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대.JPG

▲  최근 논란을 불러온 장로회신학대 학보 신학춘추 114호의 일부 기사. 최근 열린 한국퀴어

신학 운동 토크마당을 소개한 4면 기사와 무당 정순덕과의 인터뷰 내용을 실은 7면 기사.



학교 게시판·SNS에 비판 쇄도


장로회신학대 학보인 신학춘추 114호를 둘러싸고 ‘동성애 옹호·무당 미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30일 발행된 이 신문은 4면에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과 퀴어성서주석(QBC) 번역본 출간을 기념해 최근 서울 향린교회에서 열린 행사 내용을 소개했다. 


QBC 번역위원들이 국내에도 퀴어신학운동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것과 군형법상 추행 혐의로 최근 기소된 A대위 문제에 대해 토론한 내용 등이 수록됐다. 


한국기독군인연합회(KMCF) 회장인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이 동성애자 군인을 색출토록 지시했다는 의혹이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기독교적 수단인가에 대한 분노와 안타까움을 곱씹었다’고 발언한 내용도 담겨있다.


8면에는 ‘어느 멋진 날, 보통의 신혼부부를 만나다’를 제목으로 기자가 임보라 섬돌향린교회 목사와 함께 트랜스젠더의 신혼집을 방문한 이야기를 담은 기사가 실렸다. 


임 목사는 기사에서 “하나님의 창조물인 한 사람이 자신의 성적 지향과 성정체성으로 인해 자긍심을 잃고 신앙마저 잃는 일이 더 이상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학교 게시판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동문 김모 목사는 “우리 교단은 지난해 101회 정기총회에서 동성애·동성결혼대책위원회를 설치키로 결의했다”며 “교단 직영신학교인 장신대의 학보가 동성애를 지지하는 이들의 주장만 실었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7면에 실린 무당 정순덕씨 인터뷰 역시 논란을 불러왔다. 한 재학생은 “정씨를 기독교에 호의적이고 영력이 있는 신령한 사람으로 묘사하며 미화시켰다”고 비판했다.


논란이 지속되자 신학춘추 편집장은 지난 1일 학교 게시판에 ‘기사의 취지는 소수자들에 대한 마땅한 관심과 사랑을 갖자는 데 있다. 


토속종교를 알고 이해하는 것이야말로 그들에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전할 수 있는 첫걸음이라 생각한다’는 등의 해명을 올렸다. 


편집인 겸 주간인 하경택 장신대 교수는 유감을 표명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그는 “장신대는 동성애와 관련해 교단의 입장을 따른다”며 “신학춘추 기사 중 신학적 성찰 없는 단순 소개를 통해 오해의 소지가 있는 내용들이 게재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부 학생들이 “신학춘추가 총회와 교단의 입장과 상황을 고려해 눈치를 보면서 검열 받게 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등의 글을 올리며 반발해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8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 !"...100세 시대의 크리스천 계로록(戒老錄)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4
867 대구 나이트클럽이 교회로 변신 시끌시끌 - 비판과 신선하다는 의견교차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4
866 걸핏하면 사회법정 가는 교회들 '3無' 교회법정 탓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4
865 [금빛내렴의 성화 묵상] 위선자도 용서받을 수 있을까 ?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10
» 신학적 성찰 없는 장신대 학보 - 신학춘추 114호에 동성애 옹호 교회 행사, 무당 미화 인터뷰 등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30
863 사랑의 종교인데... 교회 안에 못된 성도 있는 까닭은?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30
862 "동성애는 하나님 말씀에 정면으로 반하는 죄악" - 스코틀랜드·아일랜드 교계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50
861 서울시, 퀴어축제에 입장 변화...서울광장 사용 불허할까 ? - 퀴어축제 측 "7월 15일 광장 쓰게 해달라" 에 "불건전성 등 논란...의견 수렴 후 결정" 통보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56
860 북한 찾은 신은미, 평양봉수교회 예배 모습 공개 - 개인 페이스북에 예배당 내부와 성가대 사진 등 게시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58
859 '깐깐한 주례' 김형준 목사 "예비 부부, 목사 면접 보고 결혼하시게..."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50
858 선거 도운 목사님들, 이제 교회로 돌아가 기도하셔야죠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85
857 "마약은 기독교인이라고 피해 가지 않는다" - '마약예방 및 방지 세미나' 여는 LA기윤실과 한미 경찰위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83
856 "내가 행복해 보인다면 지금 예수님 만나세요" - '기부천사' 가수 션, 기독경영인 모임서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83
855 가족 없는 이들에게 가족이 되어주는 교회 - 이동목욕 봉사와 다문화 사역 펼치는 수원성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88
854 " 그분의 음성을 듣고 순종할 때 약속 이루어주고 회복 주신다" ...들을 귀 있는자는 들으라/A W 토저 지음/이용복 옮김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106
853 언어와 영감의 '수원지' 성경에서 퍼올린 믿음의 詩 - 시집 '12시인의 처음 노래 창세기' 함께 낸 중견 시인들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102
852 야월교회 순교 이후 교회 는 주민들에게 죽음 의미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115
851 <대선 핫이슈된 동성애 팩트 검증 해보니>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 창궐"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120
850 기독교인들은 어떤 대통령을 원할까? - 한국기독교언론포럼, '19대 대선에 대한 개신교인 인식 조사'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126
849 "한국교회와 한국 크리스천 인종차별에 자유로운가 ?" - 인종차별은 교만으로부터 나오고 억압과 열등감 조장 .... 현대의 인종문제는 오로지 그리스도의 "피"로만 극복 imagefile kchristian 2017-04-26 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