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필사.JPG

▲ 국민일보 이현우 기자가 지난 12일부터 성경을 필사한 노트




새해, 더 깊은 영성 속으로… ‘어떻게 하면 좀 더 깊은 믿음을 가질 수 있을까.’ 

크리스천이라면 새해를 맞이할 때마다 품을 법한 고민이다. 


국민일보 미션라이프는 2018년을 시작하면서 성경통독과 가정예배, 큐티(QT), 성경필사 등 더 깊은 믿음과 영성 추구를 돕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성경통독도 쉽지 않은 일이지만 전권 필사에 성공한 기독교인은 더욱 적다. 


시간도 오래 걸리고 물리적으로도 품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조금만 틀려도 필사 중이던 페이지를 다시 적어야 한다는 부담도 크다. 


성경필사에 도전하는 성도들에게 효과적인 필사 방법을 전하기 위해 실제로 성경필사를 해보기로 했다.


성경은 130여만자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의 책이다. 


성경필사는 체계적인 계획과 확고한 의지 없이는 불가능하다. 


총 1189장으로 이뤄져 있기에 365일 동안 매일 필사한다는 전제로 평일 3장, 주일 5장씩 쓰면 1년 만에 완료할 수 있다.


성경필사에는 시간이 많이 든다. 


성경필사 노트를 꾸준히 출간하고 있는 아가페출판사의 이진수 부장은 “필사자의 연령과 성향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하루에 2시간30분 정도면 1년 내로 성경필사를 끝내기에 충분하다”며 “하루 24시간 중 십일조를 하나님께 드린다는 마음가짐으로 시작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경필사에 성공한 여의도순복음교회 이도재(73) 원로장로는 신약부터 필사를 시작하는 방법을 추천했다. 


이 장로는 “처음 창세기부터 필사했는데 매우 지루했다”며 “곧 구약을 덮고 신약부터 시작한 뒤 구약으로 넘어갔다”고 밝혔다. 


일반 성도들에게는 예수님의 가르침과 생애가 담긴 4복음서로 시작하는 신약이 구약보다 훨씬 더 익숙하기 때문이다. 


이 장로는 “모든 구절을 필사하는 것이 어렵다면 예수께서 말씀하신 내용이 담긴 구절만 적는 것도 좋을 것 같다”며 “올해는 예수님의 말씀 필사에 도전해볼 생각도 있다”고 말했다.


마음가짐뿐만 아니라 사용하는 도구도 중요하다. 


이 부장은 “성도 입장에서는 필사본을 소장하고 싶은 마음이 크기 때문에 필사에 사용할 펜도 중요하다”며 “종이가 부풀어 오르지 않도록 잉크양이 일정하고 번지지 않는 펜을 골라야 한다”고 귀띔했다.


이들의 조언에 따라 지난 12일 기자가 도전에 나섰다. 마태복음부터 써내려갔다. 


성경필사2.JPG 

▲ 이현우 기자가 서울 영등포구 국민일보 빌딩 종교국 회의실에서 마태복음 6장을 써내려가는 모습.


예수가 하신 말씀은 붉은 글씨로 적기로 했다. 


1장 15절까지 예수 그리스도의 계보가 이어진 뒤 16절 처음으로 예수의 이름이 등장한다. 


동정녀 마리아의 잉태와 천사의 계시를 통해 예수 탄생의 역사를 살필 수 있다. 


이어 2장에서 동방박사의 방문, 헤롯왕의 유아살해 명령 등 익숙한 일화들을 거쳐 3장에서 세례를 받으시는 예수의 모습까지 적고 나니 1시간이 훌쩍 지나 있었다. 


눈으로 읽었다면 20분도 걸리지 않는 양이다. 


하지만 평소 무심하게 지나가는 한 구절 한 구절을 꾹꾹 눌러 담으며 자연스레 이해도도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잠시 쉰 뒤 4장에서 시험을 이기고 제자를 부르시는 예수의 모습을 확인하니 5장부터는 예수의 산상수훈이 시작된다. 


예수의 강의를 눈과 손으로 따라가니 예수가 구름처럼 모인 군중 앞에서 말씀하시는 모습이 그림처럼 떠올랐다.


‘하루의 십일조’인 2시간30분이 지난 오후 12시. 마태복음 6장 16절까지 필사가 완료됐다.

 이대로 성령의 이끄심을 따라간다면 ‘1년 완필(完畢)’은 확실해 보였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3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식구가 한 공동체내에 계신 것을 알고 계시나요?> "정신병에 대한 이해"(상) ...정신질환우 남성가족 모임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645
512 <무엇이 한국을 취하게 하나...크리스천과 음주> "취하지 말라, 하셨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623
511 <영화 "1987" 통해 본 6월 민주항쟁 속 개신교> 1987년 『독재 타도』 외치던 민중들 곁에 교회가 있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674
» 하루 2시간30분 십일조로 드리면 1년 뒤 영성 가득한 '나만의 성경' ...크리스천의 소망 '성경 완필' 기자가 도전해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719
509 신천지판 '댓글부대'...신천지 '全성도 댓글 미션' 입수 - 신천지 홍보 기사 순위 높이려 포털에 댓글 달도록 SNS로 지시...교회별로 실적까지 보고하게 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691
508 <제천 화재로 세상 떠난 박재용 목사의 뭉클한 사연> 단기선교 학생들 위해 불난 스포츠센터서 알바했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712
507 <믿음 안에서 보낸 2017년 5인의 고백과 기도> "부족한 자 도구로 삼고 사랑할 수 있는 힘 주셔서 감사합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759
506 <이어령 교수의 나라를 위한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694
505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식구가 한 공동체내에 계신 것을 알고 계시나요?" ...정신질환우 남성가족 모임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681
504 <낙태죄 폐지논란, 교계 입장은 ?> "공론화 핵심에 생명 존엄성에 대한 깊은 고민 있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654
503 <낙태죄 폐지 논란> 찬·반 대립 첨예한 '낙태' ... 생명경시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646
502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취임 - 12일 저녁 예배에서 위임식... 김삼환 목사는 '원로' 추대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708
501 김하나 목사 "결정에 대한 책임 내가 다 지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50
500 명성교회 세습 논란 '자유게시판'도 사라진 예장통합총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96
499 "한국교회 대표 목사의 비참한 퇴장"...이영표, 명성교회에 쓴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658
498 기사 같은 광고... 이단·사이비 주요 언론 넘본다 <급증하는 반사회적 종교집단 광고>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670
497 "한국교회는 지금, 타락한 중세교회 닮아가 5대 솔라 정신 살려 교회·세상 바꿀 것"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개혁주의생명신학 연합학술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691
496 중세교회는 면죄부를 팔고, 한국교회는 ○○○를 판다 - 일부 현상이지만 고쳐야 할 병폐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618
495 기도 가장 많이하는 지역, 조지아주 어거스타 집회참여 가장 낮은 곳 S.F, 산호세, 베이지역 - 바나리서치 조사...미국 도시들의 신앙과 관련한 10가지 사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756
494 "동성애자, 예배 참여 할 수 있지만..." -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입장 주목...동성애자에 대한 돌봄과 회복 사역 논의할 때 imagefile kchristian 2017-10-11 6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