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합시다.JPG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바른정당 유승민,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생방송 토론을 시작하기 앞서 투표참여 독려 피켓을 들고 있다.




- 기독교인 후보 보다 기독교적 가치 중시하는 후보 선호

- 종교인과세 문제가 동성애, 이단 문제보다 선결돼야

- 차기 대통령의 기독교적 성품 = 정직함 > 책임감

- 차기 대통령 최우선 국가적 과제 = 부패청산 > 국민통합


■ 진행 : 조혜진 앵커 

■ 출연 : 송주열 기자


◈ 조혜진 앵커


19대 대통령 선거운동 열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기독교인들은 어떤 후보를 대통령으로 뽑아야한다고 생각하고 있을까요? 

송주열 기자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송기자, 한국기독교언론포럼이 이번 대선을 앞두고 흥미로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면서요?


◇ 송주열 기자


네 그렇습니다. 한국기독교언론포럼과 한국크리스천기자협회는 지난 24일 '19대 대선에 대한 개신교인 인식 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요.

기독교인 유권자들은 ‘기독교 신앙을 가진 후보’보다 ‘기독교적 가치를 지닌 후보’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무조건 기독교인이라고 대통령으로 뽑지 않겠다는건데요. 

장로 대통령을 두 명이나 배출할 당시 교계 보수권이 적극적으로 지지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조사결과라고 할수 있습니다.

조사 결과, '기독교인은 기독교 신앙을 가진 후보에게 투표하는 것이 좋다' 는 의견에 대해 3명 중 1명(34.6%) 정도만 그렇다고 답한 반면, 3명 중 2명 가까이(63.3%)는 부정적 의견을 보였습니다.

'그렇다'는 응답은 60대 이상과 보수층, 교회 직분은 중직자, 소속 교회 규모가 작을수록 높게 나타났습니다. 

투표할 때 ‘기독교인 후보’와 ‘기독교 가치를 공약으로 내세운 후보’ 중 누구를 선택하겠다는 질문에 40.9%가 '기독교 신앙은 있지만 정책과 공약에서 기독교 가치가 드러나지 않은 후보를 선택하겠다 '고 응답했고, 46.7%는 '기독교인은 아니더라도 정책과 공약에서 기독교 가치가 드러나는 후보를 선택하겠다'고 답했습니다. 


◈ 조혜진 앵커 


그렇군요. 선거를 대하는 교인들의 인식 수준이 그만큼 높아졌기때문으로 보이네요?


◇ 송주열 기자


그렇습니다. 

조사 결과 발표에 논찬자로 나선 예장통합 전 총회장 손달익 목사는 "과거와 달리 기독교 신앙을 가졌다는 사실보다 기독교적 대통령을 더 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진단했습니다.

그리고 교회가 예전처럼 기독교인이라고 해서 맹목적인 지지를 보내지 않고 선거의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의식이 높아진 것은 과거 대선이나 총선에서 학습효과를 충분히 경험했기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결국 장로 대통령을 두번 씩이나 뽑았지만, 복음 안에서의 정의와 평화, 생명의 기독교적 가치가 우리 사회에 얼마나 제대로 반영됐나하는 경험치가 이런 조사결과로 나타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 조혜진 앵커


그래요. 그러면 기독교인들이 차기 대통령에게 바라는 정책 과제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 송주열 기자


기독교인들은 차기 대통령이 종교인 납세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차기 대통령의 다뤄야할 한국교회의 최우선 과제’에 대해서는 종교인 납세문제(26.2%),

국정교과서 내 기독교 내용의 올바른 서술(19%), 동성애 문제(16.4%), 이단문제 (15.7%), 이슬람 문제(12.4%) 등이라고 답했습니다. 

종교인 납세 문제를 동성애나 이단 문제보다 먼저 해결해야 한다고 본겁니다.

바로 정의의 문제를 지적했다고 볼 수 있는데요.

강석근 기독신문 편집국장은 "종교인과세가 선결과제라고 한 점은 교회가 내부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세대간 계층간 갈등을 해결하라는 신호"라면서 "이 부분을 간과하면 한국교회가 유럽교회를 답습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기독유권자들은 또, 차기 대통령의 덕목으로 정직함을, 최우선 국가적 과제는 부패청산을 꼽았습니다.

‘차기 대통령이 지녀야할 기독교적 성품’으로 정직함(44.8%)과 책임감(22.8%)을 꼽았고, ‘차기 대통령이 해결해야할 최우선 국가적 과제’로는 부패청산(40%)과 국민통합(22.9%)이라고 응답했습니다.

또 한가지 주목할 점은 목회자가 교인들의 투표행위에 거의 영향을 못미친다는 점입니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9 '깐깐한 주례' 김형준 목사 "예비 부부, 목사 면접 보고 결혼하시게..."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194
858 선거 도운 목사님들, 이제 교회로 돌아가 기도하셔야죠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30
857 "마약은 기독교인이라고 피해 가지 않는다" - '마약예방 및 방지 세미나' 여는 LA기윤실과 한미 경찰위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21
856 "내가 행복해 보인다면 지금 예수님 만나세요" - '기부천사' 가수 션, 기독경영인 모임서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21
855 가족 없는 이들에게 가족이 되어주는 교회 - 이동목욕 봉사와 다문화 사역 펼치는 수원성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26
854 " 그분의 음성을 듣고 순종할 때 약속 이루어주고 회복 주신다" ...들을 귀 있는자는 들으라/A W 토저 지음/이용복 옮김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253
853 언어와 영감의 '수원지' 성경에서 퍼올린 믿음의 詩 - 시집 '12시인의 처음 노래 창세기' 함께 낸 중견 시인들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244
852 야월교회 순교 이후 교회 는 주민들에게 죽음 의미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244
851 <대선 핫이슈된 동성애 팩트 검증 해보니>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 창궐"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246
» 기독교인들은 어떤 대통령을 원할까? - 한국기독교언론포럼, '19대 대선에 대한 개신교인 인식 조사'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245
849 "한국교회와 한국 크리스천 인종차별에 자유로운가 ?" - 인종차별은 교만으로부터 나오고 억압과 열등감 조장 .... 현대의 인종문제는 오로지 그리스도의 "피"로만 극복 imagefile kchristian 2017-04-26 255
848 마지막 교회마저 문 닫는다 참담한 이태원 그 거리, 영적 위기 imagefile kchristian 2017-04-26 263
847 365일 강단서 잠자며 성도 위해 심야기도...서울 강서구 강일교회 담임 정규재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285
846 "하나님 도움으로 한반도서 자유가 승리할 것" - 펜스 美 부통령, 16일 용산 주한미군 기지에서 부활절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272
845 4년 전 '세습 의혹' 교회 절반...결국 '세습 완료' - ▲ 명성교회가 지난 19일 공동의회를 열어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가 시무하는 새노래명성교회와의 합병안을 통과시켰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304
844 목회 세습 왜 문제가 될까? - 주님의 교회를 사유화 시키는 행위 .... '우리교회만 좋으면 괜찮다' 옳지 않아 kchristian 2017-04-05 287
843 한국기독교 분열인가 부흥인가 ?... 4교단서 200교단으로. - 132년 교단 분열사 심층 분석... "건강한 연합기관 다시 세우는 노력 절실"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317
842 "형님 대통령은 순교했다…진실 밝혀지면 국민들 마음 속에 부활할 것" - 박근혜 감싸는 박근령 "이번 탄핵 너무 절차상 하자 많아 재심 청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293
841 "한국전쟁고아 아버지" 딘헤스 대령 유족 "예수님과 같은 마음으로 한일" - 9일 제주에서 딘 헤스 대령 공적기념비 제막식..광림교회 1억 후원 imagefile kchristian 2017-03-15 308
840 <이제 내려놓으시죠> 성도들이 꼽은 한국교회 개혁 과제 imagefile kchristian 2017-03-15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