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jpg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의 위임 한 달 만에 목회세습에 대한 교회 교인들의 공식 입장이 나왔다. 


명성교회 청년 대학부 출신 교인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세습사태에 대한 교계와 국민들의 우려에 공감한다면서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특히 세습 사태에 대해 김하나 목사의 결단을 촉구했다. 


정당하지 못하게 받은 위임목사의 자리를 사임하라는 것이다. 


명성교회 청년대학부 출신 조병길 집사는 "이번 사태의 책임은 김하나 목사 본인에게 있습니다.

교회를 향한 비판을 세상의 소리라 여기지 말고 지금이라도 원점에서 논의될 수 있도록 결단하십시오." 라고 말했다.


교인들에 대한 책임과 권리도 강조했다. 


조 집사는 또 "공동의회의 적극적 참여와 정상적 운영의 감시, 투명한 의사결정 절차를 위한 정당한 질의, 정기적이고 상세한 재정운영의 공개요구는 우리 교인의 권리이자 의무입니다." 라고 말했다.


이번 성명에 뜻을 같이 한 교인들은 416명으로 2-30대 청년들이 60%를 이루고 있다. 


10년 20년 넘는 신앙공동체였던 만큼 세습의 과정을 지켜보는 게 힘들었다는 이들은 교회가 회개하고 변화되길 기대했다. 


명성교회 대학부 34기 신주현(23세) 성도는 "찬성과 반대를 떠나서 교회 일에 있어서 성도가 목소리를 내는 건 너무나 당연하고요. 이런 일이 탄압받지 않았으면 좋겠고 이런 것에 눌리지 않을 수 있었으면 좋겠고요."  라고 말했다.


또 청년들을 향해 교회의 비민주적 목회방침과 불합리한 구조에 순수한 신앙 열정으로 대항할 것을 당부했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3 부산 초량교회 '한국기독교역사 사적지' 지정 kchristian 2018-01-17 350
1642 한복협 신임 회장에 이정익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350
1641 천당 아래 분당, 그 위에 교회당...분당 대형교회들 아직도 부흥 중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332
1640 목회자 46% 月 사례비 150만원도 못 받는다 - 5년 전 평균 사례비 213만원 지난해 176만원으로 하락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349
1639 한교총 "이단문제 강력 대처·동성애와 동성혼 입법 저지" - 신년하례회 갖고 올해 5개 중점 사업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55
1638 KWMA, 인터콥 조사한다 - 선교 방식 또 다시 도마에 올라 kchristian 2018-01-10 345
1637 평창 오는 北에 비행기·배 지원 해주는 것도 안된다 - 국제적 대북제재와 충돌 가능성... 北대표단 육로 이동 유력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44
1636 재정 어렵다고...기감, 이단에 교회 건물 팔았다 - 지난해 4월 하나님의교회에 마포 지역 교회 매각한 사실 드러나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54
1635 1,000만 돌파 <신과 함께>...'죄'와 '죽음' 조명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67
1634 교회 안에 십자가를 걸어두면 안 된다고요?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53
1633 <새해 목표·표어로 미리 보는 2018 한국교회> "교회는 교회다워지고 예수 안 믿는 이들 믿게 하는 한 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346
1632 "새해 이 땅에 자비와 긍휼을 베푸소서" - 새해 첫날 한국기독실업인회 금식통곡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394
1631 '기독교 박해' 요주의 국가 중국·인도·나이지리아 - 영국 '릴리즈인터내셔널' 지목...베트남, 북한, 이란, 이집트도 요주의 kchristian 2018-01-03 394
1630 '가나안 성도' 5년 새 배로 늘어 - 한목협 '2017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 kchristian 2018-01-03 380
1629 한국교회에 대한 호감도 "개신교 9.5%, 불교는 40.6%"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조사 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373
1628 '성경 암송왕' 성진이, 이젠 1000절까지 술술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376
1627 통합 목회자들의 외침 "하나님의 공의 드러나길" - 예장통합 재판국, 동남노회 선거무효소송 첫 심리.. 15명 전원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459
1626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찾아오는 "성탄 선물" - 37년째...16년째... 은혜와 감동 전하는 두 공연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400
1625 <교계, "가나안교회" 사역주목> 우리는 가나안교회 로 간다 - '새로운' 교회 찾아다니는 가나안신자 190만명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418
» 명성 교인들 "김하나 목사님 사임하십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4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