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목욕탕.jpg

▲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에 위치한 비타민 목욕탕.



주민 대부분이 연탄을 사용해 겨울을 나는 서울 노원구 중계동의 백사마을.


추운 겨울에도 온수가 나오지 않아 연탄불로 물을 데워 써야 하는 이 마을엔 주민들의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특별한 목욕탕이 있다.


바로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이 설립한 비타민 목욕탕이다.


연탄나눔으로 지역 어르신들을 섬겨온 연탄은행은 마을에 목욕탕이 없어 불편을 겪는 주민들의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무료 목욕탕을 마련했다.


겨울철 따뜻한 물 사용이 어려운 데다, 대중목욕탕을 이용하기엔 30분 이상 걸리는 먼 거리와 목욕비가 어르신들에게 큰 부담이 됐기 때문이다.


온라인 펀딩과 모금 운동 등 600여 명의 시민들의 후원으로 지난 2016년 처음 문을 연 비타민 은행은 이름 그대로 백사마을의 활력소가 됐다.


백사마을 주민 김마리아(80) 씨는 "집에선 뜨거운 물이 나오지 않아 겨울엔 너무 추웠다"며 "이젠 일주일에 한 번 목욕탕 오는 날이 가장 행복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또 다른 주민 김기분(72) 씨는 "무릎과 허리가 아파 대중목욕탕에 가지 못하고 제대로 씻지 못하는 노인들이 많았다"며 "목욕탕이 생겨 너무 감사하고 좋다"고 전했다.


마을 주민이자 비타민 목욕탕에서 목욕봉사를 하는 김점례(74) 씨는 "목욕뿐만 아니라 세탁기와 건조대가 구비돼 있어 이불빨래도 지원하고 있다"며 "비타민 목욕탕이 주민들의 위생과 건강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 말했다.


현재 100여 명의 어르신들이 매주 한 번씩 찾는 비타민 목욕탕은 주민들이 함께 목욕하며 교제하는 마을의 사랑방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건조한 겨울철, 화재에 특히 취약한 쪽방촌 어르신들에게 소화기를 전달하는 행사도 마련됐다.
지난달 30일, 초동교회 김흥업 권사는 돈의동 쪽방촌 어르신들에게 간이 소화기 600여 개를 전달하고 소방교육을 진행했다.


비타민목욕탕2.JPG


쪽방촌 어르신들은 소방대원으로부터 화재가 났을 때 초동대응을 어떻게 해야 할지 배우고, 직접 간이 소화기를 이용해 불을 끄는 연습을 하며 안전한 겨울나기를 준비했다.


김 권사는 "혹여라도 화재가 나면 700여 명의 어르신들이 일시에 큰 변을 당하진 않을까 항상 걱정했다" 며 "큰 소화기를 사용하기에 힘이 모자란 노약자들을 위해 간이 소화기를 준비했다" 고 말했다.


기독 NGO들도 에너지 빈곤층들의 겨울나기를 돕기 위해 나선다.


월드비전은 내년 3월까지 '난방온 캠페인'을 통해 자녀가 있는 1,200여 저소득 가정에 총 3억 6천만 원 규모의 난방비와 난방용품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 2006년부터 꾸준히 에너지취약계층을 도와온 굿네이버스는 올겨울, 저소득 가정 350세대와 사회복지시설 95개에 난방비를 지원하는 '사랑의 난방비 사업'을 진행한다.


기아대책도 내년 2월 말까지 '희망온 캠페인'을 벌여, 국내결연아동 2500여 가정과 지역아동센터 등에 난방비와 주거보수 비용을 지원하며 소외계층의 따뜻한 겨울 나기를 돕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29 <2018 한국교회 10대 뉴스> '복음 통일' 사역확산, 특정종교 병역거부·인권정책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788
1828 <문화선교연구원이 꼽은 올해 10대 뉴스> 한반도 평화·미투 운동·명성교회·BTS 열풍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832
1827 "허황된 '가짜뉴스 프레임' 근원은 뉴스앤조이" - 동반연 26일 기자회견 "반대의견을 가짜뉴스로 몰아... 후원 중단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852
1826 뜨거운 크리스마스, DMZ를 녹이다 - 비무장지대 유일한 교회, 판문점교회의 특별한 성탄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841
1825 CBS '더미션' 2018 한국기독언론대상 최우수상 - 홍재표 PD, "선교사들의 온전한 헌신에 눈물...한국교회 헌신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877
1824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 교계, 폐기촉구 kchristian 2018-12-12 873
1823 직무정지 위기 오정현 목사 "좋은 결과 기대했지만..똘똘 뭉치자" - 사랑의교회 당회, "오정현 목사 사역 중단없어" 사랑의교회 갱신위, "종교자유 침해 물타기 꼼수"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804
1822 "한국교회 최대 위협은 인터넷 중독"...'인터넷 중독 치유사' 김망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791
1821 "에이즈 남성 청소년층 급증, 실상 적극 알려야" - 한국가족보건협회 '에이즈의 날' 행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836
1820 잇단 선교사 추방 중국선교 빨간불 - 철수 권면하는 교단도 있어 kchristian 2018-12-05 830
1819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두상달 장로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809
1818 "경남학생인권조례 폐지하라" - 경남지역 2500개 교회 2만여명 참석, 집회열고 가두행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800
1817 감리회 여선교회 "전준구 목사 사퇴하라" kchristian 2018-11-28 813
1816 영화 '바울', 20만 관객 돌파 kchristian 2018-11-28 792
1815 거룩한빛광성교회 21번째 교회 분립 kchristian 2018-11-28 789
1814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목사 15년 징역 선고 - 만민교회측 무고 주장 즉각 항소 뜻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823
1813 추웠던 시절을 기억한 교회 미자립 16곳에 따뜻한 손길 - 光州 열린벧엘교회, SNS 통해 "미자립교회 난방비 지원" 밝히자 계획보다 많은 16곳에서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713
1812 목사들이 꼭 알아야 할 법 지식은 - 교회법·세무 아카데미서 제시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881
1811 영화 '바울', 박스오피스 4위 오르며 흥행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894
1810 예장합동 "목회자 성추문 문제에 깊이 통회" 성명서 발표하고 재발방지책 약속 kchristian 2018-11-14 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