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리더.jpg

▲ 최근 설문조사 결과, 가장 존경하는 목회자에 한경직 목사(오른쪽)가, 그 다음으론 옥한음 목사(왼쪽)가 꼽혔다




가장 존경하는 목회자,
故 한경직 목사


국민일보와 국민일보목회자포럼이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는 '한국교회가 존경하는 목회자' 순위가 발표됐다.


이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도 800명과 담임목사 및 부목사 등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이에 따르면 가장 존경하는 목회자로 '故 한경직 목사(11.2%)'가 꼽혔다.
한국교회의 위대한 영적 스승으로 일컬어지는 그는 인간적인 면모와 따뜻한 목회철학으로 오랫동안 회자된 인물이다.


1945년 베다니 전도교회로 목회를 시작해 이듬해 교회 이름을 영락교회로 변경하고 세계적인 교회로 성장시켰다.


민족복음화 운동을 통한 교회성장은 물론 한국기독교 100주년 선교대회와 한기총 설립 등에 주도적 역할을 하며 교회 연합에도 힘썼다.


특히나 그의 목회사상은 한국교회서 지금까지 조명될 정도로 큰 의미를 지닌다.


한경직 목사는 평소 '나라사랑', '예수사랑', '이웃사랑'이라는 3가지를 몸소 실천한 목회자였다.
오늘날 목회자들은 "민족과 사회, 역사의 아픔에 동참하며 민족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기수로서 그 사명을 성공적으로 감당하셨다"고 그를 평가한다.
한경직 목사 다음으로 꼽힌 목회자는 '故 옥한흠 목사'다.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영적 지도자로 불리는 옥한흠 목사의 영향력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그의 정신을 잇기 위한 '은보포럼'까지 창립됐다.


제자훈련을 통해 목회자와 전 성도들의 각성을 일으키는 한편 개교회주의와 세속화에 빠진 한국교회의 갱신운동에 앞장선 그의 정신은 오늘날 더 요구된다.




 차세대 영적 지도자 부재 '심각'

이 밖에도 주기철(9.9%)·손양원(9.2%)·조용기(4.7%) 목사 등이 차례로 순위에 올랐다.


그러나 해당 설문에서 '가장 존경하는 목회자'를 묻는 질문에 '없음·모름·무응답'이라고 답한 비율이 눈에 띤다.


응답자의 28.5%나 이렇게 답했기 때문이다.


같은 맥락에서 이번 설문조사 가운데 눈길을 끄는 대목이 있다.
 '한국교회 목회자 중 공적 교회를 지향하며 사회와 교회 연합, 일치를 만들어 낼 차세대 지도자(60세 이하)는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란 질문이다.


이 물음에 성도 61.1%와 목회자 74.2%가 '없거나 모른다'고 답했다. 대부분의 기독교인들이 미래를 이끌 목회자가 부재함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한국교회 현실을 보여주는 결과라는 해석이다.


교회의 불신은 물론 미래에 대한 기대가 없다는 생각이 투영된 결과라는 비관적인 분석도 나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4 교회 청소년 10명 중 4명 "구원 확신 못한다" - 월간 '교회성장' 청소년·사역자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149
1863 '2019년 부활절 연합예배' 70개 교단 참여 21일 열려 kchristian 2019-04-03 158
1862 전국 40개 신학대학협의회 새 회장에 이정숙 총장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139
1861 오정현 목사, 위임식 갖고 새출발 - 오정현 목사, 성도들에게 감사인사...성도들 재헌신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144
1860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136
1859 세기총 대표회장에 美 최낙신 목사 선임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308
1858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25일 작곡 콘서트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134
1857 천안시 교계, 신천지에 "공개토론 하자"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157
1856 배곯는 북한 아이들에 금식해 모은 헌금 전달 "기독교인들이 사랑의 본 보였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159
1855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결은 종교 자유 침해 대표적 사례 - 교회법학회, 학술세미나서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147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72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57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61
1851 통합, 명성교회 세습 내홍 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kchristian 2019-03-13 133
» 한국교회 이끌 차세대 리더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49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321
1848 여목사 1만명시대... 여전한 유리천장 -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평등 현주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308
1847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15일 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309
1846 3.1운동 100주년 기독교인 서명자 길선주 목사·양전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315
1845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kchristian 2019-02-13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