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jpg

▲ 광주 광산구의 한 아파트 상가에 있는 두 개의 교회. 이들은 같은 교단 소속으로 노회까지 같다. 이 상가 맞은편에 있는 다른 교회도 총회와 노회가 같은 형제교회다.



광주 광산구의 한 아파트 상가에 입주한 A교회와 B교회는 같은 교단 소속이다.


심지어 노회까지 같다.


50m 떨어진 상가에 있는 C교회도 마찬가지다.


장로교단의 노회는 행정구역에 따라 분류한 지역회를 의미한다.
전국의 노회가 모여 총회를 구성한다.


감리교의 연회와 비슷한 조직이다.
이들 세 교회는 결국 형제인 셈이다.


삼형제가 한 상가에 각기 다른 커피전문점을 차린 뒤 경쟁하는 것과 비슷하다.
같은 교단 소속이지만 노회만 다른 교회가 모이는 경우도 있다.


전북 군산에서 목회하는 D목사는 27일 “같은 교단의 무지역노회 소속인 한 교회가 몇 해 전 우리 교회에서 30m 떨어진 건물에 교회를 개척했다”면서 “이럴 수 있느냐고 항의했더니 노회도 다른데 무슨 상관이냐며 큰소리를 쳐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무지역노회는 과거 북한에 노회를 두고 있던 몇몇 장로교단이 북한의 주요 시·도 이름을 따 만든 노회를 말한다.


지역이 없는 노회라는 의미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의 평양노회와 평북노회 등이 대표적이다.


원칙적으로 ○○노회 소속 교회는 ○○지역에만 교회를 개척할 수 있다.
반면 무지역노회 소속 교회들은 전국 어디에나 교회를 세울 수 있다.
전국구 노회다.


같은 교단이지만 소속 노회가 다른 교회가 가까운 곳에 개척할 수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소속 교단이 다른 경우에는 교회를 개척할 때 협의할 필요도 없다.


다른 교단 교회와 협의할 의무도 없고 가까이 교회 개척을 했다고 해서 항의할 근거도 없기 때문이다.


이웃한 교회들의 소모적인 경쟁을 막기 위해 교단마다 ‘교회 설립 시 거리 규정’을 두고 있다.
‘반경 500m 안에 같은 교단 교회를 설립할 수 없다’는 식이다.


노회나 연회들은 같은 교단 소속 교회들이 가까운 곳에 교회를 개척해 과당경쟁 하는 걸 막기 위해 사전에 조정하는 기능도 있다.


그런데도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는 이유는 뭘까.


교단 관계자들은 교인이 모일 만한 지역이 정해져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원칙은 있지만 지키기가 쉽지 않은 셈이다.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관계자는 “기감은 개척교회를 세울 때 기존교회와 300m 떨어져 있어야 하고 부득이 그보다 가까워질 때는 지방 실행부위원회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면서 “하지만 유명무실한 제도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 규정을 지키기 위해 허허벌판에 교회를 개척할 수도 없는 노릇인 데다 어디든 사람들의 왕래가 잦은 곳은 정해져 있어 비슷한 장소에 모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예장통합은 지난해 9월 103회 정기총회 때 ‘500m 거리규정’을 폐기했다.


이미 사문화됐다는 판단에서였다. 교단 관계자는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 데다 반발도 심했다”면서 “아리송한 규정을 둔 채로 불법을 행하기보다 폐기하는 게 낫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7 한국VOM, "25일 北에 성경책 담은 대형풍선 보냈다" ...에릭 폴리 대표 "법적 책임 감당할 것","정치적 전단 없다" 강조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38
1086 "차별금지법 반대 전국연합" 창립준비위원회 발족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37
1085 한 땀 한 땀 "사랑의 면 마스크" - 선교사 설립 정신여고 학생들 코로나 예방 1인당 2장씩 제작 imagefile kchristian 2020-07-01 37
1084 <평화, 통일, 선교 위해 온라인상에서 함께 모여 기도합시다> 'EXPLO 2020 통일 선교대회'...6월 25일 오후 6시 25분 ...경기도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157
1083 "북한 김여정의 하명에 의한 탈북단체 탄압행위를 즉각 중단하라" - 기독자유통일당, 청와대 · 통일부 규탄 성명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151
1082 교계, 남북대결 우려 ... 교회가 상생위한 준비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20-06-17 155
1081 "후진국도 아니고, 정의연 장부도 없다니" 회계사회 회장 한탄 ... 지식경제부 장관 지낸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장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20-06-10 211
1080 기독교 SNS채널 합병 - 최대 채널 '교회친구 다모여' 뜬다 '기독교다모여' '교회친구' 통합..."플랫폼 확장, 양질 콘텐츠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20-06-10 220
1079 검찰, 신천지 첫 압수수색 돌입... '수사 속도 붙나' - 檢, 과천 본부 등 전국 신천지 시설 압수수색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70
1078 신천지 탈퇴자들 사회 복귀 돕는 '청청센터' - 예술인·시민단체 등과 협력해 정서회복과 사회복귀 지원 전국 지부 통해 '청춘반환소송' 전국적으로 확대 계획 imagefile kchristian 2020-05-27 266
1077 "거짓으로 미혹시켜 부모와의 인연까지 끊게 한 사기집단 신천지의 민낯 더 많은 사람들이 알아야" - 피해가족모임, 신천지 집회장소에서 '신천지 OUT' 스티커 붙이기 캠페인 imagefile kchristian 2020-05-13 309
1076 [동성애에 맞선 하나님의 의병] 학계에 만연한 동성애 옹호 고발한 '가짜 논문 사건' imagefile kchristian 2020-04-08 366
1075 "한국교회 비난 여론몰이·퀴어행사 허용 규탄한다" - 교계 및 시민단체, 정부와 서울시 규탄 기자회견·성명 imagefile kchristian 2020-04-08 390
1074 신천지 이탈자 교회로 올까? imagefile kchristian 2020-04-08 381
1073 전국 모든 대학에 신천지동아리 활동- 캠퍼스 포교 주의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20-04-08 384
1072 <동성애는 과연 타고나는 것일까?> 동성애 유발 유전자 발견했다던 과학자 "12년 뒤 연구결과 번복"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398
1071 性적인 죄악이 '권리'로 둔갑하는 세상 ... 다음세대가 흔들린다 - 김지연 약사의 '덮으려는 자 펼치려는 자' <성경적 성가치관 교육>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436
1070 "명성 세습 반대운동에서 교회갱신운동으로 이어지길" - 교회갱신 중견 목회자 모임 '아드 폰테스' "명성 수습안 명백히 잘못"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429
1069 광주기독병원 노사 '장기파업·직장폐쇄' 대치 - 통상임금 지급 판결에 따른 임금 동결로부터 비롯돼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445
1068 교단 평화 위한 제비뽑기는 하나님의 결정법인가 ? 기독교 대한 감리회(기감)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