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명의료중단.jpg



최근 연명의료결정 시범사업 의료기관에 입원한 암환자가 연명의료를 하지 않은 채 병세악화로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8월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 시행 이후 임종기에 접어든 환자가 심폐소생술과 인공호흡기 등의 연명의료를 않고 임종한 사례다. 

기독교인은 이 사안을 어떻게 봐야 할지 전문가들에게 물었다.



연명의료 중단과 

기독교 생명사상


안락사는 자의냐 타의냐, 소극적이냐 적극적이냐에 따라 ‘안락 살해’부터 ‘의사조력자살(Physician Assisted Suicide)’까지 광범위한 스펙트럼을 갖고 있다. 


이 중 연명의료 중단은 무의미한 연명의료를 의료진이 하지 않는 것을 뜻하는데, 환자의 예후나 삶의 질에 거의 도움 되지 않는 치료를 중단한다는 점에서 소극적 안락사로 볼 수 있다.


자연스러운 죽음의 과정을 거치도록 도와주는 개념이다(letting die).


그러나 기독교 입장에선 연명의료 중단을 무조건 용납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하나님의 선물인 인간생명을 직접 해치기 때문이다. 


성경은 인간이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음받았기 때문에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마 16:26)고 분명하게 말씀한다. 


그래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 한국기독교생명윤리위원회는 적극적이든 소극적이든 안락사를 명백한 살인행위로 보고 반대해 왔다. 


노영상 백석대 기독교윤리학 교수는 23일 “이번 연명의료 중단 결정은 엄밀히 말해 치료중단 개념”이라면서 “과거에도 치료중단이 법에 없었던 것은 아닌데, 이렇게 법까지 느슨해지면 은연중에 의사나 환자, 환자 가족 입장에서 생명의 존엄성을 지키려는 태도가 느슨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노 교수는 “작은 틈이 생기면 둑이 무너지듯 생명 중시 사상도 서서히 무너질 수 있다”며 신중론을 폈다. 



"연명의료 중단, 

안락사로 확대돼선 안 돼"


한국교회가 연명의료 중단 이슈에서 반드시 점검해야 할 점이 있다. 


그것은 안락사의 문호가 일단 열리면 그 범위가 점점 넓어져 훗날 환자 생명에 위해를 가하는 의료행위까지 포함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을 ‘미끄러운 경사면 이론’이라고 하는데, 실제로 네덜란드에선 1983년 불가항력적 안락사를 허용한 뒤 95년 질병에 기인하지 않는 고통에 대한 자살 조력을 법적으로 허용했다. 


2001년부턴 삶에 지친 사람의 자살조력이 논의되고 2002년 ‘요청에 의한 생명종결과 자살조력을 시험하는 법률’이 시행되면서 안락사와 자살조력의 범위가 대폭 확대됐다.


제4기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장을 지낸 박상은 샘병원 대표원장은 “연명의료에 관한 법률을 안락사를 확대하는 첫걸음으로 인식한다면 큰 오산”이라면서 “안락사와 연명중단의 경계선이 모호하기 때문에 제정된 법 테두리까지만 인정해야지 더 이상 나아가선 절대 안 된다”고 충고했다. 

이어 “존엄사라는 말도 자칫 안락사를 미화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연명의료 중단의 범위가 법 이상으로 확대되지 않도록 교회가 반드시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0 <한동대 인권침해 조사 문제점> "다자연애가 무슨 문제냐" - 인권 위원회 도덕 불감증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177
929 봄 되면 기승...캠퍼스 이단 주의보 - 학복협, 대학가 주의해야 할 주요 이단 종류와 특징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175
928 목사님 방문 열어놓으시죠...'미투 운동' 가해자 안되려면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191
927 <호주 힐송 교회의 이유 있는 항변> "차별금지법 적용 제외해 달라" ... 성적 차별금지법 적용대상에서 빼달라고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04
926 미국 흑인, 백인·히스패닉보다 모범적 신앙생활...퓨리서치센터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11
925 "만학도란 말 부끄러워요"... 전주대 신학대학원 수석졸업 송기복 전도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2-21 206
924 누구를 위한 '국가조찬기도회'인가? '폐지' 요구 제기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216
923 "예배 못드려도 상가로 변하게 둘 수 없어" - 87년 역사 품은 '체부동성결교회'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224
922 한손에는 축구공, 다른 한손에는 십자가 들고...!...부족함을 기도록 채우는 『베트남 축구영웅』 박항서 감독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207
921 용서, 하나님께만 구하면 될까요 ? - 여검사 성추행 폭로 사건의 또 다른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226
920 "北 복음화 염원 방송에 담았어요" ...탈북민 위한 복음방송 시작한 주순영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273
919 <트럼프 취임 1년… 평가 엇갈리는 미국교회> "기독국가 정체성 회복" vs "기독교 정신 훼손 심각"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266
918 '신앙 양심 팔았나?' 이단에게 교회 매각한 감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265
917 『도로 점용허가 취소』사랑의교회 예배당 철거 위기 - "철거 시 건축 비용 만큼 들것"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246
916 EBS 왜곡된 음란 방송에 엄마들 뿔났다 - 동성애 페미니즘 옹호 등 '까칠남녀' 문제 제기... "부적합 방송 내보낸 장해랑 사장 사퇴"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237
915 <2017년 가정 관련 10대 뉴스> 동성애자 입법논의·졸혼·결혼 빙하기 등 - 하이패밀리 선정·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320
914 신학교 위기의 시대... 진리 선포하는 목회자 양성이 사명 - ...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328
913 명성교회 바라보는 두 시선... "리더십 이양이지 세습 아니다" VS "교회의 공교회성 무너뜨렸다" - 기지협 기도회, 회원들 간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334
912 청와대 조국 靑 수석 낙태 발언 논란 - 성경은 어떻게 말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361
»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