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살려야한다11.jpg

▲ 경기도 성남 분당중앙교회는 2010년 ‘교회갱신’이라는 이름 아래 모인 담임목사 반대파의 악성 루머 유포와 고소·고발로 분열 위기를 겪었다. 이들은 담임목사를 축출하기 위해 성추문과 재정의혹을 제기했지만 3년 만에 모두 혐의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왼쪽은 분당중앙교회 전경.오른쪽은 2012년 공동의회 장면



교회 내 특정세력이 ‘교회갱신·개혁’을 앞세워 신앙 공동체를 흔들고 목회자를 축출하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내부 구성원의 세속화와 의견대립으로 촉발된 분쟁은 교회공동체를 해체하고 반기독교 여론마저 고착화하고 있다.


교회갱신을 외치는 이들의 진짜 목적은 무엇일까.


대표적인 사례가 2010년 12월 시작된 분당중앙교회 사건이다.  담임목사 반대파는 사실 확인도 없이 ‘최종천 목사가 교회 재정을 횡령하고 성적(性的)인 문제를 일으켰다’며 악성 루머를 퍼뜨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인터넷 카페를 개설한 뒤 세력을 규합했다. 곧이어 담임목사를 상대로 고소·고발을 쏟아냈고 재정문제를 찾아내기 위해 재정장부 열람신청까지 했다.


심지어 예배당 안에서 호루라기를 불고 강대상 앞에서 음식을 먹는 등 예배까지 방해했다.


2013년 9월 서울고법에서 반대파가 제기한 사건이 기각되면서 모든 의혹이 해소됐지만, 많은 성도들이 교회를 떠난 상태였다.


이송배 분당중앙교회 행정국장은 “6000명의 출석 교인 중 소수의 반대파가 교회개혁실천연대 뉴스앤조이 등과 연대해 최 목사에게 마치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의혹을 부풀렸다”고 회고했다.


이어 “교회갱신이란 깃발 아래 모인 반대파는 담임목사를 퇴출시킨 뒤 리더십 공백을 이용해 교회를 장악하려 했던 것 같다”며 “이를 통해 교회 재산을 나누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교회를 이탈한 뒤 분열을 거듭하다가 결국 흩어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다른 교회에서 교회갱신을 외치는 이들의 투쟁 방식도 분당중앙교회 사례와 비슷하다.


‘인터넷 사이트 개설→의혹 확산→반기독교 언론에 자극적인 뉴스 유포→소송 제기’라는 방법이 사용되는데 서울 A교회, B교회, C교회 등에서 비슷한 패턴이 확인됐다.


이들의 무기는 소송이다. 담임목사 선임과정에서 일부 절차상 문제점을 찾아내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나 출입금지가처분을 제기한다.


자유와인권연구소 고영일 변호사는 “법원은 ‘조금이라도 하자가 있으면 일단 가처분 결정을 내려놓고 만약 억울함이 있었다면 본안소송에서 구제하면 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그렇다 보니 법원에서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반대파는 주로 교회재정 횡령 및 배임 문제로 압수수색을 요구한다.  특히 재정장부열람등사 가처분신청에 들어가면 본격적인 교회분쟁이 시작된다.


심만섭 한국교회언론회 사무총장은 “1%의 반대파가 외치는 교회개혁이라는 ‘나무’는 성도들의 잦은 수평 이동, 교회론의 부재, 반기독교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이라는 자양분을 먹고 자라난다”면서 “특히 교회에선 담임목사가 갖는 비중이 어느 조직보다 크기 때문에 상당한 휘발력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수년간 교회분쟁을 겪은 서울 D교회 장로는 “제자훈련을 통해 기능적 종교인이 된 현대의 교인들은 담임목사에게 조금의 틈이라도 보이면 용납 못 하고 곧바로 공격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교회에 대한 책임감이 부족한 이들이 교회갱신을 절대선으로 삼고 사람들의 집합체라 깨지기 쉬운 교회를 향해 정죄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
1848 여목사 1만명시대... 여전한 유리천장 -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평등 현주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5
1847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15일 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
1846 3.1운동 100주년 기독교인 서명자 길선주 목사·양전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5
1845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kchristian 2019-02-13 45
1844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북미정상회담 환영 논평 kchristian 2019-02-13 51
1843 국가인권위 숭실대 권고 샬롬나비, 권고철회성명 kchristian 2019-02-06 70
1842 3·1운동과 한국교회 기윤실 강연회 kchristian 2019-02-06 70
1841 나눔으로 따뜻하게...사랑의 설 맞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100
1840 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전광훈 목사 - 29일 과반수 당선... "문재인 대통령 간첩으로 의심된다"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98
1839 예장고신, 이단 상담 전문가 과정 개설 kchristian 2019-01-30 93
1838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개최 kchristian 2019-01-30 88
» '교회 살려야 한다' 면서 소송 남발, 편가르고 반목만 키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169
183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kchristian 2019-01-16 171
1835 구세군, 거리 모금액 줄었지만 전체 모금액은 증가 추세 - 경제 불황, 기부 포비아 등으로 개인 후원 감소, 기업 후원은 늘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161
1834 북한 억류 선교사·암 투병 탈북민 목회자에게 관심을 - 선교통일한국협의회 신년하례예배 kchristian 2019-01-16 163
1833 대접 받기보다 먼저 섬기는 원로목회자 될 것 -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대상 시상 imagefile kchristian 2019-01-09 616
1832 한교총,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 윤곽 kchristian 2019-01-09 202
1831 기독대학 '안양대학교' 대순진리회에 넘어가나?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231
1830 "오목사 설교하면 1회당 10억 내야" 반대파 가처분소송 기각 - 서울고법 "사랑의교회 반대파 제출 자료만으론 손해·위험 소명 부족" imagefile kchristian 2019-01-02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