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11.JPG


한국교회 주요교단으로부터 이단으로 규정된 신천지(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이만희 총회장)의 위장교회 실체를 알리는 행위가 공익적 목적에 부합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서울남부지방법원은 지난 13일 신천지 피해 가족모임에서 활동하는 A씨가 S교회 B전도사의 허위 학력과 신분사칭, 위장교회 운영 등을 폭로한 것에 대해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2016고정2823 명예훼손).


신천지 피해가족 A씨는 지난 2016년 2월 25일 ‘바로알자 사이비 신천지’ 네이버 카페에 S교회 B전도사가 A씨의 시위를 막는 사진 3매를 올리고, ‘이 자가 총신대 나왔다고 사기 치는 자이다.


이곳에서 전도사라고 신분 사칭하고 노략질하는 입이 더럽고 욕도 잘하는 자이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해 검찰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그러나 법원은 신천지 위장교회와 신분을 사칭한 B전도사의 실체를 알린 A씨에게 무죄 판결을 내렸다.



신천지1.jpg

▲  법원이 신천지 위장교회 실체를 알리는 시위 행위가 공익적 목적에 부합한다고 판결했다.


◊ 법원, "총신대 학력 사칭, 합동 교단 사칭, 신천지 연관성 확인...피해자 공익 목적 시위"
법원은 채택 된 증거를 검토한 뒤 모두 11가지 근거를 들어 A씨의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① ‘바로알자 사이비 신천지’ 카페는 신천지 교리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신천지 위장교회를 알려 신천지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운영되고 있는 카페이고, 카페 회원 중 상당수가 신천지로부터 피해를 입었다는 사람들인 점.

② 피고인 A는 아내가 신천지교회를 다니기 시작하면서 가정이 파탄에 이르러 결국 이혼하기에 이르렀고, 이러한 계기로 이 사건 카페에 가입한 후 신천지 위장교회를 알리는 집회를 시작한 점.

③  S교회는 교회 간판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교단의 로고가 부착되어 있으나,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교단 소속 교회가 아닌 점.

④  S교회를 다니다 나온 복수의 신도들이 S교회가 신천지 위장교회라고 진술한 점.

⑤ A가 위 제보에 근거해 S교회가 신천지 위장교회라고 판단하고, ‘이곳은 사이비 신천지 위장교육장소’라는 문구가 기재된 피켓을 들고 집회 한 점.

⑥ S교회 B전도사는 당시 집회를 저지하면서 S교회는 신천지가 아니고 자신은 총신대를 나온 전도사라고 하면서 집회를 하는 A에게 욕설을 하기도 한 점.

⑦ A가 집회 후 카페에 집회 사실의 일부를 게시한 점.

⑧ B전도사의 진술에 의하더라도 S교회 목사는 신천지 교리를 공부한 적이 있고, B는 목사로부터 신천지 교리를 배운 적이 있는 점.

⑨ B가 대한예수교장로회 한국제일보수총회 총회신학연구원에서 1년간 교육을 받고, 전도사로 일하고 있기 때문에 총신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전도사라고 말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으나, B는 위 신학연구원을 다닌 사실이 없고,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교단 소속 교회에서 전도사로 임명되기 위한 자격 요건을 갖추었다고 보기도 어려운 점.

⑩ A가 카페에 글을 게시한 것은 다른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 하려는 의도로 신천지 위장교회를 알리고, B가 신천지 위장교회가 아니고, 자신도 총신대를 나온 전도사라는 취지로 말하자 이러한 사실도 함께 알리기 위해 글을 게시한 점.

⑪ 이 사건 글 중 ‘사기 치는’, ‘노략질하는’이라는 다소 자극적인 표현이 포함 돼 있기는 하나 사건 전체적인 내용이 사실에 부합하는 점 등을 들어 신천지 피해가족 A씨의 무죄를 선고했다.

법원이 신천지 위장교육장소 앞 시위에 대해 공익성을 인정함에 따라 반사회성을 띠는 신천지의 실체를 알려온 신천지 피해가족들과 신천지 측 사이의 충돌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신천지 위장교회 알리는 시위 공익적 목적에 부합하다" - '법원...무죄판결 내려'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97
954 동성애 옹호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 거세지는 저항 - 학부모단체 김혜윤 대표 "잘못된 젠더 이데올로기 국민에게 주입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300
953 "한국교회 망해야 산다" - 손봉호 교수,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서 일갈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367
952 [어느 여호와의증인 탈퇴 신도의 고백] 강요당한 병역거부..."나는 군에 가고 싶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57
951 중국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 신자들 왜 한국서 난민신청 급증했나 ? - 난민신청만으로 체류 허용...법 틈새 노려 입국 봇물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52
950 퀴어축제 음란성 문제..."알면서도 허가했다" -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위 지난해 회의록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416
949 당신도 혹시 '디지털 바리새인'?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442
948 근거 잃는 진화론 -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431
947 자살률 줄어드는데 1020세대만 왜 늘까 ? - 자살예방백서...다른연령대 감소세 속 1020세대 증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469
946 동성애 상징깃발 두르고 신학대 채플서의 행위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437
945 왜 이단을 경계해야 하나 ?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442
944 "박진영 강의 구원파와 흡사"...이단 전문가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451
943 가정은 작은 교회이며 천국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428
942 스타 따라 할라! 이단 주의보 - 인기 연예인 사이비 종파 연루 잇따라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25
941 박진영 전도집회 건물 경비원 "커튼으로 가려,집회 더 있었다 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26
940 목사의 자격은 누가 정하는가 ? - 목사 임명은 지교회·노회의 자율 권한이자 정체성과도 밀접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444
939 감리교단 신문은 누굴위해 존재하나 ? - 감리회본부, 기독교타임즈 기자 전원 중징계...기자들 "보복성 징계"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412
938 "남성 동성애-에이즈 연관성, 의학적 근거 나왔다...연세대 김준명 교수 감염경로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28
937 이단들 잇따른 성추문...애꿎은 정통교회 불똥 - 이재록·김기동·정명석, '미투' 로 가면 벗겨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19
936 <가짜 뉴스를 막아라> '교회','목사'이름으로...교묘하게 포장된 가짜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