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jpg



지난 5월 미국 뉴욕의 대형 교회인 퀸즈한인교회의 이규섭 목사는 설교 표절 논란 끝에 담임목사직을 사임했다. 


그는 2014년부터 지난 4월까지 14건의 설교를 표절한 것으로 밝혀졌다. 


다른 교회 홈페이지에 있는 설교의 제목과 내용까지 거의 그대로 가져와 충격을 더했다. 


최근에는 대형교회 유명 목사들의 설교나 예화, 자료 등을 판매하는 광고도 횡행한다.


 인터넷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설교 자료를 좋게 편집한 다음 목회자를 대상으로 영업한다. 


한국교계가 이처럼 목회자들의 설교 표절 문제로 홍역을 앓고 있는 것은 범람하는 인터넷·TV 설교 시대의 단면이자 비극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예장고신·총회장 김상석 목사)이 19일 제67회 총회를 계기로 설교 표절 관련 보고서와 대책을 들고 나와 눈길을 끈다. 


고신은 지난해 총회에서 전라노회(노회장 김두한 목사) 청원으로 설교 표절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예장고신 신학위원회는 설교 표절에 관한 좌담회, 심포지엄 등을 통해 설교 표절의 문제점과 대책을 구체적으로 논의했고 한진환(서울 서문교회) 목사를 통해 ‘설교 표절,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보고서를 이번 총회에 제출했다.


한 목사는 보고서에서 “설교 표절은 절도행위를 넘어 하나님의 계시를 왜곡하는 치명적인 죄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설교 표절로 인해 교회 안에서 내홍을 겪는 것은 대부분 장기간에 걸친 설교 도용이라고 지적했다.


가장 교묘한 경우는 다른 설교 여러 가지를 편집해서 자신의 것처럼 위장하는 것이다. 

한 목사는 “본문에 대한 깊은 묵상 없이 남의 것을 편집하거나 다른 설교 예화를 일부만 바꿔 사용하는 것은 저질스러운 변조행위”라고 비판했다.


설교 표절은 왜 문제가 될까. 


한 목사는 설교 표절을 하나님이 매 순간 생생하게 주시는 계시를 막는 참람한 행위라고 봤다. 

계속되는 설교 표절은 설교자의 영혼을 죽게 만든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설교 표절이 교회를 병들게 만든다는 사실이다. 

한 목사는 “설교 표절은 하나님의 교회를 무너뜨리려는 사탄의 핵심 전략이다. 엄중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안도 제시됐다. 


먼저 설교 작성에 관한 전반적인 교육 강화다.

 

한 목사는 해외 사례를 들며 “미국 댈러스신학교는 신학의 전 과목이 좋은 강해설교자를 양성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신학생 시절부터 설교 작성의 윤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울대학교가 2010년부터 과제 제출 시 정직을 다짐하며 서명하게 하고 있는 ‘배움의 윤리 서약’을 사례로 들었다. 


목사의 과중한 설교사역 현실을 개선할 것도 지적했다. 


교회는 목사가 교회행정이나 각종 모임에 에너지를 지나치게 소진하지 않도록 배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목회자들은 주일 낮 평균 45.9분을 포함해 일주일 평균 7.5회 설교하는데 설교준비 시간은 평균 4시간4분에 불과했다. 


한 목사는 “목사는 말씀을 통해 하나님을 증거하는 ‘하나님의 입’으로 부름 받은 자로서 설교사역에 목숨을 걸어야 한다”며 보고서를 마무리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8 중국 사이비 '전능신교', 난민신청 악용해 한국 포교 노린다 - 중국인 피해자들 기자회견 "가족 돌려보내달라" 눈물 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9
907 "동성애 삶 회개하고 평안을 얻었습니다" 中 메이크업아티스트 전지셴씨 한국교회서 탈동성애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9
906 통일교 행사 후원한 통일부 해명 "통일 공감대 확산 행사로 알아" - 통일부, 취재 하루만인 8일 통일교 '2017 한반도 평화통일 세계대회' 후원 취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15
905 대학생 삶의 만족도, 5년 전보다 떨어져 - 학원복음화협의회 대학생 1천명 대상 조사..정치 성향은 진보가 많아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9
904 "캠퍼스 복음화 핵심, 금주·금연에 달렸죠"...대한 기독교 여자 절제회 김정주 부회장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24
903 보수 개신교 '종교인 과세'는 사실상 '종교과세' 반발 - 한기총 한교연 등 공동성명 발표.."종교계와 협의해 보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25
902 허기진 이웃들이 찾을 수 있는 교회 - 18년간 꾸준히 무료급식 사역 펼친 삼일중앙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24
901 청년이 교회 떠나는 이유는? - 교회협 백서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25
900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부임 공식화 그러나 반대파는 소송 불사 - 김하나 목사, 담임 맡고 있는 새노래명성교회 사임서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47
899 "한국교회에 비상식적 목사는 이제 그만"...'상식이 통하는 목사' 저자 김요한 목사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7
898 1997-2017 이단들의 활동, 무엇이 달라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5
897 "15시간이면 영어 트여" - 'A' 영어 대표 김모 씨 자칭 재림 예수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65
896 종교인 과세 등 도전받는 한국교회, 어떻게 해야 할까? -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는 성서로 돌아가 지혜를 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75
895 "건전한 성교육의 보루, '학교 성교육 표준안' 유지를"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75
894 "세계로 확산되는 이단들 ... 교계 정보 공유 절실" - 이단·사이비 전문가 탁지일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80
893 내가 접한 3명의 이단연구가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74
892 목회자 부인이 되는것 믿음에는 좋고 우정에는 손실 - 라이프웨이 리서치 설문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83
891 "딸아, 돌아와라" 신천지 반대 1인 시위 100일째 진행 중 - 손수 편지 써서 종로경찰서 정보관에게 제출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83
890 "차례 음식·술 때문에 시험에 들었습니다" - 난감한 상황·질문 어떻게 대처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89
» 인터넷·TV 설교 홍수...표절 유혹 휘말려든 목회자들 - 2017 교단총회 포커스...예장고신에서는 '표절 보고서' 발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