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안장로교회.JPG

▲ 인천주안장로교회의 장로선거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측에 소속된 인천주안장로교회의 장로선거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안장로교회 5명의 성도들은 주승중 목사 등 9명을 업무방해죄로 인천지방검찰정에 고발한 상황이다.


고발인들은 2015년도와 2016년도 장로선출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먼저 2015년에는 7월 12일에 1차 투표, 19일에 2차 투표가 진행이 됐는데, 2차 투표에서 22개의 과다 투표용지가 발견이 됐다는 것. 


선거를 한 성도는 3,676명인데 투표용지는 22표가 많은 3,698이었다는 것이다. 


고발인들은 투표용지 보전신청을 하고 진상조사를 요청하며 선거일정을 미뤄야한다고 주장했지만, 교회는 일주일 뒤인 26일에 3차 투표를 진행했다며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고 있다. 


1,2차 선거에서는 당선자가 나오지 않았고, 3차 투표에서는 2명의 장로가 당선됐다. 


이들은 또, 개표기계에 오류가 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2차 투표의 전체투표용지 3,677표였고 이를 300장씩 나눠 총 13개의 봉투에 봉인이 돼있었는데, 그중 1개의 봉투 300장을 표본으로 수 개표를 실시한 결과 기계식 검표 수와 수 개표 검표 수가 많은 차이가 있었다고 밝혔다. 


37명의 후보자들 중 34명의 후보자들이 기계와 수 개표 상 차이가 있었고 어떤 후보의 경우 30표 정도까지 차이가 벌어졌다며, 전체투표용지 숫자를 감안한다면 훨씬 큰 오류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같은 오류를 2016년 1월 1일 300표의 표본에서 발견해 이를 교회 측에 알렸고, 전체 투표용지 3,698에 대해 선관위원들과 2차로 재검표를 실시하기로 합의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관위원 장로를 비롯한 교회측은 약속을 무시하고 그 다음날인 1월 2일 투표함을 일방적으로 열어 재검표를 실시해 1월 3일 장로 입후보자 전체를 모아놓고 "문제가 없다"고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또, 2016년도 장로선거에 대해서는 전체 교인들의 투표를 거치기 전 당회가 후보자들을 1위에서 20위까지의 순위를 표시해 놓아 교인들에게 선입견을 갖게 만들었다며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주안장로교회, 전자개표 문제 인정..


“수 개표 실시했지만 결과 달라지지 않아”


이에 대해 주안장로교회측은 2015년 2차 투표에 대해 2016년 1월 2일 수작업으로 재검표를 실시한 결과 전자기계의 개표 결과와 비교해 순위에 문제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또, 문제를 제기한 성도들에게도 수작업 재개표 과정에 참관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으나 불참하면서 모든 책임을 교회에 돌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22개의 투표용지가 과다하게 나온 것에 대해서는 담당자의 단순한 실수였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22표 모두를 21위에게 몰아준다 하더라도 20위와의 순위는 뒤바뀌지 않을 상황이었다고 덧붙였다.


2차 선거에 나선 37명의 후보자 중 20위까지의 다 득표자가 3차 투표의 후보로 등록했다.

교회측은 개표 기계의 오류에 대해 인정하며 주일예배에서 담임목사가 사과를 했다고 밝혔다. 

또, 재발방지를 위해 개표기계 대신 수작업으로 개표를 하겠다고 공헌하고 2015년 선거관련 책임자들은 합당한 징계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2016년도 장로선거는 수개표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교회측은 또, 선거과정에 문제를 제기한 성도들에 대해 소속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측 재판국은 기각처리 했다고 밝혔다.


양측의 주장이 맞서는 가운데, 주안장로교회 장로선출 문제는 사회법의 판단을 기다리고 있다.

<CBS 노컷뉴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15 바람직한 예배 순서와 형식을 조명해 본다 - 한국 개신교회 예배순서는 설교와 성만찬의 조화 아닌 설교중심 · 은사와 경험 강조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58
1514 성소수자와 맞서기' 보다 '가정과 자녀출산의 소중함' 강조로 ! - 기독교계의 동성애 대하는 방식 달라져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53
1513 사랑의 종교인데... 교회 안에 못된 성도 있는 까닭은?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52
1512 "한반도를 열강의 각축장에서 세계평화운동의 거점으로" - 기도회로...심포지엄으로... 통일 해법 모색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54
1511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 교계 움직임 활발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205
» 주안장로교회, 장로 선거 문제로 잡음 일어 - 고발인들, 장로선출 개표 기계에 오류 발생.."교회는 문제없다며 덮으려해"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201
1509 "하나님을 기뻐하는 것이 복음이다" - 존 파이퍼 첫 한국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213
1508 승동교회, 예장합동 한국기독교 역사사적지 1호 지정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194
1507 故 강영우 박사 부인 석은옥 여사 '신사임당 상' 수상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205
1506 대북방송 진행 경험 살려 신간 '대북방송' 출간 - 조수진 교수, 대북방송 의미와 역사, 방송 특징과 주요 프로그램 다뤄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176
1505 "세계교회들 새 정부 들어 한반도 평화에 관심 고조" - WCC 트베이트 총무 방한, 문 대통령 예방·교계 인사들 만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5-31 195
1504 이요나 홀리라이프 대표 탈동성애 가이드북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97
1503 사랑의교회 오정현 담임목사 위임 결의 하자 없다 - 법원, 항소심 기각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78
1502 대법원 '하나님의교회' 확정판결 "이혼·가출 조장하는 교리 있다" - 피해자 4명 명예훼손 무죄… 최종 승소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98
1501 변화될 대북정책 - 전략적 대북 선교 고민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293
1500 교회, 산불 피해 주민들 눈물 닦아주다 - 강릉시기독교연합회, 삼척·강릉 산불 이재민 위로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304
1499 동성애·이슬람 포교·북핵 위기 한국 사회 각성 위해 뜨겁게 기도 - '대한민국 축복 기도성회' 보신각서 7시간 동안 열려 kchristian 2017-05-10 278
1498 예장합동 전국목사장로기도회 - '개혁교회의 책임' 주제로 성경의 가르침 따라 살기를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284
1497 새 대통령에게 권하는 말씀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403
1496 문재인 대통령의 한국교계 인맥은 ? imagefile kchristian 2017-05-10 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