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정헌금.jpg

▲ 교회법을 연구하는 법학자들은 헌금을 둘러싼 법적 분쟁을 방지하려면

제대로 된 교회정관을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A교회 교인 B씨는 교회 이전을 위한 대지 구입을 위해 헌금을 약정했다.


그러나 B씨는 담임목사의 일부 행위에 문제가 있다며 약정한 헌금을 내지 않기로 마음먹었다.
그러자 교회는 B씨에게 헌금을 내라며 요구했고 B씨는 이를 이행할 의무가 없다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한국교회법학회는 교회와 교인 간 헌금을 둘러싼 분쟁이 예상보다 많다고 23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헌금을 둘러싼 법적 분쟁을 벌이지 않으려면 교회가 제대로 된 정관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일부 교회는 교회 건축 등으로 자금이 필요할 경우 장로 권사 집사 등 교회 중직을 맡은 교인들에게 일정액을 할당하거나 예배 광고시간 등에 얼마를 헌금했는지 공개하곤 한다.


이처럼 헌금이 비자발적으로 사실상 강제된 경우 헌금약정의 이행을 둘러싼 분쟁으로 이어지는 일이 종종 있다.


설교나 예배에서 감동을 받고 거액의 헌금을 약정한 뒤 시간이 흘러 이를 이행하지 않아 분쟁이 발생하기도 한다.


헌금이 유용됐다며 교인들이 약정을 이행하지 않는 상황도 있다.


약정헌금을 둘러싸고 분쟁이 발생하면 헌금의 성격 등을 두고 교회법은 물론 사회법에서도 해석이 엇갈린다.


A교회 B씨의 헌금약정에 대해서도 자연채무인지, 증여계약의 개념으로 보는 법률상 채무인지를 두고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민법에서 자연채무는 채무자가 임의로 이행하면 받을 수 있지만 이행하지 않더라도 그 이행을 강제할 수 없는 채무라 정의한다.


B씨가 약정을 이행하면 A교회가 헌금을 받을 수는 있지만 B씨가 이행하지 않더라도 A교회가 B씨에게 약속된 헌금을 강제할 수 없다는 의미다.


반면 증여계약은 증여자가 아무런 대가 없이 재산을 상대방(수증자)에게 주겠다는 의사표시를 하고 상대방이 이를 승낙할 때 성립하는 계약이다.


학교나 사회봉사단체에 대한 기부약정이나 교회에 대한 신도들의 헌금약정 등 특별헌금이 대표적이다.


A교회 사건 1심에서 법원은 교회헌금을 일반헌금과 특별헌금으로 구분했다.


일반헌금은 자연채무로 봤지만 약정헌금은 계약상 채무로 소송에 의해 강제이행을 청구할 수 있는 특별헌금으로 봤다.


B씨는 약정한 대로 헌금을 드려야 한다는 게 1심의 판단이었다.


그러나 항소심에선 B씨의 약정헌금을 자연채무라고 판결했다.


B씨가 이행하지 않아도 A교회가 소송과 강제집행 등으로 이행을 강제할 수 없다고 했다.


교회법학회는 “법원이 헌금을 자연채무로 본 근거를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은 만큼 논란의 여지를 남겨뒀다”며 “교회가 매뉴얼에 따라 제대로 된 정관을 만들어 헌금의 성격을 분명히 한다면 소송 등 법적 분쟁을 벌이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9 "기도모임 설교, 특정 정파·이념 주장 아냐" - 목회자 모임 설교에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기본권 등 개념 언급" 해명 imagefile kchristian 2020-02-19 10
1098 아카데미 석권한 '기생충'이 기독교계에 주는 시사점은? imagefile kchristian 2020-02-19 10
1097 <교회, 갈등의 중심에 서다> 성경문구해석보단 하나님의 심정과 비전 읽어야 imagefile kchristian 2020-02-12 28
1096 <이상원 교수의 성경이 경고하는 동성애> 동성애자, 사회적 약자 맞나 - 윤리적 기준에 어긋난 집단, 사회적 약자로 볼수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20-02-12 27
1095 신천지가 발디딜수 없는 교회가 되려면... imagefile kchristian 2020-02-05 51
1094 "가짜뉴스 통한 목회자 흡집내기 멈춰야" imagefile kchristian 2020-02-05 58
1093 <교회, 갈등의 중심에 서다>남북관계 사학법 세월호...교계, 사안 따라 두 목소리로 갈라져 imagefile kchristian 2020-01-29 90
1092 "태어났든 태어나지 못했든 주님의 귀중한 선물" imagefile kchristian 2020-01-29 87
1091 <성경 의학 칼럼> 하나님은 대접하는 자에게 군침을 주신다 imagefile kchristian 2020-01-22 111
1090 가장 많은 교회분쟁은 '재정 전횡' - "고착화 막아야" imagefile kchristian 2020-01-22 107
1089 법원 "신천지 모략전도 헌법 위배"신천지 상대 '청춘반환소송' 일부 승소 - 재판부, 신천지 '모략전도' 사실과 위법성 인정 피해자들, "전국적으로 청춘반환소송 이어가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20-01-15 121
1088 <동성애에 맞선 하나님의 의병> 남성 동성애자들의 '센조이'를 아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20-01-15 118
1087 예수가 동성애자 ?... 反성경적 콘텐츠 확산 심각 - 기독교인도 빠지는 반기독교 콘텐츠 imagefile kchristian 2020-01-08 115
1086 그들은 왜 이단인가 ? CBS 2019년 보도특집 / 이단교주들 잇따라 실형선고 imagefile kchristian 2020-01-01 140
1085 아이스마일종합치과병원 - 모든치과 수술 스페셜리스트들을 한곳에서 !! image kchristian 2020-01-01 138
1084 한국기독실업인회(CBMC) 수억원대 주식 투자 손실..투자 결정과정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20-01-01 139
1083 <어머니의 기도>... 자녀 위해 기도문 쓴 엄마 "엄마들에 영적 힘 됐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9-12-18 165
1082 "동성 간 성 접촉"이 에이즈 감염의 주된 경로 - 에이즈 예방 "디셈버퍼스트(December 1st)"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205
1081 "다자성애 학생"에 고소당한 한동대 명예교수 무죄 - 1심 "비방 목적 인정하기 어렵다"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204
1080 스크린에 담은 열정과 소명, 기독영화 두 편 개봉 ... "어메이징 그레이스", "헤로니모"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