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0021_23110924059840_1.jpg

▲  노숙인들이 30일 경기도 수원역 앞 정나눔터에서 한벗교회가 제공한 아침식사를 하고 있다.



설 연휴를 사흘 앞둔 30일, 경기도 수원역 앞은 해도 뜨지 않은 새벽부터 식사를 위해 찾아온 노숙인들로 붐볐다.


노숙인 무료급식소인 정나눔터에 들어선 이들은 “날마다 우리에게 양식을 주시는 은혜로우신 하나님 참 감사합니다, 아멘”이라는 아동 찬송을 함께 불렀다. 김치와 흰 쌀밥, 라면을 받아들고는 “감사합니다”를 외쳤다.


2014년 수원역에 마련된 정나눔터에선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노숙인에게 무료로 음식을 제공한다.


조식은 한벗교회(정충일 목사)가, 석식은 함께하는교회(백점규 목사)가 책임진다.
정충일 목사는 정나눔터가 들어서기 전인 1998년부터 20년간 수원역 노숙인들에게 음식을 대접하고 있다.


명절을 앞두고 있지만 이날 이곳에서 식사한 노숙인 89명 대부분은 고향을 찾아갈 수 없다.
김기영(50)씨도 마찬가지다.


처가 식구와 아들이 대전에 있지만 연락하지 않고 지낸다.


20대에는 서울에서 책방을 운영하며 신학서적도 읽고 교회도 열심히 다녔다.
하지만 IMF 외환위기로 모든 것을 잃은 뒤 다시 일어서지 못했다.


김씨는 “10년째 정 목사님이 주신 밥을 먹으며 살고 있다”며 “춥고 배고픈 나 같은 사람에게는 이런 한 끼가 소중하다”고 말했다. 그는 “길거리에 나앉은 우리를 손가락질하던 이가 어느 날 우리 옆에서 함께 노숙하는 일도 있다”며 “무지하고 게으르다며 비난하지 말고 따뜻한 말 한마디라도 건네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정나눔터는 설 명절에도 쉬지 않고 문을 연다.
고향에 가지 않는 노숙인에게 음식을 대접하기 위해서다.


희망의쉼터에서 사회복지사로 일하는 황의창(30)씨도 명절날 고향인 천안에 갈 수 없다고 가족들에게 일러뒀다.


노숙인들에게 식사를 나누기 위해서다.


정 목사는 경기도 광주의 자택으로 노숙인을 초대해 음식을 대접하고 윷놀이를 할 예정이다.
최은숙(50) 사모는 떡국과 전을 준비한다.


정 목사는 “노숙인에게는 설 명절이 가장 외롭고 배고픈 날이 될 수 있다”며 “가난한 이에게 복음을 전하러 오신 예수님을 생각하는 명절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대표회장 이영훈 정성진 고명진 소강석 목사)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이승희 박종철 김성복 목사)은 이날 서울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 주민들을 심방했다.
한교봉과 한교총 실무자들은 400가정을 방문해 설 선물과 새해 인사를 전했다.


주민 안만정(59·여)씨는 “명절을 앞두고 쓸쓸했는데 교회에서 찾아와 선물을 주시니 마음이 따뜻해졌다”고 했다.


두 단체는 서울 종로구 돈의동 해뜨는주민사랑방에도 선물 150개를 나눴다.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위임목사) 원로장로회(회장 김평의)도 이날 교회 앞 베다니광장에서 ‘어려운 이웃 쌀 나눔 행사’를 열었다.


임마누엘복지재단(이사장 김경식 목사)은 이날 ‘사랑의 쌀 나눔 잔치’를 열고 서울 송파구 관내 장애인과 홀몸 어르신 600명을 초청해 식사를 제공하고 10㎏ 쌀 600포를 전달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4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북미정상회담 환영 논평 kchristian 2019-02-13 561
1843 국가인권위 숭실대 권고 샬롬나비, 권고철회성명 kchristian 2019-02-06 595
1842 3·1운동과 한국교회 기윤실 강연회 kchristian 2019-02-06 576
» 나눔으로 따뜻하게...사랑의 설 맞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617
1840 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전광훈 목사 - 29일 과반수 당선... "문재인 대통령 간첩으로 의심된다"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597
1839 예장고신, 이단 상담 전문가 과정 개설 kchristian 2019-01-30 584
1838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개최 kchristian 2019-01-30 579
1837 '교회 살려야 한다' 면서 소송 남발, 편가르고 반목만 키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654
183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kchristian 2019-01-16 979
1835 구세군, 거리 모금액 줄었지만 전체 모금액은 증가 추세 - 경제 불황, 기부 포비아 등으로 개인 후원 감소, 기업 후원은 늘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678
1834 북한 억류 선교사·암 투병 탈북민 목회자에게 관심을 -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신년하례예배 kchristian 2019-01-16 635
1833 대접 받기보다 먼저 섬기는 원로목회자 될 것 -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대상 시상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1375
1832 한교총,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윤곽 kchristian 2019-01-09 676
1831 기독대학 '안양대학교' 대순진리회에 넘어가나?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704
1830 "오목사 설교하면 1회당 10억 내야" 반대파 가처분소송 기각 -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반대파 제출 자료만으론 손해·위험 소명 부족"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687
1829 <2018 한국교회 10대 뉴스> '복음 통일' 사역확산, 특정종교 병역거부·인권정책 파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691
1828 <문화선교연구원이 꼽은 올해 10대 뉴스> 한반도 평화·미투 운동·명성교회·BTS 열풍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723
1827 "허황된 '가짜뉴스 프레임' 근원은 뉴스앤조이" - 동반연 26일 기자회견 "반대의견을 가짜뉴스로 몰아... 후원 중단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733
1826 뜨거운 크리스마스, DMZ를 녹이다 - 비무장지대 유일한 교회, 판문점교회의 특별한 성탄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8-12-26 736
1825 CBS '더미션' 2018 한국기독언론대상 최우수상 - 홍재표 PD, "선교사들의 온전한 헌신에 눈물...한국교회 헌신 필요" imagefile kchristian 2018-12-12 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