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기도.jpg
▲ 경북 포항의 한동대 재학생 10여명이 27일 교내 비전광장에서 학교와 한국교회, 세계선교를 위해 중보기도하고 있다. 학생들 오른편 뒤로 지진 피해 예방을 위한 구조물 설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코피가 터져도 우리들의 새벽기도는 계속된다!’ 

27일 경북 포항 한동대 정문을 통과하면서 첫눈에 들어온 건 새벽예배를 알리는 문구였다. 

교정에서는 여학생들이 활짝 핀 목련꽃 앞에서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었다. 
평온한 대학캠퍼스 분위기였다. 

한동대는 지난해 11월 15일 규모 5.5 지진으로 건물 외벽이 무너지는 피해를 입었다. 
임시휴교령이 내려지고 3주 만에 복구했지만 이번엔 다른 데서 문제가 터졌다. 

학교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인가 동아리 ‘들꽃’이 외부강사를 초청해 매춘과 다자성애 동성애를 소개한 것이다. 

행사를 주최한 학생은 외부에서 한동대 명칭을 내걸고 다자성애를 홍보했다. 
지난달 해당 학생은 무기정학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운동장 벤치에서 만난 조민서(20·여)씨는 “지진 트라우마 때문인지 기숙사에서 쿵쿵거리며 걸어선 안 된다”면서 “들꽃 관련 사건은 잘 모른다. 학교 생활에 크게 영향을 끼치지는 않는다”고 했다.
 
B씨는 “들꽃 사태로 징계를 받은 학생이 같은 학번인데, 종교적 색깔이 강한 한동대에서 그런 행사를 개최하면 어떤 처벌을 받을지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동성애는 자유롭게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을 표출하는 장소와 외부환경도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처럼 크리스천이 아닌 학생도 다자연애 등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때론 자신의 자존심을 굽혀야 할 때가 있는데 나중에 후회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동대 재학생 3500여명 가운데 비신자 비율은 20% 정도다. 

교수와 교직원 대다수는 학생 징계가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김지현 총무인사팀 과장은 “한동대는 국공립대학이 아니라 기독교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사학”이라며 “한 사람의 부도덕한 권리를 위해 교수와 학생 다수가 피해를 보는 건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렇다고 ‘들꽃’ 사태가 완전히 정리된 것은 아니다. 

학생 징계에 반발하는 일부 교수들이 교수협의회 개최를 요청한 것이다. 

A교수는 “학부 교수들은 이 문제를 불편해하고 조심스러워 한다”면서 “제대로 다뤄야 할 문제인데 학내 분위기가 민감해진 것 같다”고 했다. 

서충모 임시 총학생회장은 “일부 교수와 학생 사이에서 학생 징계가 과도했다는 주장도 있다”면서 “하지만 부모라도 공동체가 정한 법을 자식이 어기면 어쩔 도리가 없다. 
학교는 징계 받은 학생이 잘못된 길에서 돌아오길 기다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교내 현동홀 느헤미야홀 생활관 등 13개 건물 입구에는 지진 발생 시 떨어지는 벽돌을 막기 위한 구조물 공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 22일엔 기숙사생 3000명을 대상으로 지진 대피훈련을 실시했다. 

장순흥 한동대 총장은 “지진과 다자성애 강좌 사건을 잇따라 겪으면서 창조질서, 성경적 가치 준수라는 학교 정체성이 더욱 선명해졌다”면서 “지진 피해에도 불구하고 입학 경쟁률과 합격자 평균성적이 높아지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귀띔했다. 

이어 “학교는 징계가 목적이 아니며 학생을 올바르게 지도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전광장에선 재학생 10여명이 손을 맞잡고 기도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신학교에서도 보기 힘든 모습이다. 

플래카드에 적혀 있던 ‘하나님의 방법으로 하나님의 인재를 양성하는 하나님의 대학’ 문구와 잘 어울리는 광경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37 "여호와 증인의 병역 거부는 양심적 병역거부가 아니다" -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 '대체복무에 관한 논평'서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559
1736 '시대를 깨운 설교' 한국교회를 이끌다...<한국교회 설교 역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7-11 537
1735 서울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는 문화행사로 - 내달 14일 서울광장...기도회·퍼레이드 등 6시간 동안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602
1734 유진벨재단, 평양 내 병원에 결핵 진단장비 10대 대여 - 지난달 방북 결과 보고 kchristian 2018-06-27 567
1733 한기총 대표회장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기각 kchristian 2018-06-27 546
1732 "남북은 하나..복음적 통일 앞당기자" - 국제구호개발 NGO 사랑광주리 통일 잔치 열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507
1731 한국기독교연합, 6.25전쟁 68주년 성명 발표 kchristian 2018-06-27 508
1730 병역거부 대체복무 허용 땐 특정 종교집단에 특혜 논란... 교계 '양심적 병역거부' 반대 이유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525
1729 <성경이 말하는 무속과 신앙> "운세에 기대셨나요? 믿음의 기둥을 세우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8-06-27 536
1728 "끝까지 사랑으로 함께 할 것" 기독교 "with you"센터 설립 imagefile kchristian 2018-06-20 529
1727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 반대 기자회견 kchristian 2018-06-20 516
1726 "동성로 광장 퀴어축제 허용 반대" kchristian 2018-06-20 532
1725 제45차 한국CBMC 8월 15일 광주에서 개최 kchristian 2018-06-20 543
1724 숭실대 학생들, "김삼환 이사장 사퇴하라" - 숭실 재학생 1,223명 서명 담은 이사장 퇴진 촉구 성명 발표 kchristian 2018-06-13 610
1723 낙태반대전국연합, 낙태죄 합헌 결정 촉구 kchristian 2018-06-13 562
1722 "서울광장 퀴어축제" 반대 국민대회 반대집회 7월 14일 덕수궁 앞서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6-13 560
1721 한국정부의 동성애 옹호 정책 반대 결의문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660
1720 중국 정부, 외국인 종교 활동 제한 새 법률안 공포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632
1719 세계 구세군 새 대장에 '브라이언 패들'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631
1718 2020년 서울서 프랭클린 그레이엄 전도집회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8-06-06 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