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2.jpg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이 지난 11일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을 둘러싼 논란이 한국교회의 대(對)이단 사역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한기총이 부패한 한국교회를 대표한다’며 집중 공격해 온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이번 일을 자신들의 포교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이단 사역자들과 회심자들은 전 대표회장이 최근 극단적인 발언을 이어가며 한국교회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위가 이단·사이비가 주장하는 ‘한국교회의 부패상’과 연결돼 이단 반증(反證)에 어려움을 겪게 한다고 하소연했다.


지난 1월 신천지에서 빠져나온 A씨(27·여)는 최근 뉴스를 보고 신천지에 빠졌던 과거가 떠올랐다고 말했다.


A씨는 “신천지에서는 한기총이 부패한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단체라고 주장했다”면서 “물론 지금은 신천지의 논리에 오류가 가득하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막말’ 논란을 빚어온 전 대표회장이 기자회견까지 열어 ‘한국교회 대표’라고 말하는 장면에서는 과거가 생각나 아찔했다”고 털어놨다.
이단과 사이비종교의 교리를 반증해 회심을 이끌어내는 사역자들도 어려움을 호소했다.


반증사역자 B씨는 “회심교육 대상자와 뉴스를 보다가 전 대표회장의 주장이 담긴 기사를 보고 대상자가 ‘내 말이 맞지 않느냐’며 되레 목소리를 높였다”며 “한기총에 변승우(사랑하는교회)씨 등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결의한 목회자나 교단이 가입한 사실 등을 말해줘도 막무가내”라며 한숨을 쉬었다.  B씨가 상담하던 대상자는 최근 반증교육을 잠시 쉬기로 결정했다.


반증사역자 C씨는 “지역 신천지 지교회들에서 최근 전 대표회장의 발언을 골라 ‘한기총의 실상’이라며 교육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온다”면서 “한기총의 이름이 가져오는 상징성 때문에 행보를 신중히 해야 했는데, 전 대표회장의 이번 발언은 부적절했다”고 평가했다.


이단 전문가들은 성도들이 숙지하지 못할 수 있는 교단과 연합기관 관련 이슈에 대해 목회자들이 충분히 설명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조믿음 바른미디어 대표는 “성도들이 교단·연합기관과 관련된 모든 이슈를 알 필요는 없지만, 사회를 뒤흔든 큰 사안들에 대해서는 목회자들이 충분히 설명하고 바로잡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탁지일 부산장신대 교수는 한국교회가 이단과 사이비에 대해 더 공세적인 행보를 펼쳐야 한다고 주문했다.


탁 교수는 “이단과 사이비는 한국교회의 문제들과 특정 정치논리를 극대화해 한국교회를 공격한다”며 “이에 대해 공개토론 등의 적극적인 대응으로 그들의 논리나 주장을 반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4 전광훈 목사 후원금 횡령 의혹 경찰에 고발 당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61
1923 <목회 & 데이터> 하루 13명, 술 때문에 죽는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35
1922 천국 가는 날, 우리는 어디에 ? - 순복음연예인선교회, 28일 '축복 철야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38
1921 합동·통합·고신 등 36개 교회 강단교류 추진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07
1920 "하나님께서 은혜와 평안 주시길" - 이스라엘 대통령, 여의도순복음교회 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18
1919 금년 상반기 기독서적 베스트셀러 - 햇살콩의 '하나님의 때', 팀켈러의 오늘을 사는 잠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91
1918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정지 - 감독회장직 복귀 9개월 만에 또 다시 직무정지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94
1917 한국교회총연합 "나부터 캠페인" kchristian 2019-07-24 226
1916 기독교 선교 역사 품은 정동 순례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22
1915 기독교 자사고 잇단 탈락...예배를 위한 대안은 ? 대한민국 기독교 자사고 6학교 중 4학교 재지정 탈락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24
1914 "떡과 복음 들고 더 낮은 곳으로!" -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전 세계 55개 나라· 450여 명 기대봉사단 한자리에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79
1913 한반도 에큐메니칼포럼 "남북의 평화 노력 지지" kchristian 2019-07-17 168
1912 이단 김기동 목사, 징역 3년 선고 kchristian 2019-07-17 224
1911 日 무역보복 속 양국 관계 악화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나" - 한·일 선교망 활용해 감정의 골 메우는 민간외교 앞장서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54
1910 교회 다투는 이유 "재정전횡 가장 많아" - 60개 교회대상, 다툼 일으킨 사람... 목사 69%, 장로 11% kchristian 2019-07-10 255
1909 "청소년 수 늘리지는 못해도 영성으로 바로 세우렵니다" - 다음세대 위해 '네 겹줄 사역' 펼치는 신대원 동기 목사 4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202
1908 폭행 당해도 참아야 하는 결혼 이주여성 - "한국 체류 위해선 이혼 시 폭행 사실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 커" ... 결혼 이주여성 10명 중 4명 가정폭력 경험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89
1907 예장합신총회, 국가인권위원회 규탄집회 - "북한인권의 침묵동조 규탄, 젠더 정책 당장 폐기할 것" 등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246
1906 사랑의 교회, KBS보도에 유감 - "KBS보도, 교회를 권력집단으로 매도하는 듯 보여" kchristian 2019-07-03 262
1905 문재인 대통령,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 - "남북 관계, 정치 통합 위해 앞장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