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들성추문11.jpg

▲ 한국교회 주요 교단들이 이단으로 규정한 이재록씨의 집회 모습. 수십 년간 여성 신도들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울 대형교회 목사, 신도 성폭행 의혹으로 피소’.


11일 TV와 라디오,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 온종일 오르내린 뉴스 제목이다.


 마치 서울 지역에 있는 정통 교회 목회자가 성범죄를 저지른 것처럼 읽힌다. 


사실은 다르다. 


범죄 의혹을 받는 장본인은 국내 주요 교단들이 이단으로 규정한 이재록(만민중앙성결교회)씨다.

최근 번지고 있는 ‘미투’ 운동을 계기로 이씨를 비롯한 이단들의 폐해가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하지만 상당수 일반 언론이 정통 교회와 이단을 구분 없이 보도하면서 대다수 건강한 교회에 불똥이 튀고 있다. 


교계 차원의 대책 마련과 더불어 성범죄 예방 등 기독교 내부의 자정 노력도 요구되고 있다.



거짓 교리, 

교주 신격화의 끝


이씨는 “(나에게는) 죽고 사는 권세가 있다” “(나는) 물 위를 걷는 것 외에 성경 66권의 모든 말씀을 이루었다”는 주장을 펼친 바 있다. 


자신을 신격화하는 발언들이다. 


결국 그는 1990년 그가 속했던 예수교대한성결교회(예성) 총회와 타 교단들로부터 이단으로 규정됐다. 


그는 예성 교단에서 제명된 뒤 독자적으로 ‘예수교대한연합성결교회’란 교단을 만들었다.


신격화 문제는 이단들의 주요 특징으로 꼽힌다. 


최근 성범죄 의혹으로 분란에 빠진 또 다른 이단인 성락교회 김기동씨도 비슷한 경우다. 


김씨가 잘못된 교리를 내세워 수십 년간 제왕적 권력을 휘두른 폐단이 뒤늦게 드러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성범죄로 10년간 복역했다가 지난 2월 출소한 JMS 교주 정명석씨 역시 직통계시에 의한 신비주의로 자신을 우상화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잘못된 교리에 따른 신격화 문제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초래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피조물인 인간을 구원자로 포장하고 범죄 행위까지 합리화하기 때문이다. 


진용식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은 “신격화한 교주처럼 되면 무슨 일을 해도 죄사함을 받는다는 착각이 오늘의 성폭행 사건을 만들었다”고 분석했다. 


이단 전문가인 탁지일 부산장신대 교수는 “이씨의 경우 과거 두 차례나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적이 있지만 당시에는 ‘미투’ 같은 사회적 대처나 안전장치가 부족했다”면서 “하지만 그를 추종하는 신도들은 자신들의 대표가 성범죄자로 추락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을 것이고, 어떻게든 지키려 할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내다봤다.


만민중앙교회 측은 성범죄 의혹과 관련, “성폭행 성추행 보도는 사실무근이기 때문에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며 “한국교회가 지정한 이단 규정과 이씨에 대한 신격화는 잘 모르는 문제”라고 입장을 밝혔다. 



“정통교회-이단 

      명확히 구분돼야”


이씨에 대한 언론 보도 이후 인터넷 뉴스 댓글 등에는 정통 기독교와 교회, 목회자에 대한 성토가 잇따르고 있다. 


관련 기사에 정통 교회와 이단이 구분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예성 총무인 이강춘 목사는 “이단인 만민중앙성결교회 명칭에 ‘성결’이란 단어가 들어가는데, 우리 교단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단체”라고 설명했다.


심만섭 한국교회언론회 사무총장은 “유병언 정명석 김기동 등 이단들이 ‘기독교’ ‘복음’ ‘교회’ ‘예수’ ‘성결’ ‘침례’ 등의 용어를 차용해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며 “언론은 무조건 교회를 매도하기에 앞서 정통 교회인지 이단인지 반드시 확인을 거쳐 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사태를 통해 교계에서는 목회자의 제왕적 리더십을 비롯해 성범죄 가능성을 각별히 경계해야 한다는 주문도 있다. 


미투로 드러난 성범죄 상당수가 절대적 권력을 악용해 이뤄진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이다.

탁 교수는 “성범죄는 이단 단체나 교회에 있어서 동일한 문제이며 모두 자성해야 한다”며 “바른 믿음과 삶을 가진 교회 공동체 모습을 갖춰가는 것만이 향후 대사회적 신뢰와 공신력을 얻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5 "신천지 위장교회 알리는 시위 공익적 목적에 부합하다" - '법원...무죄판결 내려'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96
954 동성애 옹호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 거세지는 저항 - 학부모단체 김혜윤 대표 "잘못된 젠더 이데올로기 국민에게 주입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299
953 "한국교회 망해야 산다" - 손봉호 교수,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서 일갈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366
952 [어느 여호와의증인 탈퇴 신도의 고백] 강요당한 병역거부..."나는 군에 가고 싶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57
951 중국 사이비 종교 전능신교 신자들 왜 한국서 난민신청 급증했나 ? - 난민신청만으로 체류 허용...법 틈새 노려 입국 봇물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351
950 퀴어축제 음란성 문제..."알면서도 허가했다" -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위 지난해 회의록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414
949 당신도 혹시 '디지털 바리새인'?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441
948 근거 잃는 진화론 - 美·스위스 과학자, 진화론 뒤집는 연구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430
947 자살률 줄어드는데 1020세대만 왜 늘까 ? - 자살예방백서...다른연령대 감소세 속 1020세대 증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469
946 동성애 상징깃발 두르고 신학대 채플서의 행위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5-23 437
945 왜 이단을 경계해야 하나 ?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440
944 "박진영 강의 구원파와 흡사"...이단 전문가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450
943 가정은 작은 교회이며 천국이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5-16 427
942 스타 따라 할라! 이단 주의보 - 인기 연예인 사이비 종파 연루 잇따라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24
941 박진영 전도집회 건물 경비원 "커튼으로 가려,집회 더 있었다 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426
940 목사의 자격은 누가 정하는가 ? - 목사 임명은 지교회·노회의 자율 권한이자 정체성과도 밀접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443
939 감리교단 신문은 누굴위해 존재하나 ? - 감리회본부, 기독교타임즈 기자 전원 중징계...기자들 "보복성 징계"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412
938 "남성 동성애-에이즈 연관성, 의학적 근거 나왔다...연세대 김준명 교수 감염경로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27
» 이단들 잇따른 성추문...애꿎은 정통교회 불똥 - 이재록·김기동·정명석, '미투' 로 가면 벗겨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18
936 <가짜 뉴스를 막아라> '교회','목사'이름으로...교묘하게 포장된 가짜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