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핏하면.JPG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 재판국원 13명이 지난 2월 한꺼번에 사퇴서를 제출했다. 

교단 역사상 초유의 일이었다. 사퇴 이유는 ‘제 역할을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것. 

사표는 반려됐지만 재판국이 안고 있던 문제들이 일시에 터져나온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교단 안팎에선 ‘타 교단에 비해 재판국을 잘 운용하는 예장통합이 이 정도인데, 다른 교단들은 얼마나 심각하겠느냐’는 얘기가 오르내린다.

교단 내의 법원이라 할 수 있는 당회·노회·총회 재판국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하고 있다. 

사회 법정으로 따지면 1·2·3심을 다루는 이들 재판국이 제 기능을 찾는 게 곧 한국교회의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한다.



한국교회의 '3無 재판국'

‘교단 재판국은 3무(無) 재판국이다. 전문성이 없고, 투명성이 없고, 독립성이 없다.’ 

한국기독교화해중재원(원장 박재윤)이 16일 ‘교회·교단 분쟁에 대한 국가 재판의 역할’을 주제로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마련한 포럼에서는 ‘교회 재판의 현주소’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총회 재판국의 경우, 그 자체가 총회 산하기관입니다. 그러다보니 재판의 독립성이 보장될 수가 없어요. 또 교회 재판을 하려면 세속법과 교회법을 모두 알아야 하는데 교회 재판 관계자(재판국원)들이 그 정도 전문성을 갖고 있는지도 의문입니다.”

한국교회법학회장을 맡고 있는 서헌제(중앙대 법률전문대학원) 명예교수의 지적이다. 실제로 당회 재판의 경우, 담임 목사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한 경우가 많다. 
노회와 총회에서도 마찬가지다. 

재판국 자체가 노회나 총회에 예속된 기관이기 때문이다. 
그렇다 보니 노회장이나 총회장이 바뀔 때마다 동일 사안에 대한 ‘재심’ ‘특별재심’까지 이어진다. 일단 판결이 나면 해당 사건은 다시 다루지 않는다는 ‘일사부재리의 원칙’도 교계에선 통하지 않을 때가 많다. 

한 교단에선 이런 식으로 총회 재판이 최대 8차례 이어진 적도 있다. 
사회법정으로 따지면 대법원이 확정 판결을 낸 뒤에도 같은 사안을 7차례나 더 다뤘다는 얘기다. 
“교단 재판국의 권위가 땅에 떨어졌다”는 지적이 쏟아지는 동시에 상당수 교회분쟁 당사자들이 교회 법정이 아닌 사회법정으로 발걸음을 돌리는 이유다. 



교회재판 판결문부터 공개해야

서 교수는 교회 재판이 불신을 받고 있는 가장 큰 이유로 폐쇄성을 꼽았다. 

그는 “교회 재판의 판결문은 예장통합 등 일부 교단을 제외하면 공개되지 않고 있다”면서 “이 부분이 교회 재판이 안고 있는 가장 큰 문제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재판(판결문)이 공개된다는 건 곧 떳떳하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일반 법원에선 판결문이 공개돼 있을 뿐만 아니라 수많은 전문가들이 분석하고 그에 따른 시정까지도 이뤄지는 만큼 교회 재판의 판결문도 공개돼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 교수는 새로운 유형의 분쟁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교계 차원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종교인 과세가 예정대로 내년부터 시행되면 교회 재정과 목회자 납세를 둘러싼 분쟁이 늘어날 가능성이 크고, 교계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동성애나 타 종교를 비판했다는 이유로 목회자에 대한 민형사 소송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9 교역자 아니고 ,여전도회장도 아니고 " 사모 나는 누구일까 ?" - 하이패밀리 28일 '사모세미나 포지셔닝'...가정사역자로서의 역할 등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7-08-16 665
878 신천지 과천본부 건축허가 청구 기각 - 경기도 행정심판위원회 지난 달 10일 행정심판 재결, "과천시 건축허가신청 반려 문제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668
877 화제의 영화 '예수는 역사다' 실제 주인공은 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08-09 654
876 여성 목사 안수 옳은가… 불꽃 논쟁 - 네덜란드 개혁교회 안수 결정 국내 신약학 교수 인터넷 논쟁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730
875 [생각 해봅시다] 요즘 관상기도·향심기도가 늘어나는데...내려놓음의 기도 vs 신비주의적 색채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706
874 출판문화진흥원 추천도서, 어떤 기독 서적 뽑혔을까 ? - '용서에 대하여' 등 종교·철학·학술분야 고루 포함돼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722
873 하나님의교회 피해자들, 장길자 씨 고발 - "재산 편취 7천억 수사해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7-08-02 688
872 "동성애 반대, 혐오가 아닌 사랑으로 접근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7-12 697
871 "동성애 문제가 이단성 여부 기준 ?" 교계 혐오적 태도 바뀌어야 - 주요 교단 이단대책위원회, "임보라 목사 이단성 여부 조사 하겠다" 논란 kchristian 2017-07-12 706
870 "회개 합시다" 신학생들 폭염 속 십자가 들고 행진...학내 적폐 청산주장 거리행진 imagefile kchristian 2017-06-28 814
869 내딸은 가까스로 돌아왔지만... 아직 신천지에 빠져있는 딸들을 위해 imagefile kchristian 2017-06-28 757
868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 !"...100세 시대의 크리스천 계로록(戒老錄)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773
867 대구 나이트클럽이 교회로 변신 시끌시끌 - 비판과 신선하다는 의견교차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804
» 걸핏하면 사회법정 가는 교회들 '3無' 교회법정 탓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815
865 [금빛내렴의 성화 묵상] 위선자도 용서받을 수 있을까 ?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807
864 신학적 성찰 없는 장신대 학보 - 신학춘추 114호에 동성애 옹호 교회 행사, 무당 미화 인터뷰 등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804
863 사랑의 종교인데... 교회 안에 못된 성도 있는 까닭은?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794
862 "동성애는 하나님 말씀에 정면으로 반하는 죄악" - 스코틀랜드·아일랜드 교계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831
861 서울시, 퀴어축제에 입장 변화...서울광장 사용 불허할까 ? - 퀴어축제 측 "7월 15일 광장 쓰게 해달라" 에 "불건전성 등 논란...의견 수렴 후 결정" 통보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835
860 북한 찾은 신은미, 평양봉수교회 예배 모습 공개 - 개인 페이스북에 예배당 내부와 성가대 사진 등 게시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7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