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jpg

▲  한국기독교연합과 한국교회총연합이 17일 통합을 전격 선언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세 개로 분열돼 있는 보수권 교회연합기관의 대통합 움직임이 일고 있다.


한국기독교연합과 한국교회총연합이 17일 기자회견을 열어 전격 통합을 선언하고 첫 걸음을 내디뎠다.


한기연과 한교총은 이날 발표한 '한국교회 통합 선언문'에서 "분열의 죄책을 고백하고 교회연합과 일치를 통해 그리스도 안에서 한 몸을 이룸으로써 하나님의 거룩하신 부름에 응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교회총연합 통합추진위원장 신상범 목사는 "그리스도 안에서 한 형제된 한국기독교연합과 한국교회총연합은 겸손한 자세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한 몸을 이뤄 새롭게 출발할 것을 선언한다." 고 말했다.


합의한 내용에 따르면, 양측은 오는 12월 첫 주에 통합 총회를 개최한다.


양 측은 또 각 기관의 역사를 존중해 승계하기로 했으며, 양 기관의 회원 또한 모두 인정하기로 했다.


다만, 통합 기구 운영은 공교회(교단)을 중심으로 한다는 점을 분명히 명시했다.


아울러 통합총회의 대표회장은 3명을 공동대표로 추대하고 이 가운데 한 명을 법인이사회 대표로 추대하기로 합의했다.


합의문에는 또 이번 통합 선언에 참여하지 못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의 통합은 계속해서 추진하기로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한기총과의 통합까지 이뤄져야 진정한 보수 대통합이 완성되기 때문이다.


이번 통합 합의서는 양 측 대표회장이 아닌, 양측의 통합추진위원장들이 서명에 참여했다.


한교연측에선 권태진 목사가, 한교총측에선 신상범 목사가 각각 통합추진위원장 자격으로 통합에 서명했다.


한기연과 한교총은 앞으로 3개월 동안 각각 임시총회를 열어 내부 문제를 먼저 해결한 뒤 오는 12월 첫째 주에 통합총회를 열게 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798 예장합동, 61명 목사 군선교사 파송장 수여 imagefile kchristian 2018-10-24 905
1797 브런슨 목사 2년만에 풀려나, 해빙기 맞는 美·터키 - 트럼프, 백악관 불러 회견, 에르도안에 감사 표시도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911
1796 "한국교회엔 공동체적 죄 고백 필요해" kchristian 2018-10-17 866
1795 숭실대 공동성명, "김삼환 이사장 퇴진" 촉구 kchristian 2018-10-17 855
1794 감리교 교인수 8년째 감소 kchristian 2018-10-17 904
1793 제23회 '문서선교의 날' 기념식 및 유공자 표창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906
1792 DMZ 평화 순례 나선 목회자들 "지뢰 제거와 함께 남북 불신도 제거되길"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11
1791 "참담하지만 한국교회 사랑할 때"...유기성 목사, 명성교회 사태 역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784
1790 "열방과 함께하는 2018 다니엘기도회" 21일간 기도의 문이 열린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13
1789 목회자를 건강하게 세우는 것이 한국교회 섬기는 일 - "교회에 문제가 있다면 그것은 결국 목회자의 문제" imagefile kchristian 2018-10-17 805
1788 '배임 증재' 징역 8개월형 법정 구속 - 총신대 김영우 총장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824
1787 "복음 전파 방해" 사회복지사업법 개정안 철회 - 대표 발의한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 "심려 끼쳐 드려 죄송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914
1786 명성교회, PD수첩에 대한 입장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0-10 833
1785 기독교계, 지진 피해 인도네시아 긴급구호 앞장서 - 한국기독교연합봉사단, 식량과 생필품 전달 위한 긴급구호팀 파견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824
1784 백석대 재학생·교직원 헌혈증 7천7백 장 기증 kchristian 2018-10-03 829
1783 한교총, "한기연과의 통합 논의 계속한다" kchristian 2018-10-03 769
1782 교인수 가장 많은 교단은 예장통합총회 kchristian 2018-10-03 766
1781 감리교 9개 연회 새 감독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773
1780 "여성 총회장 시대 먼저 열어 자부심" - '예장 교단 첫 여성 총회장' 개혁총연 정상업 총회장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0-03 755
1779 예장합신, 전능신교 이단 규정 kchristian 2018-09-26 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