퀴어11.jpg

▲  지난해 7월 서울광장에서 열린 퀴어축제에서 상의를 벗은 여성 참가자가 걸어가고 있다. 당시 서울광장에선 노출 행위와 영리적 판매, 음주와 흡연 등 불법행위가 다수 발생했지만 서울시는 제대로 제지하지 않았다.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열린광장운영위)가 지난해 동성애자들의 퀴어축제를 앞두고 행사의 음란성 및 혐오감 여부를 놓고 격렬한 논쟁을 벌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일부 위원은 퀴어축제가 시민들이 반대하는 혐오스러운 행사이며 사회적 갈등의 소지가 크다고 지적했다.


국민일보가 18일 입수한 2017년 6월과 9월의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위원들은 동성애자들의 과도한 신체 노출, 성기 모양의 물품 전시 및 판매 행위가 서울광장 조성 목적인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 및 문화활동’에 위반되는지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위원들은 지난해 6월 회의에서 “2016년 과도한 음란행위가 있었다고 하면서 정지시키지 않은 이유가 뭐냐”면서 서울시 총무과장을 추궁했다. A위원은 “불법시위가 있으면 적극적으로 제지하는데 담당 과에서 그냥 손놓고 있었다는 것은 할 일을 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A위원은 “문서로 했다”는 서울시 총무과장의 답변에 “책임을 회피하는 것밖에 되지 않는다”고 질타했다.


B위원도 “시청광장에서 공인된 프로그램이 돼 가는 과정에서 권리를 용인해 주는 방식으로 가면 갈등은 더욱더 증폭될 것”이라며 “서울시청이 스스로 어려운 상황을 만들어가고 있는 게 아니냐”고 꼬집었다.


C위원도 “퀴어축제를 반대할 목적으로 광장조례개정 주민청구가 진행됐고 9만1000명이 서명해 조례개정을 청구했다”면서 “어찌 보면 서울시장이 면피용으로 이 위원회를 통해 통과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D위원은 “퀴어축제에 참가하는 사람들의 권리보다 나머지 많은 사람의 침해되는 권익이 크기 때문에 분명하게 반대한다”고 밝혔다.


9월 개최된 회의에서 E위원은 “퀴어축제를 꼭 시청광장에서만 해야 되느냐. 청계광장도 있다”면서 “대부분 시민은 퀴어축제를 시청광장에서 한다고 하면 시청에서 그 단체를 인정하고 뒤에서 도와준다고 여긴다”고 지적했다.



퀴어반대.jpg

▲  지난해 열린 동성애축제반대국민대회



서울광장 사용 관련 실무책임자인 총무과장은 동성애자들의 판매 행위와 노출 등 불법 행위를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었다.


총무과장은 “12개조 60명으로 구성된 현장점검반이 시간대별로 광장을 순찰하면서 영리목적 판매행위 금지 계도, 광장 준수사항 안내문 배부 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지난해 퀴어축제 현장에선 모금 판매 흡연 음주 노출행위가 다수 있었지만 통제하는 모습은 눈에 띄지 않았다.


회의록에 따르면 총무과장은 “(퀴어축제 장소 사용의) 최종적 결정은 시장의 결정으로 되는 것”이라고 밝혀 최종 책임이 박원순 시장에게 있음을 분명히 했다.


박 시장은 그동안 광장 사용여부 결정의 책임이 열린광장운영위에 있다고 주장해 왔다.
열린광장운영위는 19일 올해 퀴어축제 측의 광장 사용신청 수리 여부를 결정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18일 “경과보고 후 위원들의 의견을 청취해 서울시장에게 보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퀴어축제 때 대다수 부스에서 물품 판매와 노출 행위가 있었는데 공무원들이 통제하지 않은 이유가 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제지하고 안내했는데 (나중에 보니) 문제가 됐더라”며 말끝을 흐렸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퀴어축제 음란성 문제..."알면서도 허가했다" -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위 지난해 회의록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367
949 당신도 혹시 '디지털 바리새인'?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391
948 근거 잃는 진화론 -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387
947 자살률 줄어드는데 1020세대만 왜 늘까 ? - 자살예방백서...다른연령대 감소세 속 1020세대 증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411
946 동성애 상징깃발 두르고 신학대 채플서의 행위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394
945 왜 이단을 경계해야 하나 ?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398
944 "박진영 강의 구원파와 흡사"...이단 전문가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401
943 가정은 작은 교회이며 천국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386
942 스타 따라 할라! 이단 주의보 - 인기 연예인 사이비 종파 연루 잇따라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392
941 박진영 전도집회 건물 경비원 "커튼으로 가려,집회 더 있었다 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385
940 목사의 자격은 누가 정하는가 ? - 목사 임명은 지교회·노회의 자율 권한이자 정체성과도 밀접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403
939 감리교단 신문은 누굴위해 존재하나 ? - 감리회본부, 기독교타임즈 기자 전원 중징계...기자들 "보복성 징계"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374
938 "남성 동성애-에이즈 연관성, 의학적 근거 나왔다...연세대 김준명 교수 감염경로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85
937 이단들 잇따른 성추문...애꿎은 정통교회 불똥 - 이재록·김기동·정명석, '미투' 로 가면 벗겨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73
936 <가짜 뉴스를 막아라> '교회','목사'이름으로...교묘하게 포장된 가짜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377
935 청평 주민들 "신천지박물관 결사반대"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436
934 에이즈 환자 남성이 93%인데..에이즈 진실 호도하는 질병관리본부...동성애 위험성 모른 척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416
933 "북한 전쟁고아 이야기 필름에 담았어요" ... 배우 겸 영화감독 추상미의 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87
932 법원 가는 교회분쟁 - 교회 내 분쟁 처리 실태 및 개선을 위한 제안 ... 총회재판국 구성원들에 대한 불신 깊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451
931 40세 넘으면 부목사 청빙 원서도 안 받는다 - 대부분 교회, 30대 목사만 노골적으로 선호… 서러운 부교역자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4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