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시인.JPG

김영진 시인



1998년 어느 날, 저자는 ‘시를 지어 즐거이 그를 노래하자’(시 95:2)는 성경본문을 읽다 불현듯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 


“성경 전체를 시로 읊고 찬송으로 만들어 보면 어떨까.” 


그날부터 창세기에서 요한계시록까지 성경 원문의 의미는 살리면서 이를 시로 쓰는 작업을 시작했다.


성경은 신구약 66권, 1189장, 3만1102절로 이뤄진 방대한 책이다. 


뿐만 아니라 어려운 어휘와 고대사회를 배경으로 당시 사고관에 따라 기록됐기 때문에 제대로 읽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더구나 이 시대의 언어로 성경을 시처럼 읽고 노래할 수 있도록 문학적으로 재해석하는 작업은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하지만 저자는 국민일보 연재 기간 10년을 포함, 꼬박 20년 동안 이 작업을 이어갔다. 

1189장, 성경 전장을 4연4행의 운율을 살린 시로 재탄생시켰다. 


1965년 21세 때 시인으로 등단한 뒤 평생 신앙을 길러 시와 에세이를 쓰는 기독문인으로, 동시에 성서원이란 출판사를 일구며 성경 연구에 힘써온 저자의 열정이 있기에 가능했다. 


저자는 “손이 붓고 허리가 휘는 힘든 작업이었지만 묘하게도 말씀을 온전히 붙들고, 성령의 감화와 감동 속에 한 편의 시가 오롯이 완성될 때가 하루 중 가장 즐거웠다”고 고백했다.


저자는 각 장을 시로 쓰는 데 그치지 않고 시작노트와 메시지를 별도로 정리했다. 


김영진성경의노래.JPG



여기에 김청전 작가의 일러스트를 담고, 오소운 목사에게 부탁해 성경 시를 개작해 찬송으로 만드는 작업도 함께 진행했다. 


기존에 잘 알려진 찬송가 곡조에 시를 개사함으로써, 익숙한 찬송가 멜로디에 맞춰 저자의 시를 담아 부를 수 있게 한 것이다.


저자는 교회 소모임 등에서 쓸 수 있는 3단계 사용법을 제안했다. 


저자는 “성경을 읽는 것도, 성경 말씀을 시로 지어 주님을 찬송하는 일도, 모두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기 위함”이라며 “이 책이 우리 한국교회의 영성 발전에 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1권 모세오경에 이어 역사서, 시가서, 신약성경 등 시리즈 총 5권이 순차적으로 출간될 예정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97 작년 개신교 세례받은 장병 14만 3천 여명 kchristian 2018-04-18 404
1696 "명성교회 세습은 명백한 총회 헌법 위반" - 예장통합총회 목회자와 신학생, "신속하고 공정한 판결" 촉구 kchristian 2018-04-18 412
1695 바른미래당 기독인회 창립예배 - 초대회장에 이혜훈 의원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443
1694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넣는다 - 법무부 다음달 공표 예정 kchristian 2018-04-11 439
1693 "차별금지법 통과되면 설교 자기검열 확대로 교회 권위 위축"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408
1692 종교기관에 국민 신뢰·청렴도 낮아 kchristian 2018-04-04 487
1691 "부활의 기쁨, 한반도와 온 세계에 가득하길" - 70여 개 교단 부활절 연합예배 드려..한반도 평화 위한 기도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442
1690 '이중고' 겪는 한동대, 지금 기도 중 - 지진 피해에 다자성애 행사 논란으로 진통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422
1689 평화신학자의 성폭력 사건 추적한 책 - 존 하워드 요더의 성추행과 교단 반응 다룬 '야수의 송곳니를 뽑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450
1688 자유 배운 모교에 '금의환향'...평창 패럴림픽 동메달리스트 최광혁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470
1687 매스미디어 시대, 교회는 언론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460
1686 교육부, 총신대 사태 조사...'총장 비리' 집중 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458
1685 명성교회 세습 관련 재판 어떻게 되나 - 이만규 재판국장 총회 만류에도 사임 의사..선고 미뤄질 가능성도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478
1684 예장합동, 제 102회기 이단대책세미나 개최 kchristian 2018-03-21 572
1683 "공동의회에서 목사해임 할 수 있어" 교회개혁실천연대 포럼에서 제기 돼 kchristian 2018-03-21 455
1682 세기총 대표회장에 정서영 목사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471
1681 주기철 목사 고문당한 옛 의성경찰서 - 기독역사 사적지로...예장합동, 3·1운동 100주년 앞두고 순교신앙 품은 장소들 사적지 지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489
1680 한끼 금식·미디어 절제 '사순절 고난 동참' 캠페인 - 금식한 쌀은 네팔 빈곤 가정에 전달, 물 아껴 쓰자는 '자발적 불편' 운동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502
1679 최근 인도 활동 한인 선교사 160여 명 추방 kchristian 2018-03-14 501
1678 김하나 목사 청빙안 통과시킨 노회 임원선거 무효판결 환영 imagefile kchristian 2018-03-14 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