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견해.jpg  

▲ 트루스포럼 회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퀴어문화 축제'에 반대하는 성명을 낭독하고 있다.  <트루스포럼 제공>



트루스포럼 연합회 회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퀴어문화축제’ 행사 반대를 비롯 동성애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동성애에 대한 학문적, 도덕적 평가는 개인의 자유로운 판단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반대 의견을 혐오표현으로 매도하고 탈동성애자, 반동성애 운동가의 학내강연을 방해하는 것은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고 덧붙였다.


트루스포럼은 나라와 민족의 장래를 걱정하고 기도하는 모임이다.
서울대와 부산대, 총신대 등 20여개 대학 재학생으로 구성돼 있다.
다음은 성명 전문이다.


<서울광장 퀴어행사 반대 성명서>

1. 시청광장 사용허가를 반대한다!

서울시청광장 퀴어행사 반대 국민청원이 21만명을 넘었습니다.
여론조사기관 공정에 따르면 서울 시민의 82.9%가 퀴어행사의 과도한 노출, 성인용품 판매에 대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보였고, 67%가 서울시의 사용허가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그동안 진행된 퀴어행사에서는 보편타당한 성윤리를 해치는 외설적인 공연행위가 공공연하게 자행되어 왔습니다.
이러한 퀴어행사를 적절히 규제하지 않고 시민 여론을 무시한 채 또 다시 시청광장을 내어 준 서울시의 결정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2. 총학생회의 퀴어행사 참여 문제있다!

대학 총학생회가 퀴어행사에 참여하는 것은 문제가 있습니다.
해당 대학 모든 학생을 대표할만한 충분한 민주적 정당성을 거쳤는지 의문입니다.
카이스트를 비롯한 일부 대학에서는 총학생회 독단적인 참가 결정에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건전한 성윤리를 해치는 퀴어행사에 대해 불편한 마음을 갖고있는 대다수 학생들의 의견은 많은 대학에서 무시되고 있습니다.

3. 동성애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라!

동성애에 대한 학문적, 도덕적 평가는 개인의 자유로운 판단에 맡겨야 합니다.
반대의견을 혐오표현으로 매도하고 탈동성애자, 반동성애 운동가의 학내강연을 방해하는 것은 학문의 자유, 표현의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 입니다.
최근 서울대 트루스포럼이 진행한 탈동성애자 특강은 장소사용을 취소하도록 압력을 받았습니다.
미국과 유럽의 논의를 가져와서 동성애에 대한 다른 견해는 무조건적인 혐오로 규정하고, 대한민국의 전통적 미풍양속을 무시한 채 견해가 다른 사람들을 호모포비아, 무지한 민중으로 매도하는 것은 독선이며, 새로운 형태의 사대주의적 발상입니다.

4. 서울대 인권/성평등 교육에 반대한다!


서울대 인권센터는 인권/성평등 교육안을 개발하고 많은 대학에 보급했습니다.
하지만 동 교육안은 수십 가지의 성별을 인정하는 사회적 성 개념에 바탕을 두고 젠더 이데올로기를 일방적으로 전파하고 있습니다.
인권센터는 현재 해당 교육을 이수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을 부과하는 시도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서울대 인권센터의 인권/성평등교육은 인권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양심과 학문적, 종교적 신념에 반하는 내용의 교육을 대학 구성원들에게 강요하고 있는 것입니다.
젠더이데올로기를 일방적으로 전파하는 서울대 인권센터의 편향적인 인권/성평등 교육안은 반드시 수정 또는 폐기되어야 합니다.
대다수 시민들의 반대를 무시하고 개최되는 서울광장 퀴어행사, 각 대학 총학생회의 섣부른 참여, 동성애에 대한 가치판단을 금지하는 일방적인 젠더이데올로기를 적극적으로 전파하는 서울대 인권센터의 활동을 심각하게 우려하지 않을 수 없어 이에 성명서를 발표합니다.

2018.07.13
트루스포럼 연합회 일동



서울대 트루스포럼/ 고려대 트루스포럼/ 연세대 트루스포럼 / 숙명여대 트루스포럼 / 총신대 트루스포럼 / 한국외대 트루스포럼 / 인하대 트루스포럼 / 카이스트 트루스포럼 / 안양대 트루스포럼 / 이화여대 트루스포럼 / 한동대 트루스포럼 / 한양대 트루스포럼 / 홍익대 트루스포럼 /KC대 트루스포럼 / 경희대 트루스포럼 / 대전과기대 트루스포럼 / 부산대 트루스포럼 / 서강대 트루스포럼 / 세종대 트루스포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54 한기연·한장총, 광복절 성명 발표 kchristian 2018-08-08 757
1753 "대구를 거룩하게"... 가족과 함께 걸으며 말씀 암송 구슬땀 - 12년째 대구 외곽길 108㎞ 기도행진 엠마오교회 성도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8-08 822
1752 한국 CBMC, 15일 광주에서 한국대회 - 청년 일자리 창출 나서...청년대학생 1천여명 별도 초청 격려의 시간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906
1751 기독교계 남북교류 창구 단일화 추진중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954
1750 '성서공회'와 '신촌성결교회' 우간다에 성경 1만 7천부 전달 kchristian 2018-08-01 872
1749 '교회의 기둥' 집사가 줄고 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8-01 862
1748 신임 대법관 후보 3명, 교계 관심 사안 관련 활동 - 편향적인 후보 대법관...판결에 큰영향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859
1747 '8.15 평화통일 남북공동기도문' 발표 kchristian 2018-07-25 852
1746 CBS, 종교방송국 시청점유율 1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958
1745 미투 위드유 기도회 kchristian 2018-07-25 893
1744 '밥 피스메이커' 내달 8일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8-07-25 890
1743 성도와 부적절관계 부목사 해임 - 온누리교회 공개 사과 kchristian 2018-07-18 928
1742 "한반도 영구적인 평화 위해 기도하자" - 세계감리교협의회 서울서 대의원회의, 세계 분쟁 종식 촉구 '서울 신학 선언'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953
1741 퀴어행사 허가 서울시장 고발 - 동반연 등 3개 단체 kchristian 2018-07-18 932
» "동성애 반대 및 동성애에 대한 다양한 견해를 존중하라" - 트루스포럼 연합회 성명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892
1739 올해도 음란으로 물든 퀴어축제 불법 난무해도 '팔짱만 낀' 서울시 - 자위도구 음란물 버젓이 판매, 곳곳에서 모금·음주 행위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1052
1738 <교회 내 일자리가 만들어 낸 新풍속도> '봉사와 아르바이트 사이'... 알바스천 imagefile kchristian 2018-07-18 871
1737 "여호와 증인의 병역 거부는 양심적 병역거부가 아니다" -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 '대체복무에 관한 논평'서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969
1736 '시대를 깨운 설교' 한국교회를 이끌다...<한국교회 설교 역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951
1735 서울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는 문화행사로 - 내달 14일 서울광장...기도회·퍼레이드 등 6시간 동안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10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