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언어’를 ‘세상의 언어’로 해석하며

시대를 뛰어넘는 베스트셀러를 만들어 낼 탁월한 목회자 저자 필요


베스트-01.jpg

▲ 국내 기독교 저자들이 신앙의 본질을 유지하면서 세상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한 차원 높은 책들을 써야 한다는 지적이 높다. 한 독자가 교보문고 광화문점의 '종교 화제의 도서' 코너에서 책을 보고 있다.


추 석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 갔다. 매대(진열대)에 올려지고 서가에 꽂힌 수많은 책들이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손짓하는 것 같았다. “날 좀 봐주세요”라고. ‘정말 책들이 많네’라고 생각하며 종합 베스트셀러 전시판을 보았다.
1위는 김난도 서울대 교수의 ‘천 번을 흔들려야 어른이 된다’였다.
‘아 프니까 청춘이다’가 200만부를 넘긴 지가 얼마 되지 않았는데 같은 작가의 책이 또다시 베스트셀러가 된 것이다. ‘김 교수 정말 대단한데…’라고 생각하며 2위를 보니 하버드대를 나온 잘생긴 혜민 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올라 있다.
김 교수 책이 부상하기 이전 수개월동안 1위 자리를 유지했으며 7개월 만에 100만부를 넘겨 ‘최단 기간 밀리언셀러’의 기록을 세운 책이다.
옆의 ‘시·에세이 베스트셀러’ 전시판을 보니 불교 관련 책들이 눈에 띄었다. 2위, 8위, 11위에 스님들의 책이 올라 있었다.
‘그럼, 목사님들의 책들은 어디 있지’라고 생각하며 목회자가 저자가 된 책들을 찾아보니 잘 보이지 않았다. 목회자 책들은 서점 한쪽 종교 코너에 모여 있었다.
흥미로운 모습을 발견했다. ‘불교 화제의 책’이란 독자 매대에 불교 관련 책들이 쌓여 있었다.
그러나 어디에도 ‘기독교 화제의 책’ 코너는 보이지 않았다. 대신 ‘종교 화제의 책’이라고 쓰인 매대에 기독교 관련 책들이 있었다. 90%가 넘는 책들이 기독교 관련 책들이었다. 목회자들의 책들도 거기서 발견되었다.
이찬수 분당우리교회 목사의 ‘삶으로 증명하라’, ‘통 박사’ 조병호 목사의 ‘성경과 5대제국’, 강준민 목사의 ‘기도가 만든 사람’이 보였다.
교 보문고 광화문점 종교부문 한 MD(판매책임자)는 “전체 종교 관련 서적 판매량 가운데 기독교 부문 서적이 차지하는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면서 “그럼에도 베스트셀러는 불교계 책이 많다”고 말했다. ‘기독교’란 이름을 붙이지 않는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했다.


베스트-02.jpg

▲ 교보문고 광화문점의 종합 베스트셀러 전시회. 2위에 혜민 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있다.


오 랜 시간동안 일반 출판계에서 활동하다 최근 ‘샘솟는 기쁨’이란 기독 브랜드를 만든 강영란 대표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기독교 화제의 도서’가 있었지만 슬그머니 ‘기독교’란 이름이 사라졌다”면서 “최근의 기독교를 바라보는 일반의 미묘한 시선이 반영된 것 아니겠느냐”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 같은 기류를 반영하듯 최근 서점가에 스님들 책이 선전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목회자 저자 책들의 성적표는 저조하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서점 가릴 것 없이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2일 교보문고 종합 순위를 보면 100위 이내에 법륜 혜민 불필 월도 정목 스님의 책들이 포진돼 있었다.
그러나 순위가 가장 높은 목회자 저자의 책은 조병호 목사의 ‘성경과 5대제국’으로 132위였다.
300위 내에 목회자 서적은 이찬수 목사의 ‘삶으로 증명하라’(265위)밖에 없었다.
불교 관련 책의 부상 이유에 대해서는 공감과 소통, 편안함을 이유로 제시하는 전문가들이 많았다.
출판 평론가 장동석씨는 모두가 고통을 느끼는 시대에 뭔가를 가르치지 않고 있는 그대로를 받아주는 ‘편안함’이야말로 스님들의 책들이 호응을 받는 비결이라고 말했다.
김영사의 박은주 사장은 “불교 서적은 자기 계발적 성격이 강하다”면서 “자신을 추스르고 마음을 다스리며 세상 사는 지혜를 주는 책으로 인식되어 있기에 호응을 받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에 비해 기독교 서적, 특히 목회자가 쓴 책은 교리를 중심을 두고 있기에 종교색채가 강하다는 것이다.
쌤 앤파커스의 박시형 대표는 “기독교 서적에는 목적 지향적인 냄새가 너무 난다”면서 “목회자 저자들 가운데는 자신의 교리를 강조하며 독자들을 전도의 대상으로 삼으려는 의지가 강한 분들이 많아 이것이 독자와의 소통을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다”고 말했다.
강영란 대표는 “지금 세상이 요구하는 키워드는 ‘공감’인데 비해 목회자 저자들은 독자들과 눈높이를 맞추기보다는 뭔가를 전달하려는 메신저로서의 역할을 더 중시하는 데 문제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목회자의 책 가운데는 강대상에서 선포한 내용을 그대로 글로 풀어낸 것이 많고 기본적으로 글쓰기가 약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전문가들은 목회자 책에는 ‘교회의 언어’가 너무나 많아 세상의 언어와 단절되어 ‘우리만의 리그’에 머물게 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관계의 지혜’를 펴낸 온세계교회 김용택 목사는 목회자들은 ‘특별 계시’에 머물고 있는 데 비해 스님들은 ‘일반 계시’ 차원에서 접근하기에 세상과 용이하게 소통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목회자 저자들이 문서 선교 차원에서 ‘목적의식’을 갖고 책을 쓰는 것이 문제될 것은 없다. 문제는 그 책이 세상과의 소통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언어’를 ‘세상의 언어’로 해석하며 시대를 뛰어넘는 베스트셀러를 만들어 낼 탁월한 목회자 저자가 필요하다.
글 을 쓰는 목회자라면 일반 출판계가 말하는 ‘기독교의 본질적 한계’를 뛰어넘어 선교 목적에 충실하면서도 세상과 소통하는 책을 써 일반 ‘베스트셀러’ 목록 상위에 올리겠다는 다짐을 해 볼 필요가 있다. 물론 그 자체가 하나님께 영광이 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817 신천지 집단 시위 imagefile kchristian 2010-10-14 7633
1816 기독교 선교 대상 수상자 imagefile kchristian 2010-11-22 7581
1815 연평도 가옥 수십채 불타 .. 연평교회도 피해 imagefile kchristian 2010-11-24 7568
1814 한국 일간지 지난 6년간 종교보도 현황 분석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7563
1813 리비아 체포 선교사 7일 구치소로 이동 kchristian 2010-08-16 7538
1812 2010 선교한국대회 개막 imagefile kchristian 2010-08-09 7502
» 목사님 책은 왜 베스트셀러가 안될까? image kchristian 2012-10-10 7472
1810 소망교회 '하나님과 국민 앞에 부끄럽다' image kchristian 2011-01-05 7471
1809 최대 선교 동원 집회 '선교한국 2012 대회' 개막 kchristian 2012-08-01 7466
1808 주안장로교회 '후임 담임목사 청빙위원회' 구성 imagefile kchristian 2011-02-21 7463
1807 하나의 연합장로교단 추진 성사될까? - 한장총, 정책간담회 통해 '연합 장로교 로드맵' 공개 imagefile kchristian 2013-04-10 7434
1806 ‘더 바이블 엑스포’ 27일 인천 송도에서 개막 imagefile kchristian 2010-09-02 7433
1805 "동성애 차별금지법 반대" 교계 한목소리 낸다 imagefile kchristian 2010-11-15 7333
1804 북한에 성경 보급위해 공인된 연합기구 나서야 imagefile kchristian 2012-11-07 7300
1803 '종교 배타주의 극복' 7대 종단 선언문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0-11-15 7273
1802 부활절 성탄절 지역축제 행사로 kchristian 2010-10-21 7258
1801 “신앙 선배님들의 신행일치를 따르렵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0-10-14 7248
1800 해피나우 선교후원회 창립 kchristian 2010-09-09 7245
1799 내게 주신 모든 은혜 무엇으로 보답할까? imagefile kchristian 2011-02-21 7238
1798 순복음 교단, 통합 이뤄지나? imagefile kchristian 2010-09-24 7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