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1111.JPG

▲ 가운데가 사표를 제출한 이만규 재판국장.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의 수장인 재판국장이 최근 사임의 뜻을 밝히면서 판결 일정에 변수로 작용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게다가 예장통합총회 임원회가 20일 회의에서 재판국장의 사표를 반려하기로 결정하면서 변수는 더 늘어나는 형국이다. 


예장통합총회 관계자는 "일단 이만규 재판국장의 사표는 반려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예장통합총회 헌법 제3편 권징 11조 1-2항에 따르면, 재판국에 결원이 생길 경우 임원회가 보선하도록 되어 있는데, 예장통합총회 임원회는 재판국원을 보선하는 대신, 이만규 재판국장의 사표를 반려했다. 


하지만 이만규 재판국장의 뜻은 확고하다. 


이 재판국장은 "판결을 하기 싫어서 사임을 한 것이 아니라, 교회에서 은퇴했기 때문""이라며 사임의 뜻을 재차 밝혔다.


이 재판국장은 "재판국장뿐만이 아니라 총회에 다른 직임도 모두 내려놨다"고 말했다. 


예장통합총회 법에 따르면 재판국장이 없어도 재판은 열 수 있다. 예장통합총회 헌법 제3편 권징 13조 1항에 따르면 '전원합의부의 판결 합의는 재적 국원 3분의 2 이상의 출석과 재적 국원 과반수의 찬성으로 의결한다'고 되어 있어 14명 중 10명 이상이 참석하면 재판 진행은 가능하다. 


문제는 재판국원들의 투표 결과가 7대 7 동수가 나왔을 경우다. 


재판을 그대로 마무리하는 것인지, 아니면 재판국원을 충원해 다시 열 것인지에 대한 명확한 법이 없다. 


대혼란이 예상된다. 


서울동남노회 임원 선거 무효 소송 투표에서 8대 6으로 인용 결과가 나온 걸 보면 7대 7이라는 결과도 얼마든지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또,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 무효 소송 판결이 미뤄질 가능성 또한 배제할 수 없다. 


결원이 생긴 재판국원을 보선하려면 예장통합총회 임원회가 열려야 하는데 판결이 예정된 다음달 10일 보다 7일 뒤인 17일에 계획되어 있다. 


판결에 부담을 느낀 일부 재판국원들이 재판국원 결원을 핑계로 선고를 미뤄야 한다는 주장을 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명성교회 세습으로 한국교회는 이미 만신창이가 된 상황. 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이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판결을 내려야 한다는 여론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797 예장통합, "美장로교 동성애자 안수 반대" kchristian 2011-06-08 5526
1796 “한국 교회에 심려 끼쳐 죄송하다” image kchristian 2011-06-08 5508
1795 이광선 - 길자연 2차 합의안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1-06-22 4861
1794 신천지 법인 신청에 10개 교단 공동대응 kchristian 2011-06-22 5345
1793 평창 이번엔 꼭! 기도의 성화 불붙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6-22 5301
1792 개혁총회, 이단 '다락방운동' 영입 파문 imagefile kchristian 2011-06-22 5985
1791 기도한국2011, "회개합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6-22 5332
1790 우리나라 최초의 성경 전래지 서해안 마량진 imagefile kchristian 2011-06-29 5725
1789 '자살 예방' 한국교회의 존재 이유 imagefile [201] kchristian 2011-06-29 13965
1788 '통일 바란다면 탈북자부터 품어야' imagefile kchristian 2011-06-29 20202
1787 수영로교회 정필도 목사 후임에 이규현 목사 내정 imagefile kchristian 2011-06-29 31746
1786 장로교의날 대회, 다음달 10일 개최 kchristian 2011-06-29 5132
1785 100대 교회 순회 '희망축제' imagefile [36] kchristian 2011-06-29 6775
1784 한기총 해체 요구 1인 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1-07-06 5059
1783 교회협의회 "찬송가공회 재단법인 해산해야" kchristian 2011-07-06 5279
1782 말라리아 퇴치 교계 모금 활발 imagefile kchristian 2011-07-06 18189
1781 CBS 신임 재단이사장에 기장 전병금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1-07-06 12767
1780 5,000 여명의 목회자와 성도들한국교회 "본질회복 선언문" 채택 image kchristian 2011-07-06 5171
1779 "장로교단의 분열을 회개합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7-13 5094
1778 한기총 길자연 목사 대표회장 인준 imagefile kchristian 2011-07-13 4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