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1.JPG



최근 학원복음화협의회가 대학생들의 의식과 생활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첫 번째로 삶에 대한 인식이나 정치 성향 등 비종교적인 부분에 대해 알아봤다.


대학생 10명 중 6명은 현재 삶에 만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원복음화협의회 학복협이 대학생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현재 삶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61.4%, 하루 종일 슬프거나 짜증난다고 응답한 학생은 24.1%에 달했다. 


2012년 학복협이 조사했을 당시에는 현재 삶에 만족한다는 응답은 87.7%가 나왔는데, 5년 전보다 26.3%가 하락했다. 


반대로 슬프거나 짜증난다는 응답은 2012년당시 20.5%보다 


3.6% 정도 약간 상승했다.


자살을 심각하게 생각해본 적이 있다는 응답도 23.8%로 2012년 16.3%보다 무려 7.5%가 증가했다. 

대학생들의 삶의 만족도가 5년 전에 비해 현저히 떨어졌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하지만 더 중요한 점은 삶이 힘들다고 말하는 이들은 늘어났지만 종교의 필요성은 크게 느끼지 않는데 있다.


2012년 조사 당시에는 종교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31.9%였는데, 이번 조사에는 28.6%로 3.3% 하락했다. 


대학생2.JPG



설문조사 결과를 분석한 정재영 교수(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는 "분석 결과 문제는 이들이 종교를 그렇게 썩 필요로 하지 않는다라는 사실"이라며 "종교가 자신들의 삶이나 현실적 문제에 대해서 그다지 큰 해법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즉, 기대가 낮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정치 성향을 묻는 질문에는 5년 전보다 스스로를 진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율이 증가했다.


대학생3.JPG

 

2012년 조사 당시 정치 성향이 진보라고 응답한 학생은 26.1%였던데 반해 이번 조사에서는 35.2%가 진보라고 응답해 9.1% 증가했다. 


자신의 정치 성향을 중립이라고 대답한 대학생은 46.3%였으며, 보수라는 응답은 18.4%에 달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가져온 촛불집회에 대해서도 88.9%가 지지했다고 밝혀 지지하지 않았다보다 월등히 높았다. 


학복협의 조사를 분석한 정재영 교수는 "한국교회가 이 결과를 아프게 받아들이고 대학생들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대책을 세워야한다"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4 누구를 위한 '국가조찬기도회'인가? '폐지' 요구 제기돼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338
923 "예배 못드려도 상가로 변하게 둘 수 없어" - 87년 역사 품은 '체부동성결교회'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363
922 한손에는 축구공, 다른 한손에는 십자가 들고...!...부족함을 기도록 채우는 『베트남 축구영웅』 박항서 감독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338
921 용서, 하나님께만 구하면 될까요 ? - 여검사 성추행 폭로 사건의 또 다른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372
920 "北 복음화 염원 방송에 담았어요" ...탈북민 위한 복음방송 시작한 주순영 선교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412
919 <트럼프 취임 1년… 평가 엇갈리는 미국교회> "기독국가 정체성 회복" vs "기독교 정신 훼손 심각"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401
918 '신앙 양심 팔았나?' 이단에게 교회 매각한 감리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413
917 『도로 점용허가 취소』사랑의교회 예배당 철거 위기 - "철거 시 건축 비용 만큼 들것"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414
916 EBS 왜곡된 음란 방송에 엄마들 뿔났다 - 동성애 페미니즘 옹호 등 '까칠남녀' 문제 제기... "부적합 방송 내보낸 장해랑 사장 사퇴"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75
915 <2017년 가정 관련 10대 뉴스> 동성애자 입법논의·졸혼·결혼 빙하기 등 - 하이패밀리 선정·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473
914 신학교 위기의 시대... 진리 선포하는 목회자 양성이 사명 - ...고려신학대학원 신원하 원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474
913 명성교회 바라보는 두 시선... "리더십 이양이지 세습 아니다" VS "교회의 공교회성 무너뜨렸다" - 기지협 기도회, 회원들 간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488
912 청와대 조국 靑 수석 낙태 발언 논란 - 성경은 어떻게 말하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530
911 연명의료 중단·안락사 문제, 기독교인은 어떻게 봐야 하나? '생명이 천하보다 소중하다' 는 말씀대로 연명의료 중단 용납해선 안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463
910 <신천지의 꼼수> 산하 단체 명의로 서울광장 빌려 행사 치러 - 행사 내용도 신고하지 않은 교리교육 연합수료식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512
909 지진은 하나님의 경고일까? 재난당한 형제에게 정죄에 앞서 위로를 - 재앙의 원인을 인과응보로 해석하거나 설교하지 말고 고통받는 이들 돌봄이 먼저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501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25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595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04
»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