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축제못보겠다.JPG

▲ 부산 시민들이 23일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로에서 동성애와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내용의 피켓

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부산 최초의 퀴어축제가 23일 해운대구 구남로 문화광장에서 개최됐다. 


지역 교계와 시민단체로 구성된 건전한부산만들기시민연대는 구 해운대역 광장에서 문화행사를 갖고 음란문화 확산 저지에 나섰다.


이날 동성애자들은 구청 허가도 받지 않고 대형 무대와 부스 45개를 설치했다. 


이들은 시민의 공적 공간인 광장에서 성기 모양의 과자와 여성 자위법 책자, 성행위 그림엽서 등을 판매하고 후원금을 받았다.


동성애자에이즈예방센터 ‘아이샵’은 콘돔을 무료로 배포했으며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는 청소년에게 피임 도구를 소개했다. 


정의당과 녹색당은 동성결혼을 합법화하겠다며 당원 가입 신청서를 받았다. 


동성애자들은 행사 후 2.8㎞를 행진하며 침묵시위 하는 시민들을 향해 “너희들이 X랄 하니까 경찰이 고생한다” “우리가 소수로 보이느냐”며 야유를 보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해체’ ‘신고리 5, 6호기 백지화’ 등의 정치적 구호도 선보였다. 


행렬을 지켜보던 김모(65)씨는 “학교 교육이 잘못돼 이런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이러다가는 나라 망한다”고 개탄했다. 


서은정(39·여)씨는 “레즈비언, 특히 어린 청소년이 많아서 충격을 받았다”면서 “부산에서 또다시 행사가 열린다면 적극 막을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현장에 10개 중대 800여명의 경력을 배치했다. 


부산지역 종교·사회·학계 인사들은 2000여명이 참석한 ‘레알러브 시민축제’에서 동성애가 한국사회에 가져올 폐해를 지적했다. 


이성구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은 “과학자와 심리학자, 탈동성애자들은 동성애가 유전이 아니며 비정상적인 성중독이기에 얼마든지 치유 가능하다고 말한다”면서 “그런데도 동성애자들은 소수자 인권이나 사랑 타령으로 선량한 국민, 특히 순진한 청소년을 속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16 "종교인 세무조사 배제해달라" - 보수교계 정부에 요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35
1615 "기독교인 회개로 국난 극복하자" 한기총 주최...회개와 구국기도회 - 5000여명 참석자들 굳건한 한·미동맹 간구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7
1614 "한국교회와 나라 위해" 원로목회자들 통성 기도 - 한국기독교 원로목회자 재단, 충남서산 이룸교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37
1613 23년 짧은 삶 속 큰 사랑 남겨 - 의사자 인정된 서명신씨의 살신성인, 항상 성경 지니고 다녔던 청년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36
1612 "신사참배 회개 운동 대형 부흥집회 열겠다" - 한기부 새 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당선 인사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8
1611 '머슴 목회자' 이자익 총회장을 아십니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41
1610 다니엘 기도회 20주년 "1만 교회 21일 동시 기도" 대장정 돌입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29
1609 올해도 동성애 옹호론자만 초청한 서울시 콘퍼런스 - 박원순 시장, 교계 지도자들에게 "동성애 지지 않는다" 말하며 해마다 '인권 콘퍼런스'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87
1608 <과세 대상 어디까지> 성가대 지휘·반주자 꾸준히 사례비 받으면 종교인 과세 가능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92
1607 영락교회 새 담임목사에 신조우 목사 청빙 결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12
1606 인권조례 폐지, 할랄 도축장 건립 반대 - 19일 충남도민대회 kchristian 2017-10-11 120
1605 기윤실 "명성교회 불법 세습 중단하라" kchristian 2017-10-11 112
1604 "교회 위한 기도가 이기적이었습니다" - 원로목사 1000여명...교회 세속화 자성 회개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21
1603 "한반도에 다시 전쟁은 안돼" - NCCK 9개 회원 교단 긴급 회견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10
1602 서울중앙지법 "오정현 목사 총신대 학력 문제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10
1601 잡음 없는 청빙, 아름다운 이양 - 신촌성결교회 이정익 목사 후임에 박노훈 목사 청빙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104
» "음란 축제 못 보겠다" 부산시민들 맞불 집회 - 부산서 열린 퀴어축제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40
1599 침신대 교수들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 성명서 - '침신대 동성애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 교수연합' 발표, "타 신학대도 동참하길"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154
1598 " 교회가 먼저 하나되는 노력해야" - 한반도 분열에 교회도 책임 kchristian 2017-09-27 137
1597 성공회대, '성중립 화장실' 찬반 격론 kchristian 2017-09-27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