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절.jpg



지난 5월 미국 뉴욕의 대형 교회인 퀸즈한인교회의 이규섭 목사는 설교 표절 논란 끝에 담임목사직을 사임했다. 


그는 2014년부터 지난 4월까지 14건의 설교를 표절한 것으로 밝혀졌다. 


다른 교회 홈페이지에 있는 설교의 제목과 내용까지 거의 그대로 가져와 충격을 더했다. 


최근에는 대형교회 유명 목사들의 설교나 예화, 자료 등을 판매하는 광고도 횡행한다.


 인터넷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설교 자료를 좋게 편집한 다음 목회자를 대상으로 영업한다. 


한국교계가 이처럼 목회자들의 설교 표절 문제로 홍역을 앓고 있는 것은 범람하는 인터넷·TV 설교 시대의 단면이자 비극이다.


대한예수교장로회 고신(예장고신·총회장 김상석 목사)이 19일 제67회 총회를 계기로 설교 표절 관련 보고서와 대책을 들고 나와 눈길을 끈다. 


고신은 지난해 총회에서 전라노회(노회장 김두한 목사) 청원으로 설교 표절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예장고신 신학위원회는 설교 표절에 관한 좌담회, 심포지엄 등을 통해 설교 표절의 문제점과 대책을 구체적으로 논의했고 한진환(서울 서문교회) 목사를 통해 ‘설교 표절,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보고서를 이번 총회에 제출했다.


한 목사는 보고서에서 “설교 표절은 절도행위를 넘어 하나님의 계시를 왜곡하는 치명적인 죄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설교 표절로 인해 교회 안에서 내홍을 겪는 것은 대부분 장기간에 걸친 설교 도용이라고 지적했다.


가장 교묘한 경우는 다른 설교 여러 가지를 편집해서 자신의 것처럼 위장하는 것이다. 

한 목사는 “본문에 대한 깊은 묵상 없이 남의 것을 편집하거나 다른 설교 예화를 일부만 바꿔 사용하는 것은 저질스러운 변조행위”라고 비판했다.


설교 표절은 왜 문제가 될까. 


한 목사는 설교 표절을 하나님이 매 순간 생생하게 주시는 계시를 막는 참람한 행위라고 봤다. 

계속되는 설교 표절은 설교자의 영혼을 죽게 만든다. 


가장 심각한 문제는 설교 표절이 교회를 병들게 만든다는 사실이다. 

한 목사는 “설교 표절은 하나님의 교회를 무너뜨리려는 사탄의 핵심 전략이다. 엄중한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안도 제시됐다. 


먼저 설교 작성에 관한 전반적인 교육 강화다.

 

한 목사는 해외 사례를 들며 “미국 댈러스신학교는 신학의 전 과목이 좋은 강해설교자를 양성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신학생 시절부터 설교 작성의 윤리에 대한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울대학교가 2010년부터 과제 제출 시 정직을 다짐하며 서명하게 하고 있는 ‘배움의 윤리 서약’을 사례로 들었다. 


목사의 과중한 설교사역 현실을 개선할 것도 지적했다. 


교회는 목사가 교회행정이나 각종 모임에 에너지를 지나치게 소진하지 않도록 배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난해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목회자들은 주일 낮 평균 45.9분을 포함해 일주일 평균 7.5회 설교하는데 설교준비 시간은 평균 4시간4분에 불과했다. 


한 목사는 “목사는 말씀을 통해 하나님을 증거하는 ‘하나님의 입’으로 부름 받은 자로서 설교사역에 목숨을 걸어야 한다”며 보고서를 마무리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인터넷·TV 설교 홍수...표절 유혹 휘말려든 목회자들 - 2017 교단총회 포커스...예장고신에서는 '표절 보고서' 발표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493
888 명성교회, 합병 없이 김하나 목사 청빙으로 선회 - 예장통합 서울 동남노회 시찰회, 김삼환 목사 장남인 김 목사 청빙 청원 통과시켜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429
887 "마술, 요가 교인 참여 금지"vs "시대 역행 안타까워"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438
886 "WEA 신학 문제없다, WCC와 본질적으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457
885 드라마 속 '교회비리' 어떻게 봐야할까 - tvN 드라마 '아르곤' 교회 비리 TV드라마 첫 등장..한국교회 뼈를 깎는 자성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488
884 법원, "전병욱 1억 원 전별금 반환하라" - "전병욱 목사 집무실서 여신도 지속적으로 성추행했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419
883 '야고보서에서 만난 복음' "이제 믿는 만큼 행하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437
882 종교개혁 근간 '이신칭의' 교리 놓고 갑론을박 - '오직 믿음으로 구원'이 선행을 배제한다고? imagefile kchristian 2017-09-13 428
881 "목사도 시험에 빠져...늘 깨어있어야" - 박조준 목사, 50년 목회 경험 바탕으로 '예비 목사' 교육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491
880 교회에 못된 성도들이 있는 8가지 이유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564
879 교역자 아니고 ,여전도회장도 아니고 " 사모 나는 누구일까 ?" - 하이패밀리 28일 '사모세미나 포지셔닝'...가정사역자로서의 역할 등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569
878 신천지 과천본부 건축허가 청구 기각 -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 지난 달 10일 행정심판 재결, "과천시 건축허가신청 반려 문제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555
877 화제의 영화 '예수는 역사다' 실제 주인공은 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550
876 여성 목사 안수 옳은가… 불꽃 논쟁 - 네덜란드 개혁교회 안수 결정 국내 신약학 교수 인터넷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607
875 [생각 해봅시다] 요즘 관상기도·향심기도가 늘어나는데...내려놓음의 기도 vs 신비주의적 색채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593
874 출판문화진흥원 추천도서, 어떤 기독 서적 뽑혔을까 ? - '용서에 대하여' 등 종교·철학·학술분야 고루 포함돼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613
873 하나님의교회 피해자들, 장길자 씨 고발 - "재산 편취 7천억 수사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586
872 "동성애 반대, 혐오가 아닌 사랑으로 접근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7-12 605
871 "동성애 문제가 이단성 여부 기준 ?" 교계 혐오적 태도 바뀌어야 - 주요 교단 이단대책위원회, "임보라 목사 이단성 여부 조사 하겠다" 논란 kchristian 2017-07-12 613
870 "회개 합시다" 신학생들 폭염 속 십자가 들고 행진...학내 적폐 청산주장 거리행진 imagefile kchristian 2017-06-28 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