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JPG


최근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에 탑승했던 베트남계 미국인이 비행기에서 강제로 끌려 나간 사건이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국내 한 TV 코미디 프로그램에서도 출연자가 흑인을 희화화한 개그를 선보여 질타를 받았습니다. 

두 사례 모두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인종, 국가, 피부색 등의 차별이 옳지 않다는 것은 보편화된 논리입니다. 


그럼에도 차별이 지속되는 것은 그 논리가 행위로 이어질 만큼 머릿속에 각인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한국교회는 여기에 책임이 없다고 당당히 말할 수 있을까요.


이주노동자 선교단체 취재를 하다가 A씨(28)를 만났습니다. 


아프리카 나이지리아 출신인 그는 5년 전 한국을 찾았고, 서울 성동구의 한 공장에서 3년 간 일했습니다. 


밤낮 구분 없이 일했지만 제대로 된 임금을 받지 못했습니다. 


사장은 ‘얼굴을 잉크에 담근 것 아니냐’ ‘게으르니까 가난하다’ 등의 폭언을 일삼았습니다. 

그 사장은 크리스천이었습니다. 


주일엔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주중에 직원들에게 성경구절을 읽어주곤 했답니다. 


다행히 A씨는 한 이주민선교단체의 도움을 받아 밀린 임금도 받고 다른 일자리를 구했습니다.


필리핀인 B씨(30)는 서울 강남구의 한 교회에서 어린이 영어예배부 교사로 봉사했지만 최근 그만뒀습니다.


미국 영국 호주 출신의 교사를 선호하는 분위기 때문입니다. 


영어실력은 충분했지만 성도들은 자신의 자녀가 B씨가 아닌 백인 교사의 반에 들어가게 해달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했습니다.


한국은 이미 다문화 사회입니다. 


이주민들에 대한 인식전환이 시급합니다. 


그 역할은 교회가 앞장서 감당해야 합니다. 


성경에는 이주민을 돌보고 동행하는 것이 크리스천의 의무임을 나타내는 내용들이 많습니다. 

출애굽기와 레위기에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지켜야 할 나그네(이방인) 보호법이 나옵니다. 

추수할 때 이삭을 남겨 나그네들의 생계를 보장해주는 것입니다.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 이방인 백부장 고넬료의 믿음 등에서도 이방인을 통해 하나님이 일하시는 모습을 만날 수 있습니다.


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대표 한국염 목사는 “보아스는 생계를 위해 이삭을 주우러 온 이방인 룻에게 먹을 것을 나눠주고 일꾼들이 성희롱하지 못하게 했다”며 “한국교회도 성도들이 이주민과 파트너십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인종차별은 교만으로부터 나오고 억압과 열등감을 조장합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세워진 불합리한 벽을 허물기 위해 오셨습니다.


미국의 대표적 복음주의 목회자 존 파이퍼는 저서 ‘차별 없는 복음’에서 “예수님 당시 유대인과 이방인 사이의 간극과 같은 현대의 인종 문제는 오직 그리스도의 피(엡2:13)로만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수많은 이주민들이 한국에 머물고 있고 교회들은 그들을 전도할 전략을 고심하고 있습니다. 

그보다 성도들부터 그들을 동역자로 바라볼 수 있게 하는 노력이 선행돼야 하지 않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9 '깐깐한 주례' 김형준 목사 "예비 부부, 목사 면접 보고 결혼하시게..."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194
858 선거 도운 목사님들, 이제 교회로 돌아가 기도하셔야죠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30
857 "마약은 기독교인이라고 피해 가지 않는다" - '마약예방 및 방지 세미나' 여는 LA기윤실과 한미 경찰위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21
856 "내가 행복해 보인다면 지금 예수님 만나세요" - '기부천사' 가수 션, 기독경영인 모임서 간증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21
855 가족 없는 이들에게 가족이 되어주는 교회 - 이동목욕 봉사와 다문화 사역 펼치는 수원성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27
854 " 그분의 음성을 듣고 순종할 때 약속 이루어주고 회복 주신다" ...들을 귀 있는자는 들으라/A W 토저 지음/이용복 옮김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253
853 언어와 영감의 '수원지' 성경에서 퍼올린 믿음의 詩 - 시집 '12시인의 처음 노래 창세기' 함께 낸 중견 시인들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244
852 야월교회 순교 이후 교회 는 주민들에게 죽음 의미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244
851 <대선 핫이슈된 동성애 팩트 검증 해보니> "동성애 때문에 에이즈 창궐"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246
850 기독교인들은 어떤 대통령을 원할까? - 한국기독교언론포럼, '19대 대선에 대한 개신교인 인식 조사'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7-05-03 246
» "한국교회와 한국 크리스천 인종차별에 자유로운가 ?" - 인종차별은 교만으로부터 나오고 억압과 열등감 조장 .... 현대의 인종문제는 오로지 그리스도의 "피"로만 극복 imagefile kchristian 2017-04-26 255
848 마지막 교회마저 문 닫는다 참담한 이태원 그 거리, 영적 위기 imagefile kchristian 2017-04-26 263
847 365일 강단서 잠자며 성도 위해 심야기도...서울 강서구 강일교회 담임 정규재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285
846 "하나님 도움으로 한반도서 자유가 승리할 것" - 펜스 美 부통령, 16일 용산 주한미군 기지에서 부활절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4-19 272
845 4년 전 '세습 의혹' 교회 절반...결국 '세습 완료' - ▲ 명성교회가 지난 19일 공동의회를 열어 김삼환 원로목사의 아들인 김하나 목사가 시무하는 새노래명성교회와의 합병안을 통과시켰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4-05 304
844 목회 세습 왜 문제가 될까? - 주님의 교회를 사유화 시키는 행위 .... '우리교회만 좋으면 괜찮다' 옳지 않아 kchristian 2017-04-05 287
843 한국기독교 분열인가 부흥인가 ?... 4교단서 200교단으로. - 132년 교단 분열사 심층 분석... "건강한 연합기관 다시 세우는 노력 절실"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317
842 "형님 대통령은 순교했다…진실 밝혀지면 국민들 마음 속에 부활할 것" - 박근혜 감싸는 박근령 "이번 탄핵 너무 절차상 하자 많아 재심 청구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293
841 "한국전쟁고아 아버지" 딘헤스 대령 유족 "예수님과 같은 마음으로 한일" - 9일 제주에서 딘 헤스 대령 공적기념비 제막식..광림교회 1억 후원 imagefile kchristian 2017-03-15 308
840 <이제 내려놓으시죠> 성도들이 꼽은 한국교회 개혁 과제 imagefile kchristian 2017-03-15 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