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잘챙기나.JPG

▲ 김관성 목사 페이스북 캡처



예전 라면 광고 "형님 먼저 아우 먼저!"를 생각나게 하는 훈훈한 전도사와 목사의 이야기가 화제입니다.


지난 10일 행신침례교회 김관성 목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주 작은 교회의 전도사로 사역할 때의 일을 게재했습니다.


내용은 이랬습니다. 


"교회 헌금 다 모아봐야 목사님 사례비도 드리기 어려운 교회였지요. 

어느 날 예배가 끝나고 목사님께서 저를 부르시더니, "전도사님. 사례비예요" 하시면서 봉투를 건네시는 것 아닙니까. 


하지만 그 돈을 어떻게 받을 수 있겠는가. 목사님도 사례를 받지 못하시는 상황인데 "목사님 이건 정말 아닌 것 같습니다." 단호하게 거절하고 서둘러 집으로 와버렸지요. 


몇 시간 후, 딩동 소리가 나서 문을 였었더니, 장을 거하게 보셔서 집 앞에 두시고 목사님은 도망을 가버리신 것 아닌가. 대략난감. 그런데 묘한 승부욕이 발동이 되더군요. 찢어지게 가난한 영국 유학생 생활이었지만 "여보. 돈 꼬불쳐 놓은 것 다 주라" 그 돈을 들고 테스코로 달려가서 두배로 장을 봐서 목사님 댁 문 앞에 두고 도망을 쳐버렸지요. "내가 이겼다!" 그러나 그것은 착각이었습니다. 


얼마 후 다시 우리 집의 초인종 소리가 울려서 나가보니, 이번에는 각종 과일이… 목사님은 다시 도망을 가셨고요. 


내 수중에는 더이상 돈은 없고, 이대로 물러설 수는 없고, 고민이 참 많이 되었습니다. 


그 때 하늘의 지혜가… 목사님께서 사주신 과일과 장꾸러미를 들고 다시 목사님 댁으로 갔지요. 아뿔싸. 대문 앞에 서 계시는 목사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전도사님 마음 다 아니까… 이제 그만합시다." 


가난했던 그 시절, 목사님과 부등켜 안고 집 앞에서 참 많이 울었지요. 가난한 처지의 두 사람이었지만 사로를 향한 신뢰와 사랑이 하늘을 찔렀습니다. 


그게 느껴지니 더 눈물이 났습니다. 목사님 댁에서 저녁을 먹고 돌아오는 그 길과 그 시간을 평생 잊을 수가 없습니다.


"나도 저런 목사 되어야지…" 다짐하고 또 다짐했었지요. 시간이 꽤 지났는데… 나는 과연 그런 목사로 살고 있는지… 부끄러운 날들이 쌓여만 갑니다."


의좋은 형제 같은 두 분의 서로 챙겨주기 경쟁을 전한 글은 13일 오전 현재 2000개 이상의 공감을 받고 150개 이상의 댓글이 달리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참 눈물나네요. 이런 미담이 담목과 부목간에 많아지길 기도합니다"

 "멋진 목사님 뒤에 이런 분이 계셨군요" "아름답고 귀하십니다 릴레이 장보기 ㅎㅎ 못잊으시겠네요" 등의 댓글을 남기며 감동을 나눴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24 동성애축제 올해도 서울광장서. vs 교계, 퀴어축제 폐해 부각 방침 - 내달 14∼15일 서울광장 개최 앞두고 반대 광고 게재·앱 개발 등 대응 논의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429
1523 김진표 의원, 차기 국회조찬기도회장 - 정기국회 시작되는 9월 예배 때 정식 취임 예정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463
1522 법원 "전병욱 목사의 성추행 의혹 사실로 인정돼"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446
1521 97년 전 우리나라 최초의 설교집 '백목강연' - 평신도·여성도 설교 강단에...지금보다 더 개혁적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472
» "누가 더 잘 챙기나" - 가난한 교회 사역자들의 치열한 경쟁 imagefile kchristian 2017-06-14 442
1519 주안장로교회, 페루에 성경 4만여권 보내 - 개포동 4개 교회는 연합해 쿠바에 4608권 보내기 후원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440
1518 영안교회 성도 864명 장기기증 서약 kchristian 2017-06-07 430
1517 "불신자 구원 위해 기도해요" - 에스더기도운동 콘퍼런스 7월 4~8일 수원 흰돌산기도원서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433
1516 교회에 성차별적 언행이 있나요?... '네' 가 74%!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414
1515 바람직한 예배 순서와 형식을 조명해 본다 - 한국 개신교회 예배순서는 설교와 성만찬의 조화 아닌 설교중심 · 은사와 경험 강조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445
1514 성소수자와 맞서기' 보다 '가정과 자녀출산의 소중함' 강조로 ! - 기독교계의 동성애 대하는 방식 달라져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426
1513 사랑의 종교인데... 교회 안에 못된 성도 있는 까닭은?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399
1512 "한반도를 열강의 각축장에서 세계평화운동의 거점으로" - 기도회로...심포지엄으로... 통일 해법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416
1511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 교계 움직임 활발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482
1510 주안장로교회, 장로 선거 문제로 잡음 일어 - 고발인들, 장로선출 개표 기계에 오류 발생.."교회는 문제없다며 덮으려해"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463
1509 "하나님을 기뻐하는 것이 복음이다" - 존 파이퍼 첫 한국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475
1508 승동교회, 예장합동 한국기독교 역사사적지 1호 지정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466
1507 故 강영우 박사 부인 석은옥 여사 '신사임당 상' 수상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504
1506 대북방송 진행 경험 살려 신간 '대북방송' 출간 - 조수진 교수, 대북방송 의미와 역사, 방송 특징과 주요 프로그램 다뤄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442
1505 "세계교회들 새 정부 들어 한반도 평화에 관심 고조" - WCC 트베이트 총무 방한, 문 대통령 예방·교계 인사들 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