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jpg

▲ 지난 2일 ‘충남도민 인권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안’이 가결되자 충남 홍성 충남도의회 앞에서 시민단체와 교계인사들이 환호하고 있다. 충남 올바른 인권실현을 위한 범시민단체 제공



충남도의회가 전국 최초로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인권조례를 폐지시켰다. 이 사건은 향후 103개 지자체에 제정된 동성애 옹호·조장 인권조례 폐지와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 동성애, 인권 아니다 "  

충남도민의 저력 


충남도의회는 지난 2일 본회의를 열고 ‘충남도민 인권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 폐지안’을 찬성 25표, 반대 11표로 통과시켰다. 


도의회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동성애가 인권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교계와 시민사회의 강력한 반발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충남도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2012년 5월 충남인권조례를 제정했으며, 2014년 10월 ‘충남도민인권선언’을 공포했다. 


도민인권선언은 동성애를 뜻하는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을 차별금지사유에 포함시켰다. 

인권조례는 국가인권위와 협력해 도민인권선언 이행을 위해 제도를 정비하고 정책 수립 및 집행까지 해야 한다고 해놔 사실상 ‘미니 차별금지법’ 역할을 했다. 


실제로 충남도는 인권조례에 따라 인권센터를 운영 중이며, 동성애 옹호 교육 및 관련 기관의 조사 등 행정·재정적 지원을 가능하도록 해놨다.




동성애 교육 조사 

'미니차별금지법' 역할


이 같은 문제점을 알게 된 교계와 시민단체는 지난해 2월 안희정 지사와 면담을 통해 시정을 요구했다. 


그러나 안 지사는 “동성애는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것으로 윤리 도덕의 문제로까지 확산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사실상 거부입장을 밝혔다. 


위기의식을 느낀 교계와 시민단체는 충남기독교총연합회를 중심으로 ‘충남 올바른 인권실현을 위한 범시민단체’를 결성하고 인권조례 폐지 작업에 착수했다. 


충남인권조례 폐지를 하려면 충남 유권자 208만여명의 1%인 2만명의 서명이 필요했지만, 6개월 만에 5배가 넘는 11만명의 서명을 받아냈다. 


시민단체와 교계는 도의원 설득에도 나섰다. 지난달 충남도의원 25명은 ‘조례 폐지안’을 상정했고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됐다. 


동성애 동성혼 개헌반대국민연합과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등 127개 단체는 즉각 환영성명을 내고 “국가인권위법의 영향으로 제정된 동성애 옹호·조장 인권조례는 마땅히 폐지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타 지자체에 영향 미칠듯 


조례 폐지운동 법률 자문을 했던 지영준 변호사(법무법인 저스티스)는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보장하는 것은 국가사무인데도 지자체가 자치사무의 범위를 한참 벗어나 인권조례를 우후죽순 만들어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충남도가 도민인권선언과 인권조례로 보호하려 했던 성적지향과 성별정체성은 자라나는 청소년에게 혼란만 가중시켰다”고 비판했다. 


김영길 바른군인권연구소 대표도 “이번 사례는 국가인권위 폐지 및 인권조례가 통과된 103개 지자체의 나쁜 인권조례 폐기 운동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폐지안은 안 지사가 재의요구를 하지 않으면 그대로 통과된다. 


재의요구 시 충남도의회 과반수 출석과 출석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확정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999 사랑의교회, '갱신공동체 합의안' 만장일치 승인 kchristian 2020-01-15 5
1998 전광훈 목사, 단독 입후보 한기총 대표회장 kchristian 2020-01-15 5
1997 예장 합동, 전국 직분자 금식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20-01-15 7
1996 법원, "양심적 병역 거부 진실성 인정 부족" 실형 선고 kchristian 2020-01-08 24
1995 <교계 주요 기관들 신년예배로 새해 시작> 2020년 통일원년 되기를 소원 imagefile kchristian 2020-01-08 25
1994 "동성애 비판 교수 징계위에 다시 회부... 총신대 재단이사회, 즉각 취소해야" "이사 대부분 비기독인이기 때문"... 한동협 비판 성명 kchristian 2020-01-08 25
1993 경찰, 전광훈 목사 등 3명 구속영장 신청 - "불법집회 혐의만 우선 적용...불법 기부금 모금 등 다른 혐의들은 추가 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20-01-01 67
1992 사랑의교회...갱신위, 극적 합의 - 한국교회 거룩성 회복 위해 양측 한발씩 양보 imagefile kchristian 2020-01-01 69
1991 새에덴교회, 연무대군인교회서 2,800 여명 진중세례 imagefile kchristian 2019-12-18 118
1990 "부동산 투자"와 "부동산 투기" ...조용근 장로의 '차고 흔들어 넘치리라' imagefile kchristian 2019-12-18 137
1989 '무당집 아들' 개그맨...전도사 배영만 - '역경' 연재 후 해외에서도 응원 문자 하나님은 해결사... 믿고 의지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12-11 144
1988 소외이웃 도우며 사회적기업 지원하는 "몰래산타" imagefile kchristian 2019-12-11 151
1987 가짜뉴스 체크센터 추진위원회 발족 - 동아투쟁위원회 등 30여개 언론시민단체 참여 kchristian 2019-12-11 156
1986 한교총 정기총회 '주무관청 문체부로' kchristian 2019-12-11 158
1985 CBS '크리스마스 버스킹 문화 대축제' 개막 kchristian 2019-12-04 163
1984 한동대, 내년 7월 KWMF 개최 kchristian 2019-12-11 165
1983 경남지역 성도들 '퀴어행사' 저지 집회 - 3000여명 창원시청 앞에서 대성회 imagefile kchristian 2019-12-04 179
1982 감리교, 제비뽑기 선거 도입안 '부결' kchristian 2019-10-30 190
1981 미션라이프 유튜브 채널이 다채로워 - 토크쇼·음악·책·특집...더 알차고 보기 쉽게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191
1980 예장합동, 총신대 전 이사들에게 소송취하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9-10-30 1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