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뉴스.jpg




문재인 정권 출범과 함께 전쟁 위험에 노출되어 있던 한반도가 긴장 완화로의 전환을 극적으로 경험했다.


종전 이후 최초로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되면서 북한 이슈는 우리 사회의 큰 화두였다.


주 52시간 제도와 최저임금제 인상 등 주요 정책 변화와 이를 둘러싼 사회 주체 간 찬반 대립도 지속되고 있다.


문화선교연구원(문선연·원장 백광훈 목사)은 최근 ‘2018년 10대 뉴스’를 발표하고 교회가 격변하는 사회 속에서 통합과 평화를 이루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사회의 화두는 단연 남북관계의 급변화라고 할 수 있다.


올해 초만 해도 북한 핵문제로 남북 관계가 심각한 상황이었지만 평창올림픽을 계기 삼아 평화 분위기로 반전됐다.


하지만 여전히 대북 정책 전환의 속도와 방향에 대한 남한 내 갈등이 해소되지 않은 채 첨예하게 부딪히고 있다.


지난해 대두된 직장 내 성폭력 이슈는 서지현 검사의 ‘미투’로 한국사회 전반에 확산됐다.


서 검사의 고백이 대중에게 인상적이었던 이유는 사회적 지위의 고하 여부를 떠나 한국사회 어디에서도 성폭력과 성차별의 안전지개가 없음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소설 ‘82년생 김지영’의 밀리언셀러 등극, 이른바 ‘몰카’ 불법촬영물과 디지털 성범죄 산업 등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청원도 빗발쳤다.


문선연은 “이 세상의 모든 여성과 남성은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된 동등한 사람임을 깨닫는 것, 피해자들이 스스로 자신의 목소리를 내도록 곁에서 돕는 것, 사회 전반에 뿌리박힌 편견과 혐오, 구조적 차별을 함께 걷어내는 것이야말로 한국교회의 시대적 과제”라고 말했다.


미세먼지와 폭염, 재활용 대란 등 환경문제는 우리 피부에 확실하게 와 닿는 주제였다.


교회 역시 환경의 문제를 영적인 문제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동안 하나님의 피조물인 우리 세계에 책임적 태도를 갖지 않은 것을 회개하면서 창조세계의 보전까지 이룰 수 있는가에 대해 인식하고 실천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


올해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군 주제는 ‘혐오’였다.


그 현상 중 하나로 내전을 피해 제주도로 온 ‘예멘 난민’ 문제가 있었다.
그들을 난민으로 받아들이지 말라는 국민 청원으로 이어졌다.


문선연은 “혐오와 배재를 뛰어넘어 타자를 이해하고 상호연대와 환대를 이뤄가는 역할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유튜브와 함께 떠오른 ‘가짜뉴스’ 논란도 주목해야 한다.


대세인 유튜브에서 유명 크리에이터들은 연예인 못잖은 관심을 받고, 시청자와 자본을 따라 기업과 방송국, 정치인들까지 유튜브에 진출할 정도다. 그러나 유튜브가 가짜뉴스의 진원지로 지적되고 있다.


문선연은 “교회 공동체에서 공유된 내용 중 특정 이슈에 대해 편향돼 있거나 혐오를 조장하는 정보들이 적지 않다”며 “이런 정보에 대한 비판적 읽기 교육을 진행하고 동시에 ‘진리’를 전하는 공동체로서의 역할에 충실할 때 우리 사회의 소통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명성교회 이슈도 교계 뿐 아니라 한국 사회의 이슈로 부각됐다.


몇몇 일반 언론에서 이 사안을 금수저·흙수저 담론 등 최근 대두되고 있는 구조적 불평등 문제와 결부시켰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103회 총회에서 김하나 목사 청빙 소송과 관련해 기존의 총회 재판국의 판결을 뒤집고 재판국원 전원을 교체, 재심하기로 한 상황이다.


올해 대중음악계를 강타한 방탄소년단(BTS) 열풍도 빼놓을 수 없다. 화려한 칼 군무, 유튜브와 같은 SNS를 통해 이뤄지는 수평적 소통, 글로벌 팬덤 ‘아미’의 활약 등 지속적으로 확장되는 BTS 세계관은 방탄소년단의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동시대 세계 청년들의 고뇌와 절망, 사랑과 희망을 가사와 음악에 담아내고자 한 ‘진정성’이야 말로 BTS 현상의 근본 이유라고 분석한다.


이외에도 최저임금제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대한 충돌, 일상 속에서 느끼는 작은 행복을 생각하게 하는 ‘소확행’, 양심적 병역거부 합법화 이슈를 10대 뉴스에 포함시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977 "낙태는 반생명 문화, 교계가 적극 막아야" '생명문화 vs 반생명문화의 충돌' 포럼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23
1976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의 친환경 김장나누기' imagefile kchristian 2019-11-13 17
1975 기독교인 '정치 성향' 범진보 32% 범보수 21%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60
1974 신도 감금·폭행 신옥주 항소심서 7년형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47
1973 "명성교회는 불법 세습 즉각 중단하라" - 한국 신학자 302명 공동성명 kchristian 2019-11-06 46
1972 2019 다니엘기도회, "정치색 없는 순수 기도회" - 20여 명 간증 집회 릴레이, 사랑의 헌금 통해 소외 이웃 전달 - 오는 21일까지 1만 2천여 교회 동시 참여 imagefile kchristian 2019-11-06 42
1971 명성교회...목회자 평신도 세습 참회기도회 - "명성교회 세습문제, 개교회만의 문제 아닌 총회와 한국교회 문제" 강조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90
1970 감리교, 제비뽑기 선거 도입안 '부결' kchristian 2019-10-30 55
1969 가톨릭 수백년 전통 '사제 독신제' 깨질지 주목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53
1968 예장합동, 총신대 전 이사들에게 소송취하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55
1967 미션라이프 유튜브 채널이 다채로워 - 토크쇼·음악·책·특집...더 알차고 보기 쉽게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55
1966 영적부흥과 한반도 평화 위한 기도 대성회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78
1965 다가온 달동네의 겨울... '따뜻한 나눔' 스타트 - 연탄은행 16번째 연탄나눔 재개식 imagefile kchristian 2019-10-23 72
1964 "예배를 바로 세워 거룩한 대한민국 초석 쌓자" - 10주년 '홀리위크' 행사, 서울광장서 대단원의 막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57
1963 CBS TV, 23일부터 서사드라마 '예수의 사람들' 방영 imagefile kchristian 2019-10-16 130
1962 터키, 쿠르드족 지역 공습 기독인들 피해 - 주민들 "교회당 파괴·공포" kchristian 2019-10-16 127
1961 한교총 "광화문집회 참여 안해" 한교연은 광화문집회 참석결의 kchristian 2019-10-16 130
1960 전광훈 목사, 시민단체로부터 '내란선동' 혐의 고발당해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43
1959 여의도순복음교회 광화문 집회 인원동원은 '사실무근'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32
1958 "젠더 교육, 性 무질서 조장 학부모들은 저항해야" 젠더 문제 포럼에서 대안제시 imagefile kchristian 2019-10-09 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