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jpg

▲  한동대 교수와 학생들이 지난달 경북 포항 대학교회에서 열린 ‘고난주간 특별새벽기도회’에 참석해 예배드리고 있다.  중간고사 기간과 겹쳤지만 많은 학생들이 기도의 자리를 지켰다.



기독교 사립대학이 국공립대학보다 훨씬 넓은 범위에서 기본권의 주체가 된다는 점은 명백하다.
학문 표현 교육의 자유, 대학운영의 자유에 종교의 자유, 종교교육의 자유가 결합되기 때문이다.
즉 대학이 누리는 기본권에 종교의 자유, 종교교육의 자유를 더하여 누리는 것이다.



학문의 자유, 종교의 자유

학문의 자유가 비진리에서 출발해 진리를 향해 나아가는 방향을 지닌 자유라면, 종교의 자유는 반대로 진리에서 출발해 비진리를 향해 나아가는 자유다.


학문의 자유가 합리적 의심과 추론을 통해 진리를 추구하는 것이라면, 종교의 자유는 인격적 믿음과 실천을 통해 진리를 실현하는 것이다.


전자가 철학적 자유라면 후자는 신앙적 자유를 뜻한다.
학문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 진리를 향해 나아가는 자유와 진리로부터 나아오는 자유 중 어느 것이 우월한지는 누구도 섣불리 판단하기 어렵다.



두텁게 보장받는 종교교육의 자유

이처럼 학문의 자유와 종교의 자유를 비교하면 비기독교 대학과 다른 기독교 대학의 특수성을 파악할 수 있다.


기독교 대학은 ‘기독교’ 기관으로서 종교의 자유 및 종교교육 자유의 주체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대학’으로서 학문의 자유와 대학의 자유를 누리는 주체이기도 하다.


이런 맥락에서 대한민국 헌법은 한동대와 같은 기독교 대학에 국공립대학은 물론 비기독교 사립대학보다 헌법상 더욱 넓은 자율성을 보장하고 있다.
국공립대학이나 비기독교 사립대학에 비해 기독교 대학에 주어진 헌법적 과제가 더욱 심대하고 복잡하기 때문이다.


한국 헌정사를 볼 때 대한민국은 국공립대학, 비기독교 대학과 함께 기독교 대학의 설립과 운영을 법률로 보장해 왔다.


사실 기독교 대학은 정부나 국공립대학이 제 역할을 수행하기 훨씬 이전부터 종교의 자유와 학문의 자유에 터를 잡고 고등교육을 수행해 왔다.


그래서 대법원이 일찍이 일관되게 종교의 자유에는 종교교육의 자유가 포함되며, 그 자유 안에 기독교 대학을 설립 운영할 자유가 포함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기독교 학교의 역사를 감안했기 때문이다.



종교의 자유 희생시킨
국가인권위


대한민국 헌법 제20조 제2항에서 ‘국교 부인 및 정치와 종교의 분리’를 규정하는 것은 종교의 자유를 실현하는 과정에서 야기될 수 있는 여러 가지 위험을 방지함으로써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확립하기 위한 것이다.


헌법은 종교의 자유 자체를 부정하거나 국교를 설립하거나 종교와 정치를 결합시키는 것을 금지한다.


그러나 기독교 대학이 어떻게 종교의 자유와 학문의 자유를 조화시키는지에 대해선 침묵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다자성애자의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위해 한동대의 종교교육의 자유를 희생시키는 것은 헌법 취지를 잘못 이해한 것이라 할 수 있다.
백보를 양보해 한동대와 다자성애 행사 주최 학생 모두의 권리를 제한하더라도 한동대가 지닌 종교교육의 자유라는 본질적 내용은 절대 침해해선 안 된다.



국가인권위의 논리적 비약

국가인권위는 이번 사건을 기독교 대학의 종교의 자유, 대학의 자치 및 자율성의 문제로 보지 않고 국공립대학에서 일어난 사건처럼 취급했다.
사실 이 사건은 한동대라는 법인, 즉 사인(私人)과 매춘 다자성애 강좌를 주도한 학생이라는 사인 간 문제였다.


원래 국가인권위는 사인 간 문제에 대해선 개입하지 않는다.
인권위는 지자체, 법원, 경찰서, 교도소 등 국가기관에 의한 인권침해 문제만 다루는데, 어찌 된 일인지 한동대가 국공립대학과 다를 바 없다는 논리적 비약을 하고 문제에 개입했다.


국가인권위의 또 다른 오판은 학교선택권 없이 강제로 배정받는 기독고등학교와 개인의 자유에 따라 얼마든지 선택이 가능한 기독교 대학을 똑같이 취급했다는 것이다.


국가인권위는 대광고 사건을 근거로 제시했는데, 고교 평준화 정책에 따른 강제배정 고등학생과 성인 신분으로 스스로 선택해 입학한 대학생을 기계적으로 같다고 본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신앙과 무관하게 국가에 의해 강제배정된 상황을 고려해 기독교 학교의 종교교육의 자유가 일부 제한될 수 있다는 대법원 판결을 끌고 와 한동대에 똑같이 적용했다.



성인 대학생을 고등학생처럼 취급

한동대 지원자는 ‘무감독 양심시험, 금주 및 금연, 마약류 금지, 동성애 행위 금지 등을 포함하는 기독교 생활 덕목을 충분히 이해하고 이를 성실히 준수한다’는 서약서를 자발적으로 제출하고 입학한다.


당연히 다자성애, 매춘, 동성애 행사를 주도했다가 무기정학을 받은 A씨도 서약서를 제출했다.
그런데 국가인권위는 성인인 그를 선택권이 없는 고등학생처럼 인식했다.
그리고 한동대를, 학생을 강제 배정하는 고등학교처럼 취급했다.
그렇다 보니 한동대가 다자성애 매춘 동성애 행사를 주도한 학생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엉뚱한 결과가 나온 것이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64 "예배를 바로 세워 거룩한 대한민국 초석 쌓자" - 10주년 '홀리위크' 행사, 서울광장서 대단원의 막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217
1963 CBS TV, 23일부터 서사드라마 '예수의 사람들' 방영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90
1962 터키, 쿠르드족 지역 공습 기독인들 피해 - 주민들 "교회당 파괴·공포" kchristian 2019-10-16 174
1961 한교총 "광화문집회 참여 안해" 한교연은 광화문집회 참석결의 kchristian 2019-10-16 174
1960 전광훈 목사, 시민단체로부터 '내란선동' 혐의 고발당해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82
1959 여의도순복음교회 광화문 집회 인원동원은 '사실무근'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82
1958 "젠더 교육, 性 무질서 조장 학부모들은 저항해야" 젠더 문제 포럼에서 대안제시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72
1957 "나라사랑 정신 표출하되 하나됨 깨뜨려선 안 돼"...한국교회연합(회장: 권태진 목사) 성명서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77
1956 <2019 교단총회 결산> 정통성 회복 - 교회의 성결성 집중 imagefile kchristian 2019-10-02 200
1955 명성교회 세습 허용에 온라인상 비판 거세 imagefile kchristian 2019-10-02 159
1954 예장 합동 총회장 김종준 목사·부총회장 소강석 목사 - 총회와 교회, 영성회복을 위해 노력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249
1953 예장통합 104회 총회 개회 ..김태영 신임 총회장 추대 - 첫 여성 장로부총회장 탄생 .. 서울영락교회 김순미 장로 당선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224
1952 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에 윤재철 목사 추대 - 그리스도안에서 하나되고 선한뜻 위해 합력할것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517
1951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에 육순종 목사 - "화해의 성령이여, 하나 되게 하소서"..성폭력 특별법 제정 여부 관심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295
1950 예장합신, 제104회 총회 개회, 신임 총회장 문수석 목사 - 강도사 고시 시행방식 변경과 노회구역 재조정 다룰전망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192
1949 '불법세습 논란'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 만든다 - 김삼환 원로목사 총회 참석 "명성교회 품어달라" kchristian 2019-09-25 145
1948 30년 넘은 영화인생, "주님의 동아줄 덕분에"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 제작한 정태원 태원엔터테인먼트 대표 imagefile kchristian 2019-09-25 137
1947 남북통일을 위한 평화의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264
1946 "고신다운 고신 정체성 회복할 것" - 예장고신 69회 총회 개막, 신임총회장에 신수인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9-18 234
1945 신학대 강사 설자리 더 좁아져 - 강사 처우 개선 위해 지난달 1일 시행 kchristian 2019-09-18 1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