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역거부.jpg


헌법재판소는 28일 속칭 ‘양심적 병역거부’의 위헌 여부를 결정한다.


왜곡된 종말론과 비뚤어진 선택론을 지닌 사이비 종교의 병역기피 문화를 헌재가 인정해줘선 안 된다는 게 기독교계의 입장이다.


병역기피를 인정해 주면 이단 종교에 대한 특혜 문제가 발생해 정교분리 원칙을 뒤흔드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대한민국에서 건강한 남성은 병역 의무에 따라 일정 기간 군복무를 해야 한다.
정당한 사유 없이 입영을 거부할 땐 병역법 제88조 제1항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그러나 병역을 기피하고 수혈을 금지해 온 여호와의증인은 소위 ‘언어 전략’을 통해 비뚤어진 신념(belief)의 문제를 양심(conscience)의 문제로 바꾸는 데 성공했다.


음선필 홍익대 법대 교수는 “현재 ‘양심적 병역거부’라는 말이 널리 통용되고 있지만 이것은 헌법이나 법률에서 사용하는 법적 용어가 아니다”면서 “여호와의증인 신도의 병역거부는 엄밀히 따지면 종교적 신념에 의한 것으로 종교적 병역기피, 신념을 이유로 한 병역기피가 적절한 표현”이라고 설명했다.


심만섭 한국교회언론회 사무총장도 “종교적 병역기피를 ‘양심적 병역거부’로 인정해 주면 병역 이행자는 비양심적이고 부도덕한 존재로 전락할 우려가 크다”면서 “만약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같은 사이비 종교가 교리를 바꿔 병역거부를 외쳐도 양심적이라고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한국에서 병역거부가 사회적 이슈가 된 것은 2000년대 초반부터다.


그전만 해도 여호와의증인 신도들은 일단 훈련소에 입소한 후 집총을 거부했다.
그러나 집총거부의 경우 2∼3년 징역형이 선고되는 반면, 입영거부는 1년6개월 징역형이 내려진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입영거부로 쏠리는 현상이 벌어졌다.


지영준(법무법인 저스티스) 변호사는 “여호와의증인 교리가 어느 날 갑자기 바뀐 것도 아닌데 집총을 거부하던 사람들이 입영거부로 방향을 튼 것은 양심이나 종교보다 단순히 병역거부에 목적을 두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분석했다.


지 변호사는 “이 문제는 양심보다 종교의 자유 문제”라면서 “전쟁 위기가 존재하는 대한민국에서 공공의 이익을 위해 왜곡된 종교의 자유는 얼마든 제한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여호와의증인 신도들은 1, 2심 소송을 통해 2004년부터 병역기피에 대한 무죄 판결을 받기 시작했고 지난해에만 44건의 무죄 판결을 이끌어냈다.


총 83건의 무죄 판결이 나왔지만 아직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한 적은 없다.


김영길 바른군인권연구소 대표는 “국방력 약화, 병역기피 수단 악용 등 많은 문제가 있는데도 특정 종교에 대체복무제라는 특혜를 준다면 그쪽으로 젊은이들이 몰리는 건 시간문제 아니겠느냐”면서 “이것이야말로 정교분리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신평식 한국교회총연합 사무총장도 “교계는 이번에 헌재 결정이 잘못 나온다면 병역거부권이 인정돼 국가가 앞장서 특정 종교를 지원·보호하는 현상이 초래됐다고 간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24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 교계, 폐기촉구 kchristian 2018-12-12 865
1823 직무정지 위기 오정현 목사 "좋은 결과 기대했지만..똘똘 뭉치자" - 사랑의교회 당회, "오정현 목사 사역 중단없어" 사랑의교회 갱신위, "종교자유 침해 물타기 꼼수"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792
1822 "한국교회 최대 위협은 인터넷 중독"...'인터넷 중독 치유사' 김망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781
1821 "에이즈 남성 청소년층 급증, 실상 적극 알려야" - 한국가족보건협회 '에이즈의 날' 행사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817
1820 잇단 선교사 추방 중국선교 빨간불 - 철수 권면하는 교단도 있어 kchristian 2018-12-05 821
1819 국가조찬기도회 회장 두상달 장로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8-12-05 803
1818 "경남학생인권조례 폐지하라" - 경남지역 2500개 교회 2만여명 참석, 집회열고 가두행진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793
1817 감리회 여선교회 "전준구 목사 사퇴하라" kchristian 2018-11-28 803
1816 영화 '바울', 20만 관객 돌파 kchristian 2018-11-28 783
1815 거룩한빛광성교회 21번째 교회 분립 kchristian 2018-11-28 784
1814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목사 15년 징역 선고 - 만민교회측 무고 주장 즉각 항소 뜻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816
1813 추웠던 시절을 기억한 교회 미자립 16곳에 따뜻한 손길 - 光州 열린벧엘교회, SNS 통해 "미자립교회 난방비 지원" 밝히자 계획보다 많은 16곳에서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8-11-28 710
1812 목사들이 꼭 알아야 할 법 지식은 - 교회법·세무 아카데미서 제시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869
1811 영화 '바울', 박스오피스 4위 오르며 흥행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885
1810 예장합동 "목회자 성추문 문제에 깊이 통회" 성명서 발표하고 재발방지책 약속 kchristian 2018-11-14 803
1809 소외된 이웃 따뜻한 겨울나기 돕는 기독교계 - 연탄 때는 백사마을 주민들의 활력소 '비타민 목욕탕' 화재 위험 높은 쪽방촌 어르신 위한 소화기 나눔 기독NGO들, 저소득 가정에 난방비 지원 캠페인 imagefile kchristian 2018-11-14 805
1808 양심적 병역거부 정당 - 대법원 판결에 논란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864
1807 "한국교회의 연합·일치를 기도합니다" 다니엘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8-11-07 831
1806 '페미니즘 강연' 논란 한동대, 소송 휘말려 kchristian 2018-11-07 851
1805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 징역 20년 구형 kchristian 2018-11-07 8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