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jpg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신도들을 동원해 온라인 포교활동에 나선 정황이 포착됐다. 


범법 행위로 규정된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댓글 부대같은 ‘종교판 댓글부대’를 연상시킨다. 


국민일보 취재 결과, 신천지는 지난 19일 포털 뉴스에 게재된 홍보 기사의 웹페이지 주소를 신도 전체에게 SNS메시지로 보내 옹호성 댓글을 달도록 한 사실이 27일 확인됐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소속 교회별로 댓글 실적까지 보고하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일보가 입수한 ‘전성도 댓글 미션’이라는 제목의 신천지 내부 공지사항에는 “성도님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리며, 관련 기사에 각각 선한 댓글을 달아주세요”라는 안내 문구가 나온다. 


중앙일간지인 D신문사가 12월 19일자로 보도한 신천지 관련 기사의 포털 뉴스 페이지에 집중적으로 댓글을 달아 상위랭킹 기사로 올라가도록 한 것으로 보이는 대목이다.


댓글 실적을 보고하라고 지시해 신도들을 독려한 사실도 드러났다. 


신천지 내부 공지사항에는 지난 20일 오후 5시까지 기사별 댓글 실적을 양식에 맞춰 보고하라고 나와 있었다. 


조직적으로 댓글을 달아 자신들에게 유리한 기사의 순위를 높이기 위해 전 신도를 총동원한 것이다.


실제로 한 포털 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해당 기사 두 건에 표시된 공감표시는 27일 기준 ‘좋아요’가 5만여개, ‘훈훈해요’가 6300여개, ‘후속기사 원해요’가 8200개를 넘었다. 댓글은 각각 4만∼5만개가 달렸고, ‘이 기사를 메인으로 추천’ 같은 경우 클릭수가 1만5000개가 넘었다. 


이들 기사는 19일 공감별 랭킹뉴스 1, 2위를 차지했다. 평소 상위랭킹에 오르는 정치·사회 분야 기사들의 공감표시나 댓글이 일반적으로 1000∼5000여개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지난 14일 중앙일간지 J사가 보도한 신천지 홍보 기사에서도 같은 현상이 확인됐다.


이 기사에는 ‘좋아요’가 1만2000여개, ‘훈훈해요’가 2000여개, ‘후속기사 원해요’가 2400여개가 달렸다. 


‘이 기사를 메인으로 추천’은 8700여개, 댓글은 1만3000여개가 작성됐다. 


해당 기사의 주요 댓글들은 “신천지인으로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신천지 파이팅” 등 신도들이 단 것으로 보이는 내용이 대다수였다. 


26일에는 일간지 H사에서도 신천지의 자원봉사단 활동 소식을 전하는 홍보기사를 실었으나, 포털에서는 기사가 삭제된 상태다.


신천지는 최근 종합일간지에 자원봉사단 활동 기사를 싣고 광화문광장 등 공공장소에서 행사를 개최하는 등 대대적인 대외홍보에 나서고 있다.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장 박형택 목사는 “최근 신천지에서 10년 이상 활동했던 신도들이 빠져나오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데 교주 이만희의 후계자로 손꼽히던 김남희씨가 탈퇴하면서 내분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세력 과시는 이탈자들에게 신천지가 여전히 문제 없다는 것을 강조해 조직을 정비하는 차원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신천지 관계자는 “홍보 독려활동에 대해서는 따로 들은 바가 없다”면서도 “기본적으로 자신이 속한 조직이나 단체의 홍보 기사에 댓글을 달거나 공감표시하는 건 문제될 것이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6 "교리 버리고 예수 삶 살때...소망 있다" 신간 <선하고 아름다운 삶을 위하여>로 찾아온 김형석 교수 인터뷰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707
515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식구가 한 공동체내에 계신 것을 알고 계시나요?> "정신병에 대한 이해"(하) ...정신질환우 남성가족 모임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18-02-07 749
514 [활개치는 이단, 왜 지금인가] "신천지는 세상에 등돌린 통제·감시사회" - 청와대 민원·신문 광고·집회 등으로 과감해진 공세 펼쳐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719
513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식구가 한 공동체내에 계신 것을 알고 계시나요?> "정신병에 대한 이해"(상) ...정신질환우 남성가족 모임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739
512 <무엇이 한국을 취하게 하나...크리스천과 음주> "취하지 말라, 하셨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24 701
511 <영화 "1987" 통해 본 6월 민주항쟁 속 개신교> 1987년 『독재 타도』 외치던 민중들 곁에 교회가 있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760
510 하루 2시간30분 십일조로 드리면 1년 뒤 영성 가득한 '나만의 성경' ...크리스천의 소망 '성경 완필' 기자가 도전해 보니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799
» 신천지판 '댓글부대'...신천지 '全성도 댓글 미션' 입수 - 신천지 홍보 기사 순위 높이려 포털에 댓글 달도록 SNS로 지시...교회별로 실적까지 보고하게 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752
508 <제천 화재로 세상 떠난 박재용 목사의 뭉클한 사연> 단기선교 학생들 위해 불난 스포츠센터서 알바했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817
507 <믿음 안에서 보낸 2017년 5인의 고백과 기도> "부족한 자 도구로 삼고 사랑할 수 있는 힘 주셔서 감사합니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850
506 <이어령 교수의 나라를 위한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761
505 "정신질환으로 고통받는 식구가 한 공동체내에 계신 것을 알고 계시나요?" ...정신질환우 남성가족 모임 제공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759
504 <낙태죄 폐지논란, 교계 입장은 ?> "공론화 핵심에 생명 존엄성에 대한 깊은 고민 있어야"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711
503 <낙태죄 폐지 논란> 찬·반 대립 첨예한 '낙태' ... 생명경시 우려 imagefile kchristian 2017-11-29 704
502 명성교회 김하나 목사 취임 - 12일 저녁 예배에서 위임식... 김삼환 목사는 '원로' 추대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803
501 김하나 목사 "결정에 대한 책임 내가 다 지겠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727
500 명성교회 세습 논란 '자유게시판'도 사라진 예장통합총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771
499 "한국교회 대표 목사의 비참한 퇴장"...이영표, 명성교회에 쓴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11-15 736
498 기사 같은 광고... 이단·사이비 주요 언론 넘본다 <급증하는 반사회적 종교집단 광고> imagefile kchristian 2017-11-08 729
497 "한국교회는 지금, 타락한 중세교회 닮아가 5대 솔라 정신 살려 교회·세상 바꿀 것"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개혁주의생명신학 연합학술대회 imagefile kchristian 2017-11-01 795