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공격으로 2017년 한 해 동안 2만2000명에 가


까운 민간인이 피살됐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매일 60명의 무고한 사람들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게 목숨을 빼앗긴 셈이다.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가 설립한 비영리 단체 ‘토니 블레어 인스티튜드 포 글로벌 체인지’는 지난 13일 2017년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폭력으로 전 세계 66개국에서 적어도 8만4023명이 목숨을 잃었다는 내용의 보고서 ‘글로벌 익스트리미즘 모니터’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사망자 중 이슬람 극단주의자 수는 4만8164명(57.3%)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민간인은 2만1923명(26%)이었다.


1만337명은 보안요원(security personnel)이었고 3307명은 비국가 활동요원(non state actors), 292명은 신원 불명자로 집계됐다.


2017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과 이를 막기 위한 세력 간의 전투는 2만7092회 발생했다.



이 중에서 47개 이슬람 극단주의 집단은 48개국에서 7841회의 민간인 공격을 감행했으며, 이는 모두 의도적으로 이슬람에 대한 대중의 공포를 극대화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6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19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2
1851 통합, 명성교회 세습 내홍 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kchristian 2019-03-13 18
1850 한국교회 이끌 차세대 리더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20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35
1848 여목사 1만명시대... 여전한 유리천장 -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평등 현주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25
1847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15일 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29
1846 3.1운동 100주년 기독교인 서명자 길선주 목사·양전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129
1845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kchristian 2019-02-13 197
1844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북미정상회담 환영 논평 kchristian 2019-02-13 180
1843 국가인권위 숭실대 권고 샬롬나비, 권고철회성명 kchristian 2019-02-06 200
1842 3·1운동과 한국교회 기윤실 강연회 kchristian 2019-02-06 200
1841 나눔으로 따뜻하게...사랑의 설 맞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25
1840 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전광훈 목사 - 29일 과반수 당선... "문재인 대통령 간첩으로 의심된다"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216
1839 예장고신, 이단 상담 전문가 과정 개설 kchristian 2019-01-30 212
1838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개최 kchristian 2019-01-30 207
1837 '교회 살려야 한다' 면서 소송 남발, 편가르고 반목만 키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287
1836 총신대 총장 후보 11명 응모 kchristian 2019-01-16 283
1835 구세군, 거리 모금액 줄었지만 전체 모금액은 증가 추세 - 경제 불황, 기부 포비아 등으로 개인 후원 감소, 기업 후원은 늘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1-16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