "제2 강의석씨 사태 번질 우려" 한동대, 교계 지지·협력 당부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13
988 '종교적 병역거부' 대법원 무죄 판결 이후 '여호와의증인 입교' 문의 급증 - 예장합동 성명서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29
987 "가짜뉴스로 낙인 찍는 선동 중단하라" - 동반연 등 40여개 단체, 종교·언론자유 수호 범국민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28
986 [CBS 논평] 생활속에 파고드는 이단 "경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39
985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한국교회는 어떻게 대비해야 하나 ⑧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42
984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신자들, 왜 한국으로 몰려왔나 ⑦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40
983 교회 위기 시대 "크리스천 리더십의 출발점은 정직 " - 마크 래버튼 美 풀러신학대 총장 '위기 변화 리더십'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39
982 "하나님의 손길이 키를 잡고 있었다" - '메러디스 빅토리호' 영화화...2020년까지 완성 공감대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42
» 핼러윈 유행 이대로 괜찮나? 함께할 기독축제 발굴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0-31 41
980 통일교 출신 장재형 목사 일본에서 '재림주' 논란 재점화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62
979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는 사교(邪敎)인가 ? ⑥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59
978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그들은 난민인가 ? ⑤ kchristian 2018-10-24 59
977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피해자들 "가족을 돌려달라" ④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56
976 사도 바울 삶과 신앙 그린 영화 '바울' 31일 개봉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61
975 "기독 복지시설 안에서 예수사랑 표현 말라는 건 억압하겠다는 의도" - 종교자유 막는 법안 저지한 부기총 사회인권위 3인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62
974 "민주화의 성지서 음란축제 개최 말이되나" - 광주 금남로서 3만여명 성도들 NAP 독소조항 삭제ㆍ퀴어 반대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62
973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비판 "돌아온 것은 보복폭행" ③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9
972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지역책임자와 성관계 "종말에 큰 보상 있을 것" ②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4
971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를 알아본다...CBS> 전능신교 창시자 조유산의 전 처 '생생한 증언' ①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