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JPG



더불어민주당 퀴어퍼레이드참여단이 퀴어축체에 참여할 당원들을 모집했다.


집권여당의 당원들이 공개적으로 퀴어축제에 참여하는 것은 이례적인 것이다.


참여단은 사회적약자와 소수의 인권을 존중한다는 더불어민주당 강령 11장의 정신을 살리겠다는 취지로 참여단을 모집했다.


참여단장은 민주당이 당의 방침으로 참여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권리당원의 자발적인 모임이라고 밝혔다.


여당의 권리당원들이 공개적으로 퀴어축제 참가단을 모집하는 것을 보면 우리 사회가 참 많이 변했다는 생각을 할수 있다.


퀴어축제를 여는 동성애자들은 우리 사회에서 극소수 이다.


퀴어축제조직위원회가 밝힌 것처럼 그들에 대한 혐오세력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동성애자들은 유교적 관습이 뿌리내린 우리사회의 다수로부터 또 다수의 기독교인들로부터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동성애자들이 제도적으로 큰 차별을 받고 있는지는 의문이다.
우리사회에는 비록 동성애자 뿐만아니라 다양한 형태로 소외된 사람들이 많다.
그 소수자들이 혐오나 차별의 대상이 되서는 않될 것이다.


우리 사회의 소수자인 동성애자들과 장애인, 혹은 취약계층을 뭉뚱그려 사회적약자로 부르는데는 정서적인 반감이 있을수 있다.


장애인은 선천적이나 아니면 불의의 사고를 당해 장애를 입은 사람들이다.
사회 취약계층 역시 사회구조적인 문제로 발생하는 경우가 상당히 많다.
자발적으로 소외를 선택하는 사람은 없다.


동성애의 경우 선천적인지 후천적인지 발생원인을 명확하게 규명한 보고는 없다.


우리사회의 구성원 대부분은 동성애자는 성에 대한 선택을 스스로 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똑같은 소수자라 할지라도 장애인이나 사회취약계층과 달리 보려는 경향이 강하다.


때문에 민주당의 퀴어축제참여단에 대해서도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민주당원들은 전통적으로 약자를 위해 혹은 권위적인 정권과 싸운 인사들이 많다.


정의의 편에 서서 싸운 사람들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런데 우리사회가 퀴어축제에 참여하는 외부인들을 정의로운 사람들이라고 평가하지는 않는다.

<유영혁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24 전광훈 목사 후원금 횡령 의혹 경찰에 고발 당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65
1923 <목회 & 데이터> 하루 13명, 술 때문에 죽는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37
1922 천국 가는 날, 우리는 어디에 ? - 순복음연예인선교회, 28일 '축복 철야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7-31 142
1921 합동·통합·고신 등 36개 교회 강단교류 추진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08
1920 "하나님께서 은혜와 평안 주시길" - 이스라엘 대통령, 여의도순복음교회 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223
1919 금년 상반기 기독서적 베스트셀러 - 햇살콩의 '하나님의 때', 팀켈러의 오늘을 사는 잠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95
1918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정지 - 감독회장직 복귀 9개월 만에 또 다시 직무정지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96
1917 한국교회총연합 "나부터 캠페인" kchristian 2019-07-24 228
1916 기독교 선교 역사 품은 정동 순례길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23
1915 기독교 자사고 잇단 탈락...예배를 위한 대안은 ? 대한민국 기독교 자사고 6학교 중 4학교 재지정 탈락 imagefile kchristian 2019-07-24 127
1914 "떡과 복음 들고 더 낮은 곳으로!" -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전 세계 55개 나라· 450여 명 기대봉사단 한자리에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83
1913 한반도 에큐메니칼포럼 "남북의 평화 노력 지지" kchristian 2019-07-17 170
1912 이단 김기동 목사, 징역 3년 선고 kchristian 2019-07-17 225
1911 日 무역보복 속 양국 관계 악화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하나" - 한·일 선교망 활용해 감정의 골 메우는 민간외교 앞장서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7-17 155
1910 교회 다투는 이유 "재정전횡 가장 많아" - 60개 교회대상, 다툼 일으킨 사람... 목사 69%, 장로 11% kchristian 2019-07-10 259
1909 "청소년 수 늘리지는 못해도 영성으로 바로 세우렵니다" - 다음세대 위해 '네 겹줄 사역' 펼치는 신대원 동기 목사 4인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207
1908 폭행 당해도 참아야 하는 결혼 이주여성 - "한국 체류 위해선 이혼 시 폭행 사실 입증해야 하는 어려움 커" ... 결혼 이주여성 10명 중 4명 가정폭력 경험 imagefile kchristian 2019-07-10 191
1907 예장합신총회, 국가인권위원회 규탄집회 - "북한인권의 침묵동조 규탄, 젠더 정책 당장 폐기할 것" 등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247
1906 사랑의 교회, KBS보도에 유감 - "KBS보도, 교회를 권력집단으로 매도하는 듯 보여" kchristian 2019-07-03 265
1905 문재인 대통령, 주요 교단장 초청 간담회 - "남북 관계, 정치 통합 위해 앞장서 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07-03 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