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jpg

▲ 지난 2일 ‘충남도민 인권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안’이 가결되자 충남 홍성 충남도의회 앞에서 시민단체와 교계인사들이 환호하고 있다. 충남 올바른 인권실현을 위한 범시민단체 제공



충남도의회가 전국 최초로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인권조례를 폐지시켰다. 이 사건은 향후 103개 지자체에 제정된 동성애 옹호·조장 인권조례 폐지와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동성애, 인권 아니다 "  

충남도민의 저력 


충남도의회는 지난 2일 본회의를 열고 ‘충남도민 인권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안’을 찬성 25표, 반대 11표로 통과시켰다. 


도의회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동성애가 인권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교계와 시민사회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충남도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2012년 5월 충남인권조례를 제정했으며, 2014년 10월 ‘충남도민인권선언’을 공포했다. 


도민인권선언은 동성애를 뜻하는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차별금지사유에 포함시켰다. 

인권조례는 국가인권위와 협력해 도민인권선언 이행을 위해 제도를 정비하고 정책 수립 및 집행까지 해야 한다고 해놔 사실상 ‘미니 차별금지법’ 역할을 했다. 


실제로 충남도는 인권조례에 따라 인권센터를 운영 중이며, 동성애 옹호 교육 및 관련 기관의 조사 등 행정·재정적 지원을 가능하도록 해놨다.




동성애 교육 조사 

'미니차별금지법' 역할


이 같은 문제점을 알게 된 교계와 시민단체는 지난해 2월 안희정 지사와 면담을 통해 시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안 지사는 “동성애는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것으로 윤리 도덕의 문제로까지 확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사실상 거부입장을 밝혔다. 


위기의식을 느낀 교계와 시민단체는 충남기독교총연합회를 중심으로 ‘충남 올바른 인권실현을 위한 범시민단체’를 결성하고 인권조례 폐지 작업에 착수했다. 


충남인권조례 폐지를 하려면 충남 유권자 208만여명의 1%인 2만명의 서명이 필요했지만, 6개월 만에 5배가 넘는 11만명의 서명을 받아냈다. 


시민단체와 교계는 도의원 설득에도 나섰다. 지난달 충남도의원 25명은 ‘조례 폐지안’을 상정했고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됐다. 


동성애 동성혼 개헌반대국민연합과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등 127개 단체는 즉각 환영성명을 내고 “국가인권위법의 영향으로 제정된 동성애 옹호·조장 인권조례는 마땅히 폐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타 지자체에 영향 미칠듯 


조례 폐지운동 법률 자문을 했던 지영준 변호사(법무법인 저스티스)는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보장하는 것은 국가사무인데도 지자체가 자치사무의 범위를 한참 벗어나 인권조례를 우후죽순 만들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남도가 도민인권선언과 인권조례로 보호하려 했던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자라나는 청소년에게 혼란만 가중시켰다”고 비판했다. 


김영길 바른군인권연구소 대표도 “이번 사례는 국가인권위 폐지 및 인권조례가 통과된 103개 지자체의 나쁜 인권조례 폐기 운동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폐지안은 안 지사가 재의요구를 하지 않으면 그대로 통과된다. 


재의요구 시 충남도의회 과반수 출석과 출석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확정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812 한국성경공회, <바른성경> 사용해 주세요 imagefile [16419] kchristian 2010-07-20 167749
1811 한기총, 장재형 김광신 목사 이단 혐의 벗기엔 아직 일러 imagefile [8676] kchristian 2010-11-08 159695
1810 "정의·평화·생명의 가치 실현할 대통령 선출해야" imagefile [15355] kchristian 2012-12-05 132941
1809 군선교연합회 40주년, 발자취와 한계 image [15344] kchristian 2012-05-23 107473
1808 서울역 노숙인 급식시설 퇴거 위기 imagefile [7681] kchristian 2012-10-10 106838
1807 'CBS 신천지 아웃' 교계 응원 이어져 [15302] kchristian 2012-08-08 99948
1806 부산 세계로교회 349명에 세례 imagefile [7694] kchristian 2010-07-19 96679
1805 한국 OMF 30주년 imagefile [7695] kchristian 2010-07-19 85362
1804 주요 교단들 '신천지 출입금지' 포스터 전국 배포 [7677] kchristian 2012-04-18 84300
1803 교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발벗고 나서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72416
1802 통일교 노방전도 포교활동 주의 요망 imagefile kchristian 2010-07-20 69106
1801 이주민과 함께 하는 CBS 통(通)해야 콘서트 imagefile kchristian 2010-07-21 65913
1800 리비아 한인선교사 대부분 철수 imagefile [7687] kchristian 2011-03-07 64649
1799 2013년 부활절 연합예배 3월 31일 새문안교회서 기감·기하성 등 공동 주최 imagefile [7699] kchristian 2013-02-20 61103
1798 CBS를 최고의 글로벌 선교기관으로 imagefile [7695] kchristian 2010-07-19 45961
1797 국내 최대교단 예장합동총회 imagefile [4963] kchristian 2010-10-21 45450
1796 익명의 후원자, 구세군에 2억원 imagefile kchristian 2012-06-20 39761
1795 나꼼수 성경찬송가 패러디에 교계 "신성모독"으로 강력 규탄 image [7671] kchristian 2012-03-21 38161
1794 헌법정신 부인하는 통합진보당 해체 임수경 국회의원 사퇴촉구 기자회견 imagefile kchristian 2012-06-13 37551
1793 CBS 이재천 사장, 연임 imagefile kchristian 2012-05-09 371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