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1.JPG

▲ 청와대 게시판



청와대 게시판이 ‘신천지’ 논쟁으로 뜨겁다.


청와대 국민소통 광장에는 현재 ‘사이비종교를 처벌해주십시오’, ‘사이비종교피해방지 특별법을 제정해주십시오’, ‘강제 개종 목사 구속해주세요’ 라는 국민 청원이 진행 중이다.


가장 열띤 주제는 ‘강제 개종 목사 구속해주세요’ 청원이다.


신천지 신도로 추정되는 작성자가 지난 달 18일 올린 '강제 개종 목사 구속' 요구 청원은 1일 17시 현재 찬성 31만 6천여 명이 동의하고, 22만 6천여 명이 반대했다.


이 청원은 신천지 신도 A씨가 지난 달 부모와의 갈등으로 사망한 것을 계기로 강제개종의 부당함을 알리는 내용이다. 


강제 개종 목사 구속을 찬성하는 이들 대부분은 “살인마 강제 개종 목사를 구속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반대하는 이들은 ‘강제 개종 목사’라는 용어 자체가 신천지에서 만들어낸 용어라며, 가정 파괴를 조장한 신천지가 강제 개종 운운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신천지 피해자 부모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은 “신천지의 조건부 시한부 종말론에 빠진 딸을 구하기 위해 고생을 해본 부모로써 종교의 자유라는 명분으로 강제 개종 주장을 하는 신천지의 이중적인 행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이비에 빠진 딸을 구하려다 딸의 목숨을 앗아간 엄청난 사건 앞에서 국가는 무엇을 할 수 있느냐”며 정부의 관심을 호소했다.


또, 한 누리꾼은 “사이비 때문에 행복한 가정이 해체되고, 청년들은 학업을 포기한 체 인생을 낭비하고 있다”며, “사이비의 불법성을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거꾸로 신천지 피해자들이 올린 <사이비종교를 처벌해 주십시오> 제목의 청원은 지난 달 20일 시작해 현재 3천 9백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청원 글에는 “사이비종교로 인해 가정이 파괴되는 피해사례가 속출하고 있다”며, “육체 영생 사이비 수법으로 사람들을 포섭해 가정과 사회를 어지럽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신천지가 집단으로 청와대에 청원하고, 댓글부대를 동원해 마치 목사들이 돈벌이로 강제개종을 하는 것처럼 가르치면서 피해자 행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청와대 게시판에는 <사이비종교 피해방지 특별법을 제정해주십시오>라는 제목의 청원도 올라왔다. 


지난 달 21일 올라온 이 청원은 신천지의 사기 포교의 위험성을 지적하고, 특정종교단체가 포교활동을 할 경우 그 종교단체의 정체를 미리 밝혀야 한다는 내용의 ‘사기포교금지법’ 제정을 촉구했다.


또, 특정 사이비종교에 빠져 피해를 당한 피해자가 사이비종교에 물적, 심리적 피해보상을 요구할 수 있는 ‘피해보상법’을 마련해달라는 요구도 덧붙였다. 


이 청원은 1일 17시 현재 770여 명이 동의했다. 


한편, 청와대는 최근 신천지 관련 국민 청원이 잇따르면서 사실 확인에 나서고 있고, 가정 파괴 현상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7 해외 파송 선교사 58% "노후 대책 없다" - 38%는 국민연금 가입 안돼, 절반 "은퇴 후 한국서 살고 싶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520
1656 입영거부 '여호와의 증인' 신도 항소심도 무죄 kchristian 2018-02-07 509
1655 교단·선교단체들이 권하는 '사순절 보내기'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506
1654 동성애 옹호 논란 EBS '까칠남녀' 조기 종영 kchristian 2018-02-07 527
1653 동성애 옹호 조례, 충남도 지자체 최초로 폐지 - '충남도민인권조례 폐지안' 통과 의미와 전망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463
1652 2000여명 나라 위해 7끼 금식기도 "우리의 간구를 들으소서" - '느헤미야 국가금식기도성회' 4박 5일간 흰돌산기도원서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519
» 사이비 '신천지' 논쟁으로 뜨거워진 청와대 게시판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470
1650 제50회 국가조찬기도회 3월 8일 -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 주제로 소강석 목사 설교 ... 50주년 기념 역대 최대규모 5천여 명 참석 예상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460
1649 2월 23일 평창찬양축제 개최 kchristian 2018-01-31 482
1648 교회협 "밀양 피해자들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하길" kchristian 2018-01-31 507
1647 한기총 대표회장 선거 치르지 못 해 - 법원, 전광훈 목사의 가처분 인용.."대표회장 재선거 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509
1646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 기독선수는 누구? - 봅슬레이, 스켈레톤 등 각 종목마다 기독선수들 뛰어난 활약 기대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573
1645 감독회장 선거 무효 판결 감리교 다시 혼란 속으로 kchristian 2018-01-24 550
1644 한국 최초 조직교회 새문안교회 이상학 담임목사 위임예식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587
1643 부산 초량교회 '한국기독교역사 사적지' 지정 kchristian 2018-01-17 566
1642 한복협 신임 회장에 이정익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599
1641 천당 아래 분당, 그 위에 교회당...분당 대형교회들 아직도 부흥 중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540
1640 목회자 46% 月 사례비 150만원도 못 받는다 - 5년 전 평균 사례비 213만원 지난해 176만원으로 하락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582
1639 한교총 "이단문제 강력 대처·동성애와 동성혼 입법 저지" - 신년하례회 갖고 올해 5개 중점 사업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593
1638 KWMA, 인터콥 조사한다 - 선교 방식 또 다시 도마에 올라 kchristian 2018-01-10 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