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jpg



6·13지방선거가 50여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교계에 부정선거주의보가 발령됐다. 


지역 교회는 주민을 비롯해 유권자가 가장 많이 모이는 장소인 동시에 각종 인맥과 관계 등이 얽혀 있어 선거 출마 후보들의 핵심 선거운동 장소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목회자와 장로 권사 집사 등 교회 직분자를 중심으로 카카오톡 등 SNS를 통한 이른바 ‘가짜 뉴스’가 대량 유통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교회와 성도들의 부정선거운동 대처 및 유의 사항을 두 차례에 걸쳐 살펴본다. 



교회가 

 가짜 뉴스 진원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부터 공정선거지원단을 2000여명에서 7000여명으로 대폭 확대했다. 

가짜 뉴스 등 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단속활동을 강화하는 차원에서다. 


지난달 더불어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회 댓글조작·가짜뉴스법률대책단(대책단)은 “교회를 중심으로 가짜 뉴스가 유포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대책단장 조용익 변호사는 “행정부가 한국을 사회주의화하거나 동성애를 조장한다는 내용의 강연을 일부 목사들이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가짜 뉴스의 진원지로 교회가 적시됐다는 점에서 교계는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카카오톡 등으로 교계에 떠도는 가짜 뉴스에는 ‘목사’ ‘교회’ ‘하나님’ 등 신앙 관련 단어가 포함된 경우가 많다. 


‘긴급 속보’나 ‘널리 퍼뜨려 주십시오’라는 문구로 시작하는 글들이 각종 메신저를 통해 무분별하게 퍼진다.


확인할 수 없거나 근거가 희박한 내용이 포함되기도 한다. 

“우리 교회 목사님의 지인이 청와대에 갔다가 그 안에 있는 사람들이 서로를 ‘동무’라고 부르는 걸 들었다더라”는 식이다.

 ‘개헌 간담회에 참석한 한 목사의 글’이라는 문구로 시작되는 문자 메시지에는 “개헌 의제에 ‘농어업의 공익적 기능조항’ ‘자치입법권 확대’ 등 독소조항이 삽입돼 있었다”는 등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의제에 ‘독소조항’이라는 단어가 포함돼 있었다.



퍼 나르기 지양, 

    사실 검증 필수


전문가들은 교계에 퍼지는 가짜 뉴스의 파장이 적지 않다고 입을 모았다. 


정재영 실천신학대학원대 교수는 “가짜 뉴스가 ‘하나님 나라를 만들자’ ‘주께 기도하자’ 등 신앙적 명분으로 포장돼 전파되기 때문에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기 쉽다”며 “수신자들은 영적 지도자인 목사나 권사, 장로가 보내는 내용이기에 별 의심 없이 받아들이기도 한다”고 지적했다.


교계에 돌고 있는 소문의 사실 여부를 검증하고자 개설된 SNS 페이스북 그룹 ‘기독교 루머와 팩트’ 관리자인 박종찬씨도 “검색해 보면 가짜 뉴스라는 걸 곧 알 수 있는데도 확인 절차 없이 공유하는 경우가 많다”며 “교회와 관련된 인사나 기독교 관련 기관에서 보낸 메시지라고 곧바로 퍼 나르기보다는 검증된 매체나 기관 등을 통해 사실 관계를 반드시 파악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독 시민단체 등에서는 가짜 뉴스 차단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이사장 백종국)은 이달 초 세미나를 열고 ‘가짜 뉴스 대처법’을 제시했다. 세미나에서는 ‘맞춤법이 틀린 정보는 다시 한번 확인할 것’ ‘긴급이라는 단어가 붙은 문자를 경계할 것’ 등 주의사항이 제시됐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도 ‘한국교회 클린 투표 참여 운동 10대 지침' 을 발표하고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유포하는 일에 참여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정 교수는 “교회 공동체가 가짜 뉴스 내용을 전달하는 것이 과연 교회 공동체의 건강성을 기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인지 숙고해야 한다”며 “목회자와 성도들이 가짜 뉴스를 보내는 전파자와 대화하는 등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1 박진영 전도집회 건물 경비원 "커튼으로 가려,집회 더 있었다 들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5-09 211
940 목사의 자격은 누가 정하는가 ? - 목사 임명은 지교회·노회의 자율 권한이자 정체성과도 밀접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214
939 감리교단 신문은 누굴위해 존재하나 ? - 감리회본부, 기독교타임즈 기자 전원 중징계...기자들 "보복성 징계"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215
938 "남성 동성애-에이즈 연관성, 의학적 근거 나왔다...연세대 김준명 교수 감염경로 연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220
937 이단들 잇따른 성추문...애꿎은 정통교회 불똥 - 이재록·김기동·정명석, '미투' 로 가면 벗겨져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228
» <가짜 뉴스를 막아라> '교회','목사'이름으로...교묘하게 포장된 가짜뉴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216
935 청평 주민들 "신천지박물관 결사반대"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246
934 에이즈 환자 남성이 93%인데..에이즈 진실 호도하는 질병관리본부...동성애 위험성 모른 척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262
933 "북한 전쟁고아 이야기 필름에 담았어요" ... 배우 겸 영화감독 추상미의 영화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233
932 법원 가는 교회분쟁 - 교회 내 분쟁 처리 실태 및 개선을 위한 제안 ... 총회재판국 구성원들에 대한 불신 깊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274
931 40세 넘으면 부목사 청빙 원서도 안 받는다 - 대부분 교회, 30대 목사만 노골적으로 선호… 서러운 부교역자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286
930 <한동대 인권침해 조사 문제점> "다자연애가 무슨 문제냐" - 인권 위원회 도덕 불감증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251
929 봄 되면 기승...캠퍼스 이단 주의보 - 학복협, 대학가 주의해야 할 주요 이단 종류와 특징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253
928 목사님 방문 열어놓으시죠...'미투 운동' 가해자 안되려면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261
927 <호주 힐송 교회의 이유 있는 항변> "차별금지법 적용 제외해 달라" ... 성적 차별금지법 적용대상에서 빼달라고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87
926 미국 흑인, 백인·히스패닉보다 모범적 신앙생활...퓨리서치센터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99
925 "만학도란 말 부끄러워요"... 전주대 신학대학원 수석졸업 송기복 전도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85
924 누구를 위한 '국가조찬기도회'인가? '폐지' 요구 제기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290
923 "예배 못드려도 상가로 변하게 둘 수 없어" - 87년 역사 품은 '체부동성결교회'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301
922 한손에는 축구공, 다른 한손에는 십자가 들고...!...부족함을 기도록 채우는 『베트남 축구영웅』 박항서 감독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